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16 오후 09:32:20 전체기사보기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HOME > 인사말
발행인 인사말

전북 주간신문 인증부수 1
지역과 주민 이익 위해 최선

익산신문 홈페이지를 방문해주신 독자 시민 여러분, 반갑습니다.
익산신문 발행인 겸 편집인 박종규입니다.
익산신문은 백제 문화‧예술의 본거지이자 유구한 역사와 전통의 도시, 익산에서 시민들의 입과 귀와 눈이 되고자 2003년 창간의 깃발을 올렸습니다.  

그동안 익산신문은 익산 시민이 참여하는 신문’ ‘익산 발전을 선도하는 신문’ ‘주민 권익을 옹호하는 신문’ ‘정당한 여론을 이끄는 신문4대 편집방침으로 정하고 여타의 외압과 사익을 거부하며 올곧은 지역 언론의 길을 뚜벅뚜벅 걸어왔다고 자부하고 있습니다.
익산지역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익산신문은 한국ABC2019년 발표한 주간신문 부수공사에서 전국 448개 지역주간지 가운데 유료 인증부수 전북1(전국 40)를 기록했습니다.  

익산시민들의 애정에 기반한 이러한 성과에 더해 익산신문은 지역에서 가장 많이 읽히는 신문으로서의 자긍심과 함께 엄중한 책임감을 동시에 느끼고 있습니다.
언론을 둘러싼 환경이 날로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에서도 익산신문은 권력에 대한 감시의 눈을 부릅뜨고 게을리 하지 않을 것이며 도움이 필요로 하는 약자에 대해서는 한없이 따뜻한 시선으로 보듬을 것입니다.
독자여러분들의 따가운 질책은 더욱 겸손하게 몸을 낮추고 진심이 담긴 칭찬에는 배전의 분발로 시민과 지역의 이익을 지키는 일에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날로 발전해가는 익산신문을 지켜봐 주십시오. 감사합니다.


2019. 12.

(유)익산신문 발행인 겸 편집인 박 종 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시 국장급에 박종수·이영성·..
“물의도시·숲세권으로‘다이로움 ..
원광대병원,인구급증 남양주시로 진..
익산지역 고교 출신 2명, 경찰의 별..
익산시 공무원·업자 국가보조금 낭..
정헌율 시장,익산 등 4개 시·군 묶..
【사설】송학동 폐선 철도 활용,도..
익산지역 일반고 1750명 합격…불합..
이리고, 서울대 수시전형 상위학과 ..
이춘석 전의원,국회사무총장으로 7..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