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9-20 오전 11:08:26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사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사설】총선모드에 익산지역 유권자 옥석 잘 가려야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20년 01월 18일(토) 14:31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익산신문
오는 4월15일 치러지는 제21대 총선 예비후보등록이 지난해 12월 17일 시작되고 선거일이 채 90일도 남지 않음에 따라 총선 모드에 접어든 양상이다.

총선 예비후보등록 전부터 현직 국회의원이나 예비 후보자들의 출판기념회가 잇달아 열리고 현직 국회의원들이 지역구 주민들을 대상으로 의정보고회를 개최함으로써 이미 선거분위기는 예열돼 있었다.

예비후보등록이 시작된 뒤부터는 직접 명함을 배포하고 사무소를 차려 간판·현판 또는 현수막을 게시, 자신을 알리는 활동에 적극 나서는 예비후보들이 늘어 주민들은 선거철이 다가왔음을 실감하고 있다.

인구 29만명선이 무너진 익산지역의 경우 갑·을 2개 선거구가 1개 선거구로 축소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컸으나 우여곡절 끝에 국회에서 패스트트랙을 통해 32년만에 선거법이 개정되면서 2개 선거구를 유지해 주민들이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된 영향인지 총선 후보군들도 당초 예상보다 크게 늘어나는 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1월 18일 현재까지 예비후보등록을 한 익산지역 후보군은 갑선거구에 4명, 을선거구에 6명 등 모두 10명이고, 앞으로 3명이 추가등록할 예정이어서 전체 후보군은 13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선을 통해 후보자 등록신청(3월 26~27일)기간이 되면 실제 출마자는 8명이하로 대폭 줄어들겠지만 익산지역 선거열기는 어느지역 못지 않게 뜨거워질게 분명하다.

입법부이며 국민의 대표 기관인 국회의 구성원인 국회의원은 지방자치단체장 못지 않게 지역발전에 큰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에 4년마다 치러지는 총선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따라서 묻지마식 투표가 아닌 후보자의 능력이나 정책 공약 등을 꼼꼼히 살펴보고 참 일꾼을 선출해야 하는 당위성이 여기에 있다.

그러나 역대 총선에서 소속 정당이나 이념·성향·학연을 비롯한 연고 위주의 투표가 이뤄졌던 것도 부인할 수 없다.

지난해 국가예산을 사상 최대규모인 7152억원을 확보해 획기적인 지역발전의 기틀을 마련한 익산시는 KTX·국가식품클러스터·세계문화유산 등 3대 성장동력 이외에도 말산업 육성·홀로그램 기술개발 사업 등의 후속 미래성장 산업을 키워야 할 중차대한 시기를 맞고 있다.

전국에서 가장 많은 철로가 분기하는 KTX역을 보유한 만큼 남북통일 시대를 대비한 유라시아 대륙철도 거점역으로, 세계문화유산을 활용한 문화관광도시로, 국가식품클러스터를 기반으로 동북아 식품메카로, 악취에서 탈피한 환경친화도시로, 인구 감소도시에서 증가도시 등으로 전환점을 마련하도록 역할을 제대로 해낼 인물을 이번 제21대 총선에서 뽑아야 한다.

전북지역 한 일간지가 새해를 맞아 한국지방신문협회와 공동으로 총선관련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북 등 호남 유권자 10명 중 6명 이상이 후보자의 자질이나 정책을 보고 뽑겠다고 응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따라서 전북도민들의 높은 지지를 받는 민주당은 물론 야당도 역대 총선을 거울 삼아 지역발전과 국가의 미래를 이끌어 갈 역량과 자질을 갖춘 인물을 내세워야 한다.

개인의 입신양명을 위한 정치꾼은 철저히 배제하고 지역과 나라를 위해 몸바칠 수 있고 정치 리더십을 갖춘 인재를 적극 발굴해 공천받도록 해야 한다.

익산지역 유권자들도 옥석을 잘 가리는 투표를 이번에 꼭 해야 한다.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 10월4일까지 고위험시설 집합..
슬럼화된 익산시청 정문앞 일대 탈..
익산지역서 15일 하루 코로나19 무..
익산지역 확진자 이틀사이 10명 발..
"한병도 국회의원에 그런 아픈 가족..
임상동 한 공사현장서 폐기물 성토..
모현 이지움 사업주체 코리아신탁 ..
원광대 비대면수업 재연장…대학가 ..
4시간에 걸친 익산시 인구문제 끝장..
전북대, 지역인재 7급 9명 합격…4..
최신뉴스
익산평생학습공간 모현동사무소에 ..  
【포토뉴스】추석 앞두고 익산시청..  
그루터기청소년작은도서관,22일부..  
【사설】익산 코로나 폭풍, 추석연..  
【보훈 Q&A】우리고장 현충시설에 ..  
【익산익산인】"고향이자 삶의 터..  
【익산칼럼】9월에 띄우는 편지  
【월요아침窓】거풍(擧風)  
【줌인찰칵】멍멍아~ - 조수인  
【김경원의 노무칼럼】연장근로의 ..  
【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귤 까..  
정헌율 시장, 전주시에 전주대대 ..  
‘JB카드 多정多감 추석 명절 이벤..  
“더 확대된 아이돌봄서비스 이용..  
익산경찰서 웅포파출소, 새롭게 단..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