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25 오전 06:36:11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박기옥의미식기행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박기옥의 미식기행 -송주닭도리탕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1년 10월 31일(월) 11:44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동일유업 박기옥 전무

동일유업 박기옥 전무

마침 사무실에 전화벨이 울린다. 눈이 귀한 익산에 또 눈이 조금씩 내린단다. 사실 퇴근시간이 가까워지면 이제는 숙소에 들어 가는 것이 익숙해 질 법도 한데 전화 속 목소리가 마냥 반갑다. S는 생각 날 때쯤이면 한번씩 연락을 한다. 전라북도가 고향도 아닌데 구석구석을 잘 알뿐더러 이곳 저곳을 알려주고 혼자 지내는 선배의 밥상까지 걱정한다. 비도 아니고 눈이 내린다며 저녁을 청하는 덩치가 산만하지만 마음 씀씀이는 새색시같이 고운 후배와 그 일당들을 만났다. 지난 겨울눈 내리는 어느 날 이었다.
고래등 오거리에 있는 ‘송주닭도리탕’은 사무실에서 가깝다. 따뜻한 방바닥에 울퉁불퉁한 나무로 만든 식탁을 놓았다. 대여섯 명이 둘러 앉기에 부족하지 않다. 벌써 자리를 잡고 주문을 해 놓았단다. 사각사각한 날배추를 집어먹는 사이에 반찬들이 상에 올려지고 드디어 닭도리탕이 나온다. 반 토막 낸 감자와 비슷한 크기의 닭고기까지 푸짐하다. 매콤한 양념에 잠겨있는데 붉은 색이 입 맛을 자극한다.

자! 앞접시에 덜어보자. 잘 익은 닭고기를 뜯어서는 너끈한 양념 속에 돌리면 골고루 묻는다. 감자까지 살살 녹는다. 우훗~ 찰랑찰랑한 당면이 젓가락에 걸린다. 당면 넘어가는 소리가 후루루룩~ 여기저기서 들린다. 밥도 같이 청한다. 땀이 줄줄 흐르는 것으로 봐서 제법 양념이 맵다. 이어서 나오는 양념족발. 그 양념에 족발이 들어있다. 장충동족발만 알고 있었는데 이것도 참 괜찮다. 돼지갈비찜도 있다. 이쯤 되면 예측 가능한데 빗나가지 않는다. 그 양념이다. 맛있는 한가지 양념에 닭도리탕과 족발 그리고 돼지갈비찜까지… 자극적인 맛이 잊혀지겠는가? 그 앞을 자주 지나치게 되는데 맛도 맛이려니와 함께 자리했던 친구들이 떠오른다. 눈 내리는 것을 잠시 잊었던 저녁 시간이었다.
시간이 흐르면서 친구들은 여전하지만 새로운 친구도 생긴다. 이 도시에 조금 익숙해 지기 시작했다. 정들기 마련이다. 세월이 흘러도 잊혀지지 않는 그런 사람이 있다. 그런 사람이 하나씩 늘어간다. 첫서리 내렸다는 소식이 들린다. 겨울이 다가온다. 곧 흰 눈이 펑펑 내리겠지. 한 친구가 이야기하더라. 재미없는 매운 맛이 있다고. 매섭게 찬 바람이 불면 그 친구를 불러내야겠다. 재미있게 매운 맛을 찾아 나서야지. 따뜻한 온돌방이 있는 곳이라면 더욱 좋을테고. 재미있게 매운 맛이야 알겠는데 그런 사람은 어떤 모습일까?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원광대병원,인구급증 남양주시로 진..
익산시청 부서 사무실 4월께 대대적..
제70대 익산경찰서장에 송승현 총경..
"17년 동안 아파트 관리비 빼돌린 ..
【포토뉴스】벌써 다음 총선 경쟁 ..
교육기관 온라인 쇼핑몰 익산서 탄..
"농산물 등 지역 대표 자원, 영상 ..
원광대병원 수도권 진출 검토에 내..
설 앞두고 선물용 ‘익산多e로움’ ..
익산시청에 아동학대 예방 '전담팀'..
최신뉴스
도심 소라산 자연마당에 천연기념..  
익산시 10억원 이상 건설공사 등 ..  
국민건강보험공단 익산지사,관내 ..  
【익산익산인】청소년의 영원한 멘..  
【사설】익산시 임시청사 운영기간..  
익산시의회 "소상공인 임대료 감면..  
익산경찰서, 영등동서 청소년 비행..  
익산성장포럼, 올해 첫 장학금 김..  
익산시, 2월 9일까지 '설맞이' 지..  
【월요아침窓】진정성을 회복하는 ..  
신동 익명 기부천사의 따뜻한 나눔..  
익산시 산단 악취 저감 총력 '시설..  
황등면 주민자치위, 설맞이 사랑의..  
익산시, 고액체납자 1463명 자동차..  
익산시 도심 도로 내년까지 지능형..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