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25 오전 10:53: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박기옥의미식기행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박기옥의 미식기행 - 산정호수가든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1년 10월 24일(월) 10:19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동일유업 박기옥 전무

동일유업 박기옥 전무

숭림사 오르는 길을 걸었었던 기억 속에 벚꽃이 만발하였다. 꽃잎이 바람에 비처럼 내리던 작고 아담한 그 길이 참 아름다웠다. 숭림사 뒤쪽으로 둘레길이 있다던데 아직 밟아보지 못하였지만 다녀볼 참이다. 경내를 한 바퀴 돌고 내려오면 눈앞에 송천지가 펼쳐진다. 크지 않은 저수지의 물 빛도 화려했었다. 녹음이 우거진 나무도 들어있고, 붉은 꽃들도 들어 있었다. 눈부신 햇빛까지 더하여져 한 폭의 그림이 따로 없었다. 지난해 여름이었다.
웅포로 가는 길이 여러 갈래지만 숭림사 앞길이 좋다. 베어리버CC에 모임이 있을 때도 굳이 송천지까지 나오게 되는데 봄, 여름, 가을을 두 번씩 지나며 때마다 보여주는 아름다운 풍광과 들릴만한 식당이 있어서다. ‘산정호수가든’에서는 송어회와 매운탕 그리고 닭볶음탕 주로 맛보게 된다. 송천지가 내려다 보이는 창이 넓어서 음식을 드는 내내 그 풍경과 함께 한다. 한 여름에 만났던 송어회는 상에 오를 때부터 입 맛을 다시게 한다. 송어회와 그 여름의 싱싱함이 그대로 상위에 있다. 하지만 송어회의 색깔을 살펴보자. 붉은 빛깔이 부드럽게 물든 단풍이랄까? 한창 가을이 무르익어 가는 이때도 썩 잘 어울리지 않을까? 어느 정도 요기가 될 무렵에 매운탕도 닭볶음탕도 좋다. 정갈한 찬들도 맛나지만 탕이 오르면 찬에 손 갈 틈이 없다. 윤기 나는 솥밥을 담아 내는데 모락모락 오르는 김까지 맛있어 보인다. 순식간에 뚝딱 해치울 때쯤 잘 끓여진 누룽지를 솥채 내온다. 구수한 숭늉까지 한 그릇 덜어서는 후후 불어가며 마시는 것은 역시 찬바람이 불어주는 지금쯤이 제격이다.
숭늉으로 깔끔하게 마무리를 했다 하더라도 입구의 자판기에서 커피를 한 잔 뽑는다. 커피 전문점이 많이 생겨나고 마니아들도 많아서 커피 맛을 이러쿵저러쿵 떠들 입장은 아니지만 자판기의 갈색 커피만큼 그 자리에 잘 어울릴 만한 차가 또 있을까? 물가에 놓인 벤치에서 저수지를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
음식점은 그대로 인데 늘 다니던 후배가 보이지 않는다. 본사로 발령이 났으니 물 만난 고기처럼 잘 지내겠지. 어느새 바람이 차다. 가을 가뭄에 조금 내리던 비도 쓸쓸하다. 눈에 보이는 것들로 계절을 가늠하지만 어찌 그것이 다 일수 있을까? 마음으로 느껴지는 이 계절에 그리워지는 것은 비단 사람의 그림자뿐일까? 가을이 깊어간다.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서 3개월여만에 로또 1등 당첨..
文 대통령“ 하림, 지역·기업 상생..
심야 익산시내서 부하여경 폭행 경..
뇌물공여혐의 구속기소된 이모 익산..
평화당 잔류 조배숙 의원 SNS 메시..
【사설】평화지구 LH아파트 건설 늑..
문재인 대통령 방문으로 주목받는 ..
승용차 안서 극단적 선택하려 한 30..
" 범법자 김승환 교육감 도민들로부..
익산시 공무원 여름철이면 악취때문..
최신뉴스
'전북 Eco·Convergence 섬유관' ..  
청소년복지비전사업 서비스제공기..  
익산시 제1대 아동의회 발대…아동..  
익산시 "이달 31일 까지 반려동물 ..  
"영리목적 과잉·3분진료 타파··..  
【익산칼럼】시민이 공감하는 홀로..  
【월요아침窓】콩밥 - 정성수  
【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 김밥..  
[유재진의 세무칼럼]교회 재산 처..  
【김경원의 노무칼럼】확대된 실업..  
【국민연금 Q&A】국민연금에서 받..  
【사설】자부심·기대감 드높이는 ..  
【줌인찰칵】아트축제 즐기기 - 정..  
특전사 천마부대, 소통과 공감을 ..  
영등2동-동부전력,취약가구 노후 ..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