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25 오전 10:16:40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박기옥의미식기행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박기옥의 미식기행 - 매운닭발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1년 09월 05일(월) 09:46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매운닭발과 오돌뼈

 

동일유업 박기옥 전무

동일유업 박기옥 전무

스트레스가 생성되는 이유는 인간관계의 갈등, 미래에 대한 불안감 등 일일이 열거할 수 없을 정도로 여러 가지이다. 좋은 일로도 그렇지 않은 일로도 스트레스는 만들어진다. 정도가 심각할 때는 의학적 또는 종교적인 접근이 필요할 수 있겠지만 자신을 돌아보거나 규칙적인 운동으로 어느 정도 해결이 가능하겠다. 또한 자극을 줄이고 휴식을 취하라고 하는데 매운 음식은 엔도르핀 분비를 도와 스트레스를 푸는데 도움이 된다니, 막바지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데다가 즐거운 뉴스를 만들어내지 못하는 사회지도층(?)의 몰지각함에 열 좀 받는 분들에게 권 할 만한 매운 맛을 찾아보려 한다. 비닐 장갑, 계란탕, 김, 쿨피스 정도의 힌트라면 충분히 알 수 있지 않을까?
우리나라의 도시마다 대게는 중앙동이 있다. 경기도 안산 중앙동의 상가가 밀집된(시청에서 멀지 않은)곳에 ‘정든닭발’이 있다. 일을 마치고 찾을 때마다 기다리지 않은 때가 없다. 줄을 서서 순서가 될 때까지 비닐장갑 끼고 매운닭발을 오물조물 먹는 모습을 바라보기만 해도 땀이 흐를 지경이 된다. 파를 띄운 국물로 해결이 되지 않아 연신 계란탕을 입으로 날라야 하는 수고가 이어진다. 그것으로도 진정이 되지 않는다면 알코올이 다소간의 안정을 가져다 준다니 실내가 왁자지껄한 것은 당연하다 하겠다. 이미 복도까지 들어찬 매운맛을 짐작하게 하는 캡사이신의 느낌은 자리에 앉자마자 비현실적인 맛으로 정신까지 띵하게 만든다. 지금 수도권지사에 근무하는 C는 해질 무렵에 툭하면 그 곳으로 앞장섰다. 동료들을 매운닭발의 세계에 입문시키고 먹는 방법을 일러주더니 이제는 연말이면 만나서 한해 동안의 일들을 나누는 자리에도 앞장선다.
선배가 운영하는 사업장에 방문했다가 마땅한 저녁 장소로 부천 송내역 인근의 ‘호미닭발’을 추천했다. 1층은 이미 가득 들어차 있으니 조금 기다리다가 지하1층의 빈자리에 안내됐다. 매운닭발 집의 손님은 대부분 여성이고 젊다. 그 틈에서 비닐장갑 끼고 매운 오돌뼈를 밥에 비벼 김에 말아서 두런두런 먹다가 닭발을 뜯으며 땀을 닦기 바쁜 모습들이라니… 매운 맛에 익숙하지 않은 한 선배의 투덜거리는 푸념을 놀려가며 즐거워했던 기억이 선하다.
제3한강교 남쪽 신사동 사거리에 있는 ‘홍미닭발’까지 명성이 자자하다.
분점들이 생기고 매운 맛으로 문전성시를 이루는 식당들이 늘어간다. 여성이 주 고객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매운 맛으로 스트레스를 날려버리고 콜라겐 가득한 음식으로 피부까지 가꾸니 일석이조이다. 그깟 스트레스를 한방에 확 날려버릴 만하니 매운 맛 집에서 얼굴 마주보고 크게 한번 웃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원광대병원,인구급증 남양주시로 진..
익산시청 부서 사무실 4월께 대대적..
제70대 익산경찰서장에 송승현 총경..
"17년 동안 아파트 관리비 빼돌린 ..
【포토뉴스】벌써 다음 총선 경쟁 ..
교육기관 온라인 쇼핑몰 익산서 탄..
원광대병원 수도권 진출 검토에 내..
"농산물 등 지역 대표 자원, 영상 ..
설 앞두고 선물용 ‘익산多e로움’ ..
익산시청에 아동학대 예방 '전담팀'..
최신뉴스
“도심~만경강 연결 자전거도로 개..  
도심 소라산 자연마당에 천연기념..  
익산시 10억원 이상 건설공사 등 ..  
국민건강보험공단 익산지사,관내 ..  
【익산익산인】청소년의 영원한 멘..  
【사설】익산시 임시청사 운영기간..  
익산시의회 "소상공인 임대료 감면..  
익산경찰서, 영등동서 청소년 비행..  
익산성장포럼, 올해 첫 장학금 김..  
익산시, 2월 9일까지 '설맞이' 지..  
【월요아침窓】진정성을 회복하는 ..  
신동 익명 기부천사의 따뜻한 나눔..  
익산시 산단 악취 저감 총력 '시설..  
황등면 주민자치위, 설맞이 사랑의..  
익산시, 고액체납자 1463명 자동차..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