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25 오전 06:36:11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박기옥의미식기행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박기옥의 미식기행 - 추석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1년 09월 19일(월) 11:30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추  석

동일유업 박기옥 전무

동일유업 박기옥 전무

추석이 다가오면 즐거운 기대감이 생긴다. 자작거리며 전을 부치고 나물 무치느라 부산한 주방 근처에 얼씬거리다가 살짝 입에 넣어주는 동태전의 맛은 기름이 묻어 반짝거리는 입술만큼이나 기억에 또렷하다. 그 중 동그랑땡을 표나지 않게 집어먹던 버릇은 아직 그대로지만 아내의 싫지 않은 잔소리가 더해졌을 뿐이다. 게다가 지금이야 TV 자료화면에서나 볼 수 있는 방앗간에 줄을 서서 기다리던 풍경은 명절의 시작을 알리는 신호탄이었다.
소박했던 그 시절에는 쇠고기를 신문지에 돌돌 말아서 선물로 들고 다니기도 했었다. 과일은 날씨 덕분에 비싸져서, 고기는 한우와 수입육중에서 선택하기가, 생필품 선물 셋트는 성의 없어 보일까 고민이다. 독특한 무엇인가를 찾아 정성이 들어간 선물로 준비 하는 것은 여전히 어렵지만 상점마다 잘 포장되어 주인을 기다리는 물건들이 여전히 명절 분위기를 낸다.
집에서 가족이 모여 추석 아침을 들고 성묘에 나선다. 길에서 만나는 만두와 찜빵을 차 안에서 먹는데 익숙해져서 이제는 그냥 지나치지 못한다. 다만, 가족과 나눌만한 점심 자리가 딱히 마땅치 않았는데 식당 한 곳을 찾았다. 성묘 가는 길에 위치한 파주 ‘뇌조리국수집’이다. 잔치국수에 돼지갈비를 구워서는 갈쌈국수라 부르며 부담 없는 가격으로 내놓는단다. 지나치며 보아온 국수집이 어느 날 유명하여졌다니 들려 볼 참이다. 돌아오는 길에는 처가에 들린다. 때마다 기대되는 것은 월간 여성잡지에나 등장 할 듯한, 보기도 맛도 좋은 요리로 큰처남댁이 색다른 솜씨를 발휘하는 것이다. 그렇게 연휴가 끝날 때쯤이면 보름달만큼이나 크고 둥근 양푼에다가 남은 나물과 찬들을 모아서 고추장 넣고 썩썩 비벼서는 함께 둘러앉아 먹는 모습이 식탁마다 다르지 않으리라 생각된다.
나물 몇 가지, 꾸들꾸들하게 말린 생선, 산적, 고기에 떡까지 구색을 갖추자면 말로야 수월하지만 어디 보통일 이던가? 한복이 평상복이 아닌지 오래된 것처럼 명절 음식도 집집마다 간편하고 특색 있게 만드는 것은 어떨까? 그리고 집 근처와 인사 다니는 길에 맛 집 하나쯤 찾아보자. 평화동의 칼칼한 매운탕이나 북부시장의 담백한 칼국수, 미륵사지 둘레길 걷다가 순두부 한 그릇도 괜찮겠다.
김제 들녘이 황금색으로 물결치기 시작하는 것과 청명하게 높아진 하늘을 바라보는 것 만으로도 가을을 느끼기에 충분하다. 날씨가 조금 흐린들 무슨 상관이겠는가. 보름달이 보이지 않는다면 마음 속에 둥근달 하나 띄워놓으면 그만이지. 어느새 지나갈 이 계절을 마음 가득 담아 놓으련다.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원광대병원,인구급증 남양주시로 진..
익산시청 부서 사무실 4월께 대대적..
제70대 익산경찰서장에 송승현 총경..
"17년 동안 아파트 관리비 빼돌린 ..
【포토뉴스】벌써 다음 총선 경쟁 ..
교육기관 온라인 쇼핑몰 익산서 탄..
원광대병원 수도권 진출 검토에 내..
"농산물 등 지역 대표 자원, 영상 ..
설 앞두고 선물용 ‘익산多e로움’ ..
익산시청에 아동학대 예방 '전담팀'..
최신뉴스
도심 소라산 자연마당에 천연기념..  
익산시 10억원 이상 건설공사 등 ..  
국민건강보험공단 익산지사,관내 ..  
【익산익산인】청소년의 영원한 멘..  
【사설】익산시 임시청사 운영기간..  
익산시의회 "소상공인 임대료 감면..  
익산경찰서, 영등동서 청소년 비행..  
익산성장포럼, 올해 첫 장학금 김..  
익산시, 2월 9일까지 '설맞이' 지..  
【월요아침窓】진정성을 회복하는 ..  
신동 익명 기부천사의 따뜻한 나눔..  
익산시 산단 악취 저감 총력 '시설..  
황등면 주민자치위, 설맞이 사랑의..  
익산시, 고액체납자 1463명 자동차..  
익산시 도심 도로 내년까지 지능형..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