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19 오전 06:38: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도피했던 최규호 전 도교육감, 인천서 8년 만에 검거
김제 스파힐스 골프장 인허가과정서 3억 수수 혐의
검찰출두 앞두고 도피…검찰 붙잡아 8일 구속영장
'8년간 도피' 최규호 전 교육감 곁엔 다수의 조력자
친인척·교육 관계자들 음·양으로 도와."행적 조사중"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8년 11월 07일(수) 09:51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7일 오전 전주시 덕진구 전주지검에서 잠적 8년 만에 검거된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이 교도소로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캡쳐
ⓒ 익산신문
골프장 인허가·확장 과정에서 뇌물수수 혐의를 받던 최규호(71) 전 전북도교육감이 도주 8년 만에 검거돼 지난 8일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전주지검 김관청 차장검사는 이날 "최 전 교육감이 뇌물수수 혐의에 대해 대체로 시인했다"며 "검찰 수사는 이제 최 전 교육감의 8년간 도피행적과 조력자 부분에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앞서 전주지검은 지난 6일 오후 인천광역시 연수구  한 식당에서 밥을 먹고 있던  최 전 교육감을 붙잡았다.

그는 수사관들이 "최규호가 맞느냐"고 묻자 순순히 시인하고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전 교육감은 2007년 7월부터 이듬해 6월까지 김제 스파힐스 골프장이 9홀에서 18홀로 확장하는 과정에서 골프장이 교육청 소유인 자영고 대지를 매입하는 데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3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수사받자 2010년 9월 잠적했다.

당시 검찰은 돈을 전달한 교수 2명을 체포해 진술을 확보한 뒤 체포 영장을 발부받았다.

검찰은 당초 이들로부터 "골프장 측에서 돈을 받아 전달했다"는 말을 듣고도 이들을 집으로 돌려보냈다.

이후 최 전 교육감은 잠적했다.

↑↑ 뇌물수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던중 도주한 뒤 8년 만에 붙잡힌 최규호 전 전북도교육감.
ⓒ 익산신문
허를 찔린 검찰은 뒤늦게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최 전 교육감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체포조를 투입했지만, 검거에 실패했다.

주변인들은 최 전 교육감이 검찰 수사에 대비해 변호인과 상의하기 위해 시간을 벌고 있는 것으로 판단했지만, 그 사이 최 전 교육감은 몸을 감췄다.

검찰은 전주와 김제·서울 등 최 전 교육감의 연고지를 중심으로 행적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면서 가족을 상대로 자수를 권유했으나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병원 치료기록과 신용카드 이용 내용·휴대전화 사용 이력 등 생활반응 수사도 무위에 그쳤다.

지난 4월에는 최 전 교육감의 장례가 전주 시내 한 장례식장에서 치러졌다는 낭설이 퍼지기도 했다.

검찰은 최 전 교육감의 친형이 숨진 게 와전된 것으로 확인했다.

도주 초기부터 일본 밀항설· 조직 비호설 등 억측이 난무하기도 했다.

↑↑ /전북일보 캡쳐
ⓒ 익산신문
한편 8년간 검찰 수사망을 피했던 최 전교육감 곁에는  다수의 조력자가 있었다.

조사결과 최 전 교육감은 2013년부터 인천에서 주거지를 옮겨 다니며 도피생활을 했으며 제3자 명의로 된 핸드폰과 체크카드 등도 사용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조력자가 없으면 불가능한 일이다.

그는 체포 당시 인천시 연수구 동춘동의 24평대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었다. 수억원을 호가하는 아파트다.

전주지검 관계자는 "최 전 교육감이 거주했던 인천 아파트 등을 압수수색하면서 유의미한 자료를 확보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 관계자는 최 전 교육감의 친동생인 최규성 농어촌공사 사장과의 연관성에 대해선 "더 수사해봐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현행 형법상 벌금 이상의 형에 해당하는 범인을 은닉·도피하게 한 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지만 친족 특례 조항에 따라 친족 또는 가족이 범인을 숨긴 경우에는 처벌받지 않는다.

하지만 제3자를 시켜 도피를 돕게 했다면 범인 도피 교사혐의가 적용된다.

/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지역 조합장선거, 변화·안정 ..
익산경찰서 소속 경찰관 잇달아 사..
익산 낭산서 40대 동생이 60대 형 ..
선거제 개편 공방속 익산지역 총선 ..
'STX 익산창인네움’ APT건립사업 ..
원광대 비자 제한대학 지정, 유학생..
【익산칼럼】화향천리(花香千里) ..
【사설】이춘석 의원 익산시 특강과..
이춘석 국회의원, 13일 익산시청 공..
'도시재생뉴딜사업'도 유라시아 시..
최신뉴스
마동서 뺑소니 30대 입건…"음주운..  
익산시, 2018하반기 지방재정집행 ..  
전북경찰청장, 범인 검거 익산경찰..  
정헌율 시장, 인구유입대책으로'연..  
익산시, 농촌활력과장에 김용수 망..  
“힘든 고민, 함께 해결해요” 청..  
익산백제라이온스클럽,여학생 위생..  
익산시 집행부와 의회 산업건설위 ..  
술취해 주점 물건 부수고 출동 경..  
익산경찰서, 신학기 맞아 학생 비..  
영등2동, 헤어시크와 맞춤형 복지..  
익산시의회,올들어 두번째 임시회 ..  
"22일까지 농가사료직거래 활성화..  
"친환경 전기·이륜 자동차 구입 ..  
원광대, PRIME사업 종합평가 최상..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