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4-15 오전 10:06:44 전체기사보기 원격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좋은가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따뜻함이 묻어나는 카페에서 편안함을 맛보다
-다락방을 옮겨놓은 듯 소박하고 아담한 내부
-핸드드립 전문 전창렬대표 개인취향맞게 제조
-이태리레스토랑 셰프가 만드는 브런치메뉴추가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6년 10월 14일(금) 11:00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익산신문
주택가에 자리 잡은 소박한 동네카페. 오다가다 들르는 동네 사람들의 사랑방 같은 작고 소박한 카페들이 새로운 카페 문화의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이제는 커피숍을 찾는 이들은 단지 커피만 먹기 위해 찾는 곳이 아닌 바쁜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자신 혹은 타인과 소통을 이어주는 아늑한 공간을 선호하기 때문이다.
    
신동파출소 앞에 위치한 동네 사랑방 같은 ‘커피프리(대표 전창열)’는 다락방같은 공간으로 조용한 시간을 갖고 싶은 이들에게 알맞은 곳으로 사랑받고 있다.
    
전창열 대표는 "커피 맛은 기본이고 오고가다 친구 자취방에 놀러가듯 그런 편안한 공간을 만들고 싶었다"며 커피프리에 대해 설명했다.
    
ⓒ 익산신문
커피프리는 다락방을 옮겨놓은 듯 소박하고 아담한 내부는 은은한 조명, 벽에 붙어 있는 사진과 아기자기한 낙서들, 앙증맞은 소품들은 어릴적 로망이였던 다락방의 기억을 떠올리기 충분했다.
    
요리를 좋아했던 전 대표는 고등학교 졸업 후 요리학원을 다니며 전문 요리사길을 걸었다.
    
야무진 손맛으로 전대표의 요리실력은 인정 받았지만 일을 하면서도 즐거움도 느낄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에 대해 항상 고민했다.
    
그러다 알게 된 핸드드립커피 전문 ‘가비양’에서 교육을 받아 ‘카페프리’를 창업하게 됐다.
    
전 대표는 “그 당시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이 큰 인기를 끌면서 커피숍이 주목받게 됐다. 가비양에서는 직원들과 자연스러운 분위기에서 찾아오는 손님들과도 어제 본 듯 즐겁게 대화하며 일하는 모습은 신선한 충격이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커피를 지나가다 먹는 것이 아닌 나만의 커피를 제조하고 맛보기 위해 그 곳을 찾아오게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커피를 좋아하고 배우고자 한다면 바리스타 교육을 해주기도 했다. 커피는 원두도 좋아야하지만 자기 기호에 맞게 먹는 게 제일 중요하다. 커피도 과일과 똑같다. 같이 수확을 했어도 과일마다 맛은 다 다르다”며 “이론으로 배우는 커피보다 커피의 본질을 이해하고 후각이 느끼는 청각이 느끼는 커피의 맛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커피프리는 각자의 개성을 살려 이 세상에 단 한 잔뿐인 ‘행복한 커피’를 선보이자라는 신념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미소를 지었다.
    
핸드드립만을 추구했던 전 대표는 최근 트렌드에 맞게 학생들이 간단히 먹을 수 있는 이태리레스토랑 셰프와 함께 브런치 메뉴를 개발하고 있다.
    
이에 전 대표는 “커피프리를 찾는 이들이 커피한잔을 마시며 함께 소통하며 생각하며 즐거운 공간으로 기억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커피 한 잔의 여유'라는 말이 무색해지는 요즘, 복잡한 도심에서 한 발 물러나 동네 커피숍에서 마음의 여유를 찾아보는 건 어떨까?

카페프리: 익산대로 70길 8 (신동파출소 앞)  070-7638-3338
/채화수 기자
ⓒ 익산신문
ⓒ 익산신문
ⓒ 익산신문
↑↑ 카페프리 전창열 대표
ⓒ 익산신문
ⓒ 익산신문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김장수 익산시 비서실장, 최근 사의..
미륵산 70대 여성 살해 용의자 70대..
한병도,익산 시·도의원과 함께 박..
올 연말엔 익산서 수도권 연무IC로 ..
코로나19 재난문자 발송중단에 불..
민간특례방식 익산 도심 공원 조성..
익산시 동부권노인복지관 건립 놓고..
익산 某아파트 50대 경리직원 관리..
익산시,부동산거래 민간위반사례 17..
시립도서관, 공무원·자격증 강의 ..
최신뉴스
익산교육지원청, 사랑 나눔 헌혈 ..  
W미술관, 특별기획전 ‘Voyage ; <..  
익산외국어교육센터 지난 14일 개..  
익산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익산시, 다자녀 혜택 아이조아카드..  
생존이 아닌 공존의 꿈을 꾸어보자  
익산시, 지역 맞춤형 노인일자리사..  
익산시, 가축분뇨 활용 ‘경축순환..  
익산소방서, 초기소화 성공 김창열..  
참여연대, '세월호 7주기 추모' 4...  
식품진흥원-식품연, 고령친화 식품..  
신동 푸드마트데이, 인재육성 장학..  
마동 새마을부녀회, 상인들에 ‘재..  
익산시, 깨끗한 물 공급 '수질관리..  
평화동 새마을부녀회, ‘사랑의 반..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