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25 오전 06:36:11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박기옥의미식기행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박기옥의 미식기행 - 장승골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1년 12월 12일(월) 09:44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동일유업 박기옥 전무.

동일유업 박기옥 전무.

그나마 겨울답다. 이른 아침 창 밖의 알싸한 기운이 느껴지는 날씨가 이어진다. 더구나 밤바람은 콧물을 훌쩍이게 만들 정도로 차갑다. 하지만 12월 같지 않다. 흥청거리는 것을 기대하지는 않지만 왠지 한겨울의 따뜻한 느낌이 살지 않는다. 연말인데…
한편으로 보면 무던하다. 그리 까다롭지 않다. 찌게든지 볶음이든지 한가지만 올라 있어도 밥 한 공기는 뚝딱이다. 국 한가지로도 충분하다. 그런 평범한 입맛으로 맛 집 운운 하는 것이 가소롭긴 하지만 맛에 관한 기억력 하나는 봐줄만하다.
소박한 밥상이었다 뚜껑을 열면 흰 쌀밥이 밥그릇에 봉곳이 담겨 있었다. 콩나물과 시금치는 단골 메뉴였다. 무를 생채로 무쳐놓으면 참기름 쪼로록 따르고 고추장 한술 퍼서는 썩썩 비비는 것만으로도 입에 침이 고였다. 기름기 자르르한 구운 김과 삶은 달걀을 네 조각으로 잘라서 버선코처럼 담아내는 것도 훌륭한 찬이었다. 기름 동동 뜬 무국 한 사발이면 잘 익은 김치 얹어서 게눈 감추듯 해치웠다. 지금도 생일상으로 미역국 대신 쇠고기 무국을 달라고 할 정도니 더 말해서 뭣하랴. 매일 같은 식탁에서도 때때로 차려지는 잔칫상에서도 드러나는 솜씨는 감춰지질 않는다. 명성이 자자한 어머니의 솜씨를 눈과 입으로 내내 봐왔었다. 그 기억이 내 평범한 입맛의 원천이다.
저녁을 간단히 들기로 했다. 신 대표가 청국장으로 하잔다. 영등동 ‘장승골’로 앞장선다. 점심 때라면 와글와글 북적대는 사람들 소리도 즐길 만 하지만 저녁시간이라 서인지 덜 복잡하다. 몇 가지 나물과 고추장으로 보리밥을 비비며 청국장을 조금 떠 넣는다. 구수한 청국장 냄새가 방안 가득하다. 한 친구는 거의 두 공기를 비비더니 참 맛있게 먹는다. 나는 무 생채와 참기름, 그리고 고추장으로 빨갛게 비볐다. 매콤하게 비벼진 밥과 청국장 한술 떠 넣으면 특별할 것 없는 식탁이지만 맛있는 기억이 코끝에 찬찬해진다. 진수성찬이 별것이던가? 어느 만찬과 견주어 아쉬울 것 없다. 신 대표가 방점을 찍는다. ‘장승골’ 청국장이 제일 맛있어!
오랫동안 만나는 다정한 친구들이라면 비슷한 기억을 공유한다. 장작불에 굽던 고구마도 찬바람이 부는 길가의 포장마차에서 후후 불며 마시던 오뎅(어묵?)국물도 모두 따듯하게 만들어주던 것들이다. 청국장이 뚝배기에서 보글보글 끓듯이 경기도 살아나고, 온기도 함께 나눌 수 있는 따뜻한 겨울이면 좋겠다.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원광대병원,인구급증 남양주시로 진..
익산시청 부서 사무실 4월께 대대적..
제70대 익산경찰서장에 송승현 총경..
"17년 동안 아파트 관리비 빼돌린 ..
【포토뉴스】벌써 다음 총선 경쟁 ..
교육기관 온라인 쇼핑몰 익산서 탄..
"농산물 등 지역 대표 자원, 영상 ..
원광대병원 수도권 진출 검토에 내..
설 앞두고 선물용 ‘익산多e로움’ ..
익산시청에 아동학대 예방 '전담팀'..
최신뉴스
도심 소라산 자연마당에 천연기념..  
익산시 10억원 이상 건설공사 등 ..  
국민건강보험공단 익산지사,관내 ..  
【익산익산인】청소년의 영원한 멘..  
【사설】익산시 임시청사 운영기간..  
익산시의회 "소상공인 임대료 감면..  
익산경찰서, 영등동서 청소년 비행..  
익산성장포럼, 올해 첫 장학금 김..  
익산시, 2월 9일까지 '설맞이' 지..  
【월요아침窓】진정성을 회복하는 ..  
신동 익명 기부천사의 따뜻한 나눔..  
익산시 산단 악취 저감 총력 '시설..  
황등면 주민자치위, 설맞이 사랑의..  
익산시, 고액체납자 1463명 자동차..  
익산시 도심 도로 내년까지 지능형..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