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6-11 오후 06:11:07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뉴스 > 소식/정보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용안생태습지공원,‘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뽑혀
한국관광공사·전국관광기관협의회 선정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22일(목) 17:50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익산시 용안면 금강변 용안생태습지공원. 바람개비길도 보인다.
ⓒ 익산신문
익산시 용안면 난포리 금강변 용안생태습지공원이 한국관광공사와 전국관광기관협의회가 선정한 ‘가을 비대면관광지 100선’에 뽑혔다.

이번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은 유명 단풍명소는 제외하고 기존에 잘 알려지지 않은 관광지, 개별·소규모·가족단위 위주 테마 관광지, 야외 관광지 및 자연환경이 중심인 관광지 가운데 ‘단풍과 가을’주제에 부합하는 관광지들이 선정됐다.

용안생태습지공원은 관광객 밀집을 최소화하고 거리두기 방역지침에 따라 상대적으로 안전하게 가을 단풍을 즐길 수 있어 코로나19 시대에 가족 나들이로 안성맞춤인 여행지인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 익산신문
특히 대규모 생태습지 공원으로 깔끔하게 조성된 나무데크를 따라 산책하기 좋을 뿐 아니라 가을 억새와 코스모스·나비바늘(가우라)꽃 등을 배경으로 인생샷을 남길 수 있는 명소로 최근 생태습지를 방문하는 관광객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용안생태습지를 찾는 관광객들이 많은 사람들과 접촉하지 않고 안전하고 여유롭게 가을 정취를 느끼며 힐링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안전하게 여행할 수 있는 관광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용안생태습지공원은 67만㎡(약 20만평 정도)에 조성된  대규모 생태습지 공원으로 나무데크를 따라 산책하기 좋고,하얀색과 분홍색의 나비바늘꽃과 코스모스·해바라기·수련 등 계절에 따라 다양한 꽃을 배경으로 사진을 남기기에도 좋은 관광지로 꼽히고 있다.  

/홍동기 기자

ⓒ 익산신문
ⓒ 익산신문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전북형 긴급재난지원금, 내달 7일부..
김수흥 의원, 부동산 투기 의혹 정..
익산시, 백신 접종 배지 지급놓고 ..
익산시, 용안생태습지 국가정원 5가..
대우건설, 익산푸르지오 더 퍼스트 ..
익산시 자동차 관련 과태료 징수 실..
익산 출신 가수 마크툽, ‘익산으로..
익산시 파크골프장 입소문타고 명품..
임형택 의원-익산시, 신청사 건립 ..
익산시 ‘서부권역 다목적체육관’ ..
최신뉴스
【익산익산인】"연대라는 매개속에..  
익산군산축협, ‘생산단계 HACCP ..  
익산시의회, 의원 리더십 및 윤리..  
원광디지털대, 백제 왕도 익산 가..  
익산시의회, 제235회 제1차 정례회..  
익산시,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  
익산시, 코로나 예방접종 모니터링..  
박종대 시의원, "익산시 공유재산 ..  
임형택 의원-익산시, 신청사 건립 ..  
원광보건대, 올해 베트남 호찌민 ..  
하림, 칼로리 부담 없는 신제품 햄..  
익산 왕궁보석테마관광지 놀이시설..  
김수흥 의원, 부동산 투기 의혹 정..  
【기획】원광대병원 명의, 소아청..  
익산시, ‘도시계획위원’ 20명 공..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