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18 오후 12:16:07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박기옥의미식기행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박기옥의 미식기행 - 정통쌈밥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1년 10월 04일(화) 10:19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인화동 '정통쌈밥'

 

동일유업 박기옥 전무

동일유업 박기옥 전무

동익산역 사거리에 ‘오렌지카운티’가 있다. 손님이 오면 때때로 차 한잔 나누며 상담을 마무리하기도 하고, 저녁 시간에 맥주 한잔 들기에도 부담이 없다. 그 길 건너편의 쌈밥집이 없어졌다. 몇 차례 이용한 터라 앞장 섰는데 점심 시간에 맞춰 가보니 건물이 휑하다. 잠시 당황했는데 한 분이 자리를 옮겼다는 ‘정통쌈밤’ 이정표를 찾았다. 다행이다. 조금 내려가니 깔끔한 식당이 보인다. 새롭게 단장하여 이전을 하였으니 실내도 단정하다. 문을 열고 들어가면 세면대가 마련되어있다. 눈 앞에 있으니 너도나도 들어가면서 손을 씻게 된다. 배려가 돋보인다. 안쪽에 마침 자리가 있다.

쌈채소를 맞이 할 준비를 마치고 자리를 잡으면 신선한 채소가 상에 가득 올라온다. 사실, 우렁쌈밥으로도 충분하지만 하던 대로 제육볶음을 추가했다. 쌈밥집이라면 등장할 만한 채소는 다 나타나는데 이름도 모르고 먹기만 잘 한다. 벽에 사진과 설명이 쓰여있으나 그때뿐이다. 쌉쌀한 맛, 달달한 채소를 몇 장 겹쳐서 우렁쌈장과 밥, 그리고 제육볶음까지 척 올려놓으면 한 입 가득이다. 깔끔한 찬들과 된장국까지 부족하지 않다. 채소는 욕심껏 겹쳐 먹기에도 넉넉하다. 논 일을 마친 뒤도 아니지만 막걸리 한 잔 어떠랴 싶다. 서동막걸리까지 더하니 분위기까지 달달해진다.

엊그제까지는 상추나 깻잎 정도가 쌈채소의 전부였다. 상추를 몇 장 겹쳐서 주먹만한 쌈을 한 입 가득 밀어 넣듯 먹었었는데, 이제는 겨자채, 청경채, 치커리, 파, 배추, 양배추, 케일 할 것 없이 거의 모든 채소를 상위에 놓고 즐길 수 있으니 굳이 웰빙 식탁이라는 말을 붙이지 않아도 몸까지 신선해지는 상차림이다. 인화동의 ‘정통쌈밥’은 마땅히 생각나는 음식이 떠오르지 않을 때 손쉽게 선택 할 수 있다. 유기농 채소를 푸짐하게 제공하니 편안하게 찾을 수 있는 밥상이다. 서로 먹는 모습을 바라보면서 식욕이 더욱 생기는 요리로 쌈밥 만한 것이 있을까? 한때 청바지가 잘 어울리는 여자가 좋다는 노래가 한 시절을 풍미했었다. 나는 푸짐한 쌈밥 맛깔나게 먹는 사람이 좋더라.

‘오렌지카운티’ 건너편 어느 건물에 공사가 한창이다. 그리움의 거리에 대해서 생각해 본적이 없었는데 ‘42.195’란다. 카페 이름이 독특하다. 차 한잔 나눌만한 공간이 가까이 생기나 보다. 햇살이 따뜻한 날이든지, 비가 촉촉히 내리는 날이든지 그리운 사람이 보고파지면 42.195킬로미터의 몇 배가 되는 거리라도 한걸음에 달려가겠다.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원광대병원,인구급증 남양주시로 진..
익산시 공무원·업자 국가보조금 낭..
【사설】송학동 폐선 철도 활용,도..
익산지역 일반고 1750명 합격…불합..
이춘석 전의원,국회사무총장으로 7..
합의제 감사기구 익산시 ‘감사위원..
익산지역 11일 확진자 2명 발생…올..
익산시 교통정보센터 교통체계 시스..
KTX 익산역 대륙철도 거점역 성장 ..
육가공 전문회사 ㈜미담 국식클 새..
최신뉴스
익산시,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  
익산시 시민 대상 민원서비스, 도..  
익산시청에 아동학대 예방 '전담팀..  
식품진흥원 제4대 이사장 임명 언..  
신지식농업인 곤충분야 1호 전북에..  
"17년 동안 아파트 관리비 빼돌린 ..  
전국적 조직망 갖춘 폐기물 불법 ..  
익산도 거리두기-5인이상 모임금지..  
"불법·무분별 설치 사설 안내표지..  
"농산물 등 지역 대표 자원, 영상 ..  
정헌율 시장, ‘#자치분권 기대해..  
【사설】익산시 초고령사회 대책도..  
【포토뉴스】벌써 다음 총선 경쟁 ..  
【김경원의 노무칼럼】2021년 달라..  
【보훈 Q&A】우리고장 현충시설에 ..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