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18 오후 12:17:31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박기옥의미식기행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박기옥의 미식기행 - 남원에서
황정아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1년 10월 17일(월) 10:23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남원에서

 

박기옥 전무

박기옥 전무

워크샵을 갖기로 했다. 일년에 두 차례 정도 익산을 벗어난다. 이번 일정은 남원이다. 강팀장이 사전 답사를 다녀왔는데 덕음산 산행과 맛집 탐방 일정까지 알뜰하게 준비했다. 호남고속도로를 올라타자마자 익산-장수, 그리고 완주에서 순천 가는 고속도로로 바꿔 타고 달린다. 남원 직전의 오수IC에서 국도로 시내에 들어가게 된다. 한 시간이 채 걸리지 않으니 남원까지 참 빨라졌다.
터미널을 지나 춘향테마파크와 남원랜드가 있는 쪽으로 들어섰다. 주차장에서 덕음산을 올려다보니 다행이다. 다닐 만 하겠다. 시계탑 삼거리부터는 능선을 타고 봉우리들을 만나게 된단다. 애기봉을 지나 깃대봉에 이르니 오늘 산행의 종착점이다. 중간에 조금 쉬기도 했지만 적당한 산을 골랐다고 생각하고 있는데, 산 좀 다닌다는 친구들이 한마디 거든다. 산책 수준이라나…. 남원 시내를 한 눈에 내려다 보는 한편으로 저 멀리 지리산까지 바라 볼 수 있었다.
산행을 시작하기 전에 조금 이른 점심을 들기로 했었다. 덕음산 입구의 ‘두부마을’은 한옥의 정겨운 느낌이 물씬 풍기는 건물과 아기자기한 정원까지 들어서기 전부터 느낌이 좋다. 예약을 했던 터라 안쪽에 자리가 준비되어있다. 두부마을의 메뉴를 제대로 볼 수 있는 두부초가전골을 주문했다. 두부마을인지 버섯마을인지 알 수 없을 정도로 버섯 불고기가 실하다. 돌솥에 지은 밥은 고슬고슬하다. 목기에 담긴 십여 가지가 넘는 찬이 하나같이 맛이 있다. 매실 장아찌에 자꾸 손이 간다. 과식했다.
산행을 마치고 교룡산성에서 족구대회까지 끝날 무렵이 되니 저녁 시간이다. 점심을 잘 먹어서 아직 생각이 없다면서도 ‘새집추어탕’으로 발길을 옮겼다. 현대식 건물 위에 커다란 정자가 올려져 있어 눈길이 간다. 이층에 자리잡으니 추어숙회부터 나온다. 다른 지역에서 맛보았던 숙회와는 다르다. 숙회 구경 처음 한다는 이들까지 젓가락이 분주하다. 돌판 위에서 식을 틈도 주지 않고 비울 때쯤에 추어탕이 등장한다. 밥을 두어술씩 말아서 시래기와 함께 떠먹고, 깍두기를 얹어서도 먹다 보니 뚝배기에 담긴 추어탕의 양이 조금 아쉽다는 생각이 드는데 그때쯤 커다란 양푼을 들고 아주머니가 나타난다. 그릇에 국자로 양껏 덜어주는데 대부분이 한두 국자씩 더하였다. 깻잎에 싼 튀김까지 맛을 보고서는 다들 기대듯 물러나 앉는다. 또 과식했다.
남원은 사랑의 도시란다. 춘향과 이몽룡, 흥부와 놀부, 그리고 변강쇠까지…. 음식은 맛있고 도처에 사랑 이야기가 있으니 매력적인 도시이다. 문득 떠오른다. 시인 박인숙은 가장 큰 죄를 사랑하지 않은 죄라 했던가?

황정아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원광대병원,인구급증 남양주시로 진..
익산시 공무원·업자 국가보조금 낭..
【사설】송학동 폐선 철도 활용,도..
익산지역 일반고 1750명 합격…불합..
이춘석 전의원,국회사무총장으로 7..
합의제 감사기구 익산시 ‘감사위원..
익산지역 11일 확진자 2명 발생…올..
익산시 교통정보센터 교통체계 시스..
KTX 익산역 대륙철도 거점역 성장 ..
육가공 전문회사 ㈜미담 국식클 새..
최신뉴스
익산시,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  
익산시 시민 대상 민원서비스, 도..  
익산시청에 아동학대 예방 '전담팀..  
식품진흥원 제4대 이사장 임명 언..  
신지식농업인 곤충분야 1호 전북에..  
"17년 동안 아파트 관리비 빼돌린 ..  
전국적 조직망 갖춘 폐기물 불법 ..  
익산도 거리두기-5인이상 모임금지..  
"불법·무분별 설치 사설 안내표지..  
"농산물 등 지역 대표 자원, 영상 ..  
정헌율 시장, ‘#자치분권 기대해..  
【사설】익산시 초고령사회 대책도..  
【포토뉴스】벌써 다음 총선 경쟁 ..  
【김경원의 노무칼럼】2021년 달라..  
【보훈 Q&A】우리고장 현충시설에 ..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