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3-09 오후 03:01:29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익산맛집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소박하고 푸짐한 엄마의 밥상을 맛보다
생선, 부침은 주문시 즉석에서 요리, 11가지 정갈한 반찬이 일품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6년 06월 23일(목) 16:14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익산신문
‘가정식 백반’ 그 말을 듣기만 해도 어머니에 대한 향수를 떠올리게 된다.
이런저런 이유로 집 밥을 먹어본 지 오래된 사람들에겐 엄마가 해 주는 반찬 몇 가지와 찌개가 그립다.
엄마의 정성이 듬뿍 담긴 나물 무침, 맛깔스런 김치, 생선조림 등 시원한 맛에 술술 넘어가는 국까지 엄마처럼 맛있게 밥상을 차려주는 곳은 없을까?
중앙동 문화예술의 위치한 ‘맛집식당(대표 고선자)’ 엄마가 차려주는 듯 소박하고 푸짐한 밥상으로 손님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정갈한 반찬과 깔끔한 맛뿐만 아니라 세자매가 함께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도 유명세를 타고 있다.
    
‘맛집식당’의 대표는 세자매(큰언니 고정희 씨, 둘째언니 고선옥 씨)중 막내 고선자 씨.
    
갈산동에서 태어난 고 대표는 남중동에서 학창시절을 보냈으며 결혼해 군산에서 생활하고 있지만 언니들과 함께 하기 위해 익산에서 식당을 시작했다.
언니들과 얘기 중에 ‘막내가 식당을 차리면 자매끼리 의지하면서 같이 해보자’란 말에 식당을 알아보고 오픈하기까지 일사천리로 진행되어 자리 잡은 지 3년이 되었다.
    
‘잘되고 있던 식당이다’ 라는 지인의 말만 믿고 계약했던 식당은 오픈당시 2인분팔기조차 힘들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대표의 자매들은 항상 싱싱한 재료와 정갈한 맛을 원칙으로 반찬을 내놓았으며 10개월만에 자리가 없어 돌아가는 손님들도 있었다.
    
한끼 식사에 반찬 가짓수는 찌개포함 12가지.
고 대표는 “사람들이 가장 자주 먹는 음식이 맛있는 음식이다”며 “사람들이 손쉽게 먹는 것을 선정, 나물류 3가지, 해물류 2가지, 김치류 2가지, 부침류 2가지, 생선류 2가지 총 11가지를 만들기 시작했다. 찌개는 그날그날 다르게 나온다”고 말했다
이어 “생물과 고기는 냉동을 사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며 “냉동을 구입하면 육질이 확연히 다르다”고 설명했다.
    
특히 “생선과 부침 고기류는 아무리 더워도 따뜻해야 맛있듯이 즉석에서 요리하고 있다.
회무침도 제때 무쳐야 맛있기에 손님들이 주문했을 때 바로 무쳐서 나가도 있다. 정성들여 그렇게 하다보니 손님들이 인정해 준 것 같다“며 미소를 지었다.
    
고 대표는 “항상 내 자식이 먹는다는 생각으로 하고 있다. ‘엄마 밥줘’라고 했을 때 언제든지 맛있게 먹는 모습에 흐믓한 엄마의 마음으로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요즘 로컬푸드가 유행이다. 내 손으로 농사지은 재료를 모든 음식을 만들지는 못하지만 상추, 고추, 오이 등 채소 정도는 내손으로 직접 재배로 예약손님만 받는 식당을 하고 싶다”며 “지금은 오시는 손님들에게는 최대한 맛있고 다시 맛보고 싶은 음식을 해드리고 싶다”며 환한 웃음을 지었다.
    
운영시간 : 점심(11시~3시) 저녁(5시~8시)
익산대로 142-33번지(안종욱 안과 뒷골목) 예약문의 063)857-5514
/채화수 기자
    
    
ⓒ 익산신문
ⓒ 익산신문
ⓒ 익산신문
↑↑ '맛집식당'은 세자매가 함께 운영하고 있다. 둘째언니 고선옥씨, 큰언니 고정희씨, 막내이자 대표 고선자씨(좌측부터)
ⓒ 익산신문
↑↑ 익산대로 142-33번지( 중앙동 안종욱안과 뒷골목)
ⓒ 익산신문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제8대 地選 익산시장 잠룡들 서서히..
익산 2월 28~3월 2일 사흘동안 10..
평화육교 재가설공사 현장 인근 침..
"KTX호남선 천안아산역~익산역 직선..
사립 '이리중' 내년부터 남녀공학으..
장성국 문화재단 대표"악의적 행위,..
황세연 중원문화 대표, 익산시에 복..
익산시 인구 올 상반기內 28만명선 ..
원광대학교 캠퍼스 오랜만에 생기 ..
식품진흥원 제4대 이사장에 김영재..
최신뉴스
원광보건대,'기후변화 매개체 감시..  
확진자 발생 원광대 한방병원 방역..  
팔봉동 새마을 부녀회, 봄맞이 환..  
이리신협, 지역 인재육성 위한 장..  
익산시, 3월 중순부터 지방세 고질..  
익산 보건지소·진료소 7곳 친환경..  
평화육교~목천동 목상교 400m 6차..  
익산시, '노후 경유차 지원' 전년..  
검찰, 배우 배다해 스토킹범에 징..  
전북대 연구진, 그린수소 생산용 ..  
원광대 익산한방병원 發 확진자 5..  
'익산 도심 금괴 2톤 매장설' 해프..  
익산시 문화도시 조성 ‘시민 참여..  
익산시, 4월부터 학생승마체험 프..  
국회 기재위 윤후덕 위원장 등 장..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