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3-07 오전 09:01:41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익산맛집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추위 날리는 깔끔한 국물 . 쫄깃한 면발이 듬뿍
-합리적인 가격 열무 보리밥과 수타면 칼국수, 직접 빚은 왕만두 인기몰이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5년 11월 20일(금) 09:28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이왕우 해물 칼국수.왕만두' 익산시 모현동 2가 679번지 보훈지청 옆에 자리잡고 있다
ⓒ 익산신문
살랑이던 가을바람이 어느새 찬 기운을 담았다. 스물스물 올라오는 찬 기운에 양손이 슬금슬금 바지주머니로 들어간다. 이럴 때는 뜨끈한 국물이 생각난다. 하지만 국물요리라고해서 모두 이 시기에 잘 어울리는 것은 아니다. 강하고 센 맛을 가진 전골이나 칼칼한 찌개류는 아주 추운 동절기에 어울리는 메뉴다. 요즘처럼 은근히 스며드는 것 같은 찬 기운이 퍼질때면 칼국수를 먹어야 한다.

칼국수는 말 그대로 ‘칼로 썰어 만든 국수’다. 밀가루 반죽을 얇게 밀어 일정한 간격으로 잘라 국수가닥을 만든다.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는 원조적인 국수 제조 방식이다. 그렇다고 우리가 오래전부터 친숙하게 즐기던 음식은 아니었다. 조선시대만 해도 귀한 음식에 속했다. 우리나라는 쌀농사를 주로 하기 때문에 일반 백성이 하얀 밀가루를 접하는 일은 쉽지 않았다. 큰 잔칫날 국수를 나누던 풍습을 떠올리면 귀한 음식이었음을 알 수 있다. 하지만 한국전쟁 이후 미국의 원조 밀가루가 넘쳐나면서 애증이 서린 서민 메뉴로 자리를 잡았다.

↑↑ 수타면발과 싱싱한 바지락이 어우러진 해물칼국수
ⓒ 익산신문
칼국수에는 은은하게 퍼지는 온기가 담겨 있다. 바글바글 또는 펄펄 끓는 즉흥적인 뜨거움이 오래남아서인지 뜨거운 여름, 차가운 겨울보다는 계절이 바뀌는 간절기에 진가를 발휘한다. 밀가루 면발의 촉촉함은 치아가 부실해도 큰 걱정이 없다. 부드러운 면발은 국물이 더해져 목 넘김은 물론 뱃속까지 편하게 해준다.

익산시 모현동2가 679번지 보훈지청 옆에는 ‘이왕우 해물칼국수?왕만두(대표 이왕우)’가 자리 잡고 있다. 16년 동안 칼국수를 만들어 온 이 대표는 어느 누구보다 칼국수의 깊이가 남다르다. 충남 서천이 고향인 이 대표는 친형이 운영하는 금강하구둑에 위치한 ‘덕수궁칼국수’에서 오랫동안 함께 해오다 지난 5월에 독립을 해, 현재 위치인 모현동에 본인 이름을 걸고 칼국수 집을 오픈하게 됐다.

이미 유명세를 타고 있는 덕수궁칼국수 이름을 걸고 할 수도 있지만 칼국수 메뉴에 무한한 자신감이 있었던 터라 누구나 할 수 없는 본인 이름을 걸게 되었다 한다. 본인 이름을 걸고 장사한다는 것은 그 만큼 책임이 뒤따르고 음식 맛에 자신이 있다는 뜻으로 볼 수 있다.

↑↑ 열무보리밥을 서비스로 제공하고 있다
ⓒ 익산신문
또한, 금강하구둑에 있던 열무 보리밥을 서비스로 제공하고 있다. 특히 이곳은 모든 재료를 이 대표가 손수 준비하고 있다 면과 육수, 열무김치 등등 손이 안가는 곳이 없다 여느 곳은 면을 공장에서 받아쓰는 탓인지 칼국수를 오래 끓이다보면 국물이 탁해지는 점이 발생하곤 한다. 하지만 직접 면을 뽑아서 전분가루를 덜 쓰기 때문에 깔끔한 국물 맛은 말로 다 할 수가 없다. 역시 16년 경력다운 모습이였다.

이어, 일반 가정에서 바지락 칼국수를 먹으려면 해감이 제대로 되지 않아 애로사항이 있다. 그래서인지 이 대표는 바지락 손질에 정성을 다해 싱싱한 것만 손님 상으로 나가고 있다. 바지락은 열량과 지방이 적은 반면 흡수율이 97% 이상인 양질의 단백질이 풍부해 다이어트 식품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간의 활동을 좋게 하고 숙취해소 음식으로도 인기를 끌고 있다. 훌륭한 식재료로써 칼국수 재료로 들어가 한층 맛을 풍부하게 하는 역할을 한다.
아직 오픈한지 얼마 되지 않아 문전성시는 아니지만 한 번 왔다간 손님은 절대 놓치지 않고 있다 오히려 먹고 나갈 때 “대박 나실 거에요”, “이렇게 맛이 있을 줄 몰랐어요”, “소문 많이 내 드릴께요” 등등 칭찬이 끊이질 않는다.

↑↑ 직접 빚어낸 얇은 피와 풍부한 속을 자랑하는 왕만두
ⓒ 익산신문
이 대표의 영업 철학이 빛을 바란 것이다. 첫째, 바지락을 이틀 이상 쓰지 않는다. 둘째, 밑반찬을 오래 보관하지 않는다. 셋째, 밀가루 반죽은 이틀 숙성으로 한다. 또, 육수는 조미료를 절대 쓰지 않고 각종 해물과 멸치 등 비법이 추가되어 만들어 진다. 거기다 왕만두는 직접 빚어내어 얇은 피와 풍부한 속은 든든한 한 끼를 책임진다.

현재보다 앞으로가 기대되는 ‘이왕우 해물칼국수?왕만두’는 칼국수가 나오기 전에 ‘열무 보리밥’으로 허기진 배를 채우고 수타 면발이 들어간 칼국수와 직접 빚어낸 왕만두는 엄지손가락을 치켜 올릴 수 밖에 없다.

이왕우 대표는 “타지에 와서 어색한 면도 있지만 몇 개월 지내보니 정감 가는 도시여서 오랫동안 터를 잡고 싶다”며 “익산에 터를 잡아 내 손으로 만들어진 음식이 여러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겠다”고 밝은 미래에 대한 소망을 밝혔다. (예약문의 063-855-8766) /문명균 기자


ⓒ 익산신문

ⓒ 익산신문

ⓒ 익산신문

ⓒ 익산신문

ⓒ 익산신문

ⓒ 익산신문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제8대 地選 익산시장 잠룡들 서서히..
익산 2월 28~3월 2일 사흘동안 10..
익산농협,코로나 불구 조합원에 총 ..
익산역 철도차량기지 이전 필요성 '..
평화육교 재가설공사 현장 인근 침..
"KTX호남선 천안아산역~익산역 직선..
익산상의 제24대 회장에 김원요 부..
사립 '이리중' 내년부터 남녀공학으..
국식클 마침내 100개 기업 유치…분..
겁없이 부모 차 훔쳐 운전한 익산 ..
최신뉴스
"소방관이 되고 싶다면! 소방서 체..  
전북은행, '신규고객 경품가득 이..  
【사설】신임 식품진흥원 수장 어..  
함라면 한 주택서 불…인명피해 없..  
익산시, '미세먼지 저감' 전기굴착..  
익산시, NH제휴카드 적립금 1억여..  
익산 시청사 공중화장실 불법 촬영..  
【익산익산인】"역량 UP, 도움 필..  
원광보건대 ‘해외취업지원사업’ ..  
익산도 ‘아이스팩 재활용 시스템..  
익산시, ‘시민·화훼농가’에 희..  
‘익산작은도서관연합회’ 지난 3..  
익산시 초대 감사위원장에 함경수 ..  
보석박물관, 김행령 작가 정크아트..  
원광대, 비대면 온라인수업 지원 ..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