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25 오전 06:36:11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박기옥의미식기행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박기옥의 미식기행 - 진천 새울목오리탕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1년 11월 28일(월) 10:46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동일유업 박기옥 전무

동일유업 박기옥 전무

친구를 만났다. 박이사는 부산사람이다. 뒤끝도 없어 보이고 앗쌀하고 시원시원하다. 그리 오랜 세월을 만나지 않았지만 어느 순간 의기투합했다. 그리고 드문드문 소식을 전하기도 하고 얼굴도 본다. 때마다 반갑다. 주변 지인들도 아는 사이니 함께 어울리는 것이 어색하지 않다. 모처럼 진천에서 만나기로 했다. 저수지를 지나친다. 낚시꾼들이 드문드문 보인다. 한때 낚시에 빠졌었다. 타고난 꾼이 아니니 붕어 얼굴 보는 일에는 그다지 관심이 없었다. 밤낚시를 다니며 맑은 저수지에 들어 있는 달도 건지고 쏟아질 듯이 떠있는 별들이 좋았다. 새벽녘 물안개와 일렁이는 바람 소리는 꿈결같았다.
약속 장소에 도착했다. 김부장, 조부장 모두 오래간만이다. 그간의 소식을 나누다 보니 이른 저녁을 들 시간이다. 박이사가 앞장을 선다. 이월저수지 앞의 ‘새울목오리탕’에 차를 세운다. 도착해 보니 알만하다. 이동 하며 예약을 해서인지 상차림이 준비된 방으로 안내한다. 아는 체 할만한 단골인 박이사는 들어서면서부터 주인을 찾는다.
산나물 이름을 묻기도 하고 동치미 무를 건져 먹기도 하며 기다린다. 깔끔한 찬들이 입 맛을 돋운다. 밖에서 치익~ 치익~ 소리가 들린다. 압력솥에서 끓여내나 보다. 오리탕이 나온다. 팥죽에 오리를 넣었나? 아니다. 흑미다. 오리고기가 부드럽다. 몇 차례 들렸던 터지만 여전히 담백하다. 입안에 미처 들어가기도 전에 살살 녹는다. 탕이라지만 국물이 자작자작하다. 청하니 금새 한 대접 내온다. 몇 차례 육수를 청하는 등 양도 적지 않았는데 잠깐 사이에 바닥을 보인다. 쉴 틈 없이 죽을 청한다. 흑미로 만든 죽이 나온다. 육수를 더하여 한 차례 끓인다. 살짝 퍼지기 직전에 다들 달려들었다. 끼니를 거르던 이들도 아닌데 죽까지 남김없이 먹어 치운다. 가뭄에 바닥을 드러낸 저수지처럼 오리탕 그릇의 바닥이 휑하다. 자알 먹었다. 권할 만 하다.
꽃이 지고 나면 잎이 보이고 잎이 지고 나면 가지가 드러나기 마련이다. 나뭇잎이 사랑이라면 아낌없이 나누고 베풀어 가지만 남은 나무는 쓸쓸하지 않다. 당당하고 늠름하다. 마른 나무 가지에 잎이 무성해지는 초록의 한 여름이 있다. 이제 곧 12월이다. 겨울이다.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원광대병원,인구급증 남양주시로 진..
익산시청 부서 사무실 4월께 대대적..
제70대 익산경찰서장에 송승현 총경..
"17년 동안 아파트 관리비 빼돌린 ..
【포토뉴스】벌써 다음 총선 경쟁 ..
교육기관 온라인 쇼핑몰 익산서 탄..
"농산물 등 지역 대표 자원, 영상 ..
원광대병원 수도권 진출 검토에 내..
설 앞두고 선물용 ‘익산多e로움’ ..
익산시청에 아동학대 예방 '전담팀'..
최신뉴스
도심 소라산 자연마당에 천연기념..  
익산시 10억원 이상 건설공사 등 ..  
국민건강보험공단 익산지사,관내 ..  
【익산익산인】청소년의 영원한 멘..  
【사설】익산시 임시청사 운영기간..  
익산시의회 "소상공인 임대료 감면..  
익산경찰서, 영등동서 청소년 비행..  
익산성장포럼, 올해 첫 장학금 김..  
익산시, 2월 9일까지 '설맞이' 지..  
【월요아침窓】진정성을 회복하는 ..  
신동 익명 기부천사의 따뜻한 나눔..  
익산시 산단 악취 저감 총력 '시설..  
황등면 주민자치위, 설맞이 사랑의..  
익산시, 고액체납자 1463명 자동차..  
익산시 도심 도로 내년까지 지능형..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