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3-09 오후 03:01:29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익산맛집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2천원 짜장면, 가격에 놀라고 맛에 놀라고!
만원으로 즐기는 짜장면+짬뽕+탕수육 세트로 점심을
작은소품도 북경에서 직접공수, 북경 온 듯한 착각까지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6년 06월 30일(목) 13:02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2천원에 즐기는 짜장면
ⓒ 익산신문
‘중국집'이라고 하면 흔히 작고 허름한 식당에 배달음식을 떠올리게 된다.
    
하지만 최근에 인기를 얻고 있는 중국집들을 살펴보면 고급 레스토랑 못지않는 깔끔한 인테리어와 함께 정통 중화요리를 선보이며 전 연령층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모현초등학교 후문쪽에 위치한 ‘취란(대표 박성순)’은 마치 중국에 온 듯한 실내분위기와 저렴한 가격의 짜장면으로 익산지역의 중국요리의 맛집으로 떠오르고 있다.
    
또한 일반 중국집에서 맛 볼 수 있는 짜장면, 짬뽕, 탕수육 이외에도 찹쌀 탕수육, 깐풍 새우 , 꿔바로우 등 독창적이면서도 고급요리를 선보이고 있으며 다양한 요리를 두루 접할 수 있는 요리로 손님들의 입을 즐겁게 한다.
    
박 대표는 “어떤 메뉴보다 짜장면이란 음식은 남녀노소 누구나 편하게 먹을 수 있는 메뉴로 오랜 시간 사랑받아온 음식이다”며 “그렇기에 많은이들이 ‘취란’에서 짜장면을 먹으면서 좋은 추억을 간직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중국음식을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주현동에서 태어나 원광고, 원광대를 졸업한 박 대표는 익산시민분들이 물가상승으로 힘든 요즘 짜장면 만큼은 저렴하고 푸짐하게 맛보길 바라며 정한 가격은 2천원.
    
2천원의 짜장면은 비싼 차이나 레스토랑의 짜장면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
또한 점심(11시~3시)특선메뉴로 선보이는 짜장면+짬뽕+탕수육 세트메뉴가 만원이다.
↑↑ 11시부터 3시까지 짜장, 짬뽕, 탕수육세트메뉴(만원의 행복)을 즐길수 있다.
ⓒ 익산신문
백반 한그릇도 6천원인 요즘 단돈 만원이면 성인 2인이 충분히 먹을 수 있는 푸짐한 양으로 3종 세트를 맛 볼 수 있다.
특히 계절메뉴로 선보이고 있는 ‘냉짬뽕’ 사골육수에 양념장을 따로 만들어 해물or소고기 고명을 계절 얹어 8월 중순까지 판매하고 있다.
더운 여름 냉면, 콩국수와 달리 해물을 좋아하는 손님들의 주문 1순위로 떠오르고 있다.
아울러 누룽지를 튀겨 탕수육소스와 혼합한 ‘매콤 누룽지 탕수육’과 등심부위를 편으로 썰어 찹쌀옷을 입혀 튀긴 ‘꿔바로우’는 젊은 층 손님 입맛에 자연산 송이버섯과 모둠해물을 넣어만든  ‘전가복’은 어르신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 꿔바로우 : 등심을 편으로 썰어 찹쌀가루로 튀김옷을 묻혀 만든 탕수육
ⓒ 익산신문
 
↑↑ 전가복 : 해삼, 자연송이버섯, 전복, 새우, 갑오징어 등 각종 해물을 넣고 만든 잡품요리
ⓒ 익산신문
 
↑↑ 매콤 누룽지 탕수육 : 누룽지와 탕수육이 만나 매콤한 맛이 일품이다
ⓒ 익산신문
   
이와 함께  ‘취란‘은 깔끔한 맛에 이어 중국에 있는 음식점에 온듯한 실내인테리어 덕분에 눈 또한 즐겁다.
    
중국을 좋아해 중국여행을 자주 다녔다는 박대표는 모든 인테리어소품을 북경에서 직접 공수해왔다는 것.
    
액자, 전등, 테이블, 의자, 목계단, 고가구, 도자기, 젓가락, 작은 소품까지 사이즈에 맞춰 북경에서 직접 골라 설치했으며 가게의 작은 구석구석까지 박 대표의 손길이 닿지 않은 곳이 없다.
손님들이 중식당에서 음식을 먹는 동안에는 정말 중국에 온 듯한 느낌을 전하고 싶었다는 박대표의 열정은 대단했다.
    
박대표는 “화려한 가게의 겉모습을 보고 ‘비싼곳이구나’ 라고 생각하고 오지 못했다는 손님의 이야기를 듣기도 했다”며 “하지만 정성을 더해 음식을 만드는 것은 물론 저렴한 가격으로 부담없이 드실 수 있도록 가격도 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익산 중국요리하면 ‘취란’을 떠올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정성과 더불어 음식에 대한 자심감을 갖고 손님들을 맞이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운영시간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둘째, 넷째 목요일 휴무)이며 배달은 퀵서비스로 이용 가능하다. /채화수기자 (주문전화 063-843-8887)
ⓒ 익산신문
ⓒ 익산신문
ⓒ 익산신문
↑↑ 취란 박성순 대표와 아내 김태희씨
ⓒ 익산신문
↑↑ 언제나 가족같은 마음으로 함께하는 직원들과함께
ⓒ 익산신문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제8대 地選 익산시장 잠룡들 서서히..
익산 2월 28~3월 2일 사흘동안 10..
평화육교 재가설공사 현장 인근 침..
"KTX호남선 천안아산역~익산역 직선..
사립 '이리중' 내년부터 남녀공학으..
장성국 문화재단 대표"악의적 행위,..
황세연 중원문화 대표, 익산시에 복..
익산시 인구 올 상반기內 28만명선 ..
원광대학교 캠퍼스 오랜만에 생기 ..
식품진흥원 제4대 이사장에 김영재..
최신뉴스
원광보건대,'기후변화 매개체 감시..  
확진자 발생 원광대 한방병원 방역..  
팔봉동 새마을 부녀회, 봄맞이 환..  
이리신협, 지역 인재육성 위한 장..  
익산시, 3월 중순부터 지방세 고질..  
익산 보건지소·진료소 7곳 친환경..  
평화육교~목천동 목상교 400m 6차..  
익산시, '노후 경유차 지원' 전년..  
검찰, 배우 배다해 스토킹범에 징..  
전북대 연구진, 그린수소 생산용 ..  
원광대 익산한방병원 發 확진자 5..  
'익산 도심 금괴 2톤 매장설' 해프..  
익산시 문화도시 조성 ‘시민 참여..  
익산시, 4월부터 학생승마체험 프..  
국회 기재위 윤후덕 위원장 등 장..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