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5-29 오후 04:35:53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가볼만한곳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가볼만한 곳】공룡테마공원
영화 속 공룡이 눈 앞에…쥐라기시대 상상의 나래
살아 움직일 것 같은 다양한 공룡 모형·작품 전시
보석박물관·화석전시관과 하나의 관광테마로 인기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8년 06월 20일(수) 15:59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공룡테마공원 입구에 티라노사우루스가 거대한 이빨을 드러내며 방문객을 맞이하고 있다.
ⓒ 익산신문
쥐라기시대를 상징하는 건 단연 공룡이라 할 수 있다. 공룡, 이 단어 하나만으로도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끊임없는 상상력을 높인다. 아이들이 책에서만 보았던 공룡의 모습을 직접 보고 느낄 수 있는 공룡테마공원이 익산시 왕궁면에 소재해 있다. 익산 IC인근 왕궁면에 위치한 공룡테마공원은 익산의 상징인 보석박물관, 화석전시관과 함께 하나의 관광테마를 이루고 있다.

특히 화석전시관 건립당시 함께 조성된 공룡테마공원은 공룡의 실제 모양을 본 떠 만든 다양한 공룡모형과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 공룡 화석이 전시된 내부.
ⓒ 익산신문
# 살아 움직일 것 같은 공룡 모형, 화석전시관 둘러보기

공룡테마공원을 보기 전 먼저 바로 옆에 위치한 화석전시관을 둘러보는 것도 좋다. 여러 테마로 이루어진 화석전시관은 삼엽충이 살던 고생대와 포유류가 출연한 신생대의 화석들을 비롯해 실물 크기의 공룡 모형 등이 전시되어 있다.

특히 화석전시관은 지질시대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으며 시대별 각종 화석과 익룡, 수장룡 실물 크기의 골격 공룡 등을 전시해 관람객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문화공간이다.

금방이라도 살아 움직일 것 같은 거대한 공룡 모형이 실물 크기로 자리하고 있는 화석 전시관!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이라면 보석박물관 바로 옆에 있는 화석전시관을 놓치면 안 된다.

화석전시관은 ‘와, 공룡이다’, ‘화석의 신비’, ‘공룡대탐험’ 등으로 공룡 화석이 전시된 내부는 물론이고 전시관 밖 공원에 티라노사우루스 등 다양한 종류의 공룡 모형이 큼지막하게 서 있어 아이들이 입을 다물지 못한다.

↑↑ ‘팔 난 도마뱀’이라는 애칭을 갖고 있는 브라키오사우루스는 마치 아들과 함께 넓은 초원을 거닐 듯 우아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 익산신문
# 공룡테마공원에서 상상의 나래를 펼쳐라

화석전시관에서 예행연습이 끝났다면 야외공원에서 더 실감나는 공룡들의 모습들을 감상할 수 있다. 화석전시관을 나와 왼편 공룡테마공원 입구에 들어서면 티라노사우루스가 거대한 이빨을 드러내며 방문객을 맞이한다. 처음 본 아이들이 덜컥 겁을 낼만한 거대한 몸집과 무시무시한 위용을 뽐낸다.

삼킬 듯한 티라노사우루스의 이빨을 지나면 현재 상영중인 영화 쥬라기 월드에서 보았던 다양한 공룡들이 실제크기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앞발이 뒷발보다 길어서 ‘팔 난 도마뱀’이라는 애칭을 갖고 있는 브라키오사우루스는 마치 아들과 함께 넓은 초원을 거닐 듯 우아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또한 오른쪽을 돌면 ‘이빨 없는 날개’라는 이름의 뜻을 가진 프테라노돈의 익룡이 날갯짓을 준비하고 있고 ‘착한 어미 도마뱀’이라는 뜻을 가진 마이아사우라는 자신의 두 아이를 지키기 위해서였는지 온몸에 상처를 입고 아이들을 지켜내는 모습을 하고 있다.

일명 ‘박치기 공룡’으로 알려진 파키케팔로사우루스는 서로 지지 않으려 있는 힘껏 서로 머리를 맞대고 있어 더욱 더 생동감 있게 느껴진다.

공룡들은 각자의 특징과 의미가 있다. 이를 통해 아이들은 더 현실감 있는 쥐라기시대로의 여행에서 상상나래를 펼 수 있게 된다. 마침 공룡테마공원에 놀러 온 한 아이가 물끄러미 둘리 엄마로 알려진 브라키오사우루스 공룡을 보고 “책에서 보던 공룡을 눈앞에서 직접 보니 신기하다”며 공룡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넓은 규모의 공룡테마공원은 아이들의 순수한 꿈을 지켜나가는 학습활동의 장이 되기 충분하다. 주말을 맞아 아이들과 함께 공룡테마공원을 찾아보는 건 어떨까? /길문정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혐의없음 건 수사의뢰한 익산시에..
익산지역 2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
익산에 명예도로 1호 하림그룹 상징..
익산시 재정사업 '신흥공원 조성’ ..
고3 등교 개학한 20일 반가움과 긴..
익산 먹자골목에 결식아동 위한 이..
익산지역 아파트 전체의 73%, 20년 ..
익산 웅포대교서 승용차 추락 50대 ..
익산역 광역 환승체계 구축, 재시동..
"시립교향악단 창립 관련 개정조례..
최신뉴스
정헌율시장,KT위즈 퓨처스리그 특..  
"익산시 쓰레기소각장 위탁, 협상..  
철도관사마을 철도 소음 고통서 벗..  
익산시, 한국형 뉴딜사업 선제대응..  
ECO융합硏, 섬유패션 산·학·연·..  
익산농협 14번째 신규지점 동산지..  
익산 연동리 석조여래좌상, 웅장한..  
"야인이 돼도 익산발전위한 노력 ..  
익산시, 장애인 네일케어 사업 업..  
남중동 주민·직원들, 익산사랑장..  
익산역뒷편 선화로 일방통행지정 ..  
익산시,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사..  
고용·산재보험 혜택, 노동자와 사..  
익산시 환경관리과 직원들,코로나1..  
【부음】새전북신문 익산주재 고운..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