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3-09 오후 03:01:29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익산맛집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능이버섯, 시래기 넣은 토종닭을 만나다
가마솥에 고아 깊고 진한맛이 일품
바른 먹거리로 내집서 먹는 것처럼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5년 09월 07일(월) 09:34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백송가든의 대표메뉴 '능이 시래기 닭매운탕'
ⓒ 익산신문
능이버섯은 향이 좋아 향버섯이라고 불리며 공기가 좋은 곳에서만 채취가 가능해 버섯 중에 으뜸으로 꼽힌다.

미식가들로 부터 자연산 버섯 중 첫째가 능이버섯, 둘째가 송이버섯, 셋째가 자연산 표고버섯으로 불릴 만큼 찬사를 받아왔다.

능이버섯은 건조시키면 향기가 더욱 강해지며 씹는 맛과 쓴맛이 좋고, 익히면 검은색으로 변하며 육질이 아삭하고 쫄깃하다. 독특한 향과 맛으로 인하여 요리에 귀한재료로 쓰이고 있다.

ⓒ 익산신문
미륵사지 박물관 끝자락에 위치한 ‘백송가든’(대표 김기홍·김기자)의 ‘능이한방백숙’과 ‘능이 시래기 닭매운탕’은 입맛을 되찾고 허약해진 기력을 보충하는 최고의 보양음식이다.

특별한 비법은 없지만 내 가족이 먹는 음식처럼 좋은 음식재료만 사용하는 정직한 조리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백송가든은 능이와 직접 농사 지은 쌀부터 재료에 쓰이는 각종 채소들은 물론 다양한 건강재료를 첨가해 닭은 물론 오리요리까지 함께 하고 있다.

하지만 손님들은 ‘능이 시래기 닭매운탕’을 추천한다. 이 메뉴는 아내 김기자씨가 직접 개발한 메뉴로 깔끔하고 진한 국물맛과 깊은 맛의 시래기는 익산 어디에서도 맛 볼 수 없는 단언컨대 최고의 닭 매운탕이다.

능이버섯에는 풍부한 비타민으로 송이버섯에 비해 9배나 많다. 기관지·천식·감기·산후병·콜레스테롤·산화·암 등에 효과가 있으며, 특히 위암에 강한 효능을 나타내는 것으로 알려져 능이버섯을 넣은 요리로 손님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아내 김기자씨는 왕궁에서 10년 동안 백반집을 운영한 이른바 요즘 떠오르는 집밥의 베테랑이다. 백송가든은 오래전부터 미륵사지와 함께한 식당이지만 김대표의 부부가 인수한지는 6개월이 되었다.

김대표의 부부는 백송가든의 3번째 주인으로 예전에 맛집으로 소문났던 명성을 달리 몇 개월 문이 닫혀진 식당을 인수했다. 다시 정비하고 식당을 재 오픈해 아내 기자씨의 깔끔한 음식솜씨로 일주일전까지만 해도 앉을 자리가 없을 만큼 만석을 이루었다.
따로 광고를 하지 않았지만 매일 들어오는 반방목한 토종닭과 기자씨가 개발한 시래기 닭매운탕이 손님들이 먼저 알아본 것이다.

↑↑ 장부터 직접 담가 만든 정갈한 밑 반찬
ⓒ 익산신문
또한 깔끔하고 정갈하게 내놓은 밑반찬은 시골 우리네 엄마가 자식을 먹이기 위해 정성스레 만든 반찬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음식에 들어가는 장을 포함해 반찬재료 역시 식당 옆 텃밭에서 직접 재배한 각종 채소로 만들고 있다.

비싼 능이버섯을 아끼지 않고 푸짐하게 넣는 김씨부부의 후덕함과 친절로 기쁨은 배가되고 오랜 시간을 고아 쫄깃쫄깃하니 식감 또한 일품이다.
뿐만 아니라 노키즈 존 식당이 늘어가는 요즘, 단독 방갈로가 있어 가족끼리 연인끼리 친구끼리 편하게 먹을 수 있다는 것이 백송가든의 장점이다.

↑↑ 방갈로가 있어 조용히 식사 하기 안성맞춤이다.
ⓒ 익산신문
방갈로에는 화장실까지 따로 되어있어 조용하게 식사하기 위해 찾는 이들에게는 안성 맞춤이며 2인기준 3만원으로 숙박도 가능하다.
이처럼 재 오픈한지 6개월 만에 입소문을 타게 된 이유는 부지런한 김씨의 부부 노력이 있었다.
새벽 4시에 일어나 주변에 심어놓은 여러 가지 작물들을 살피고 남편 김기홍씨는 제철 약초를 캐러 가기도 한다.

아울러 김 대표는 “욕심내지 않고 내 집에서 먹는것처럼 손님들한테도 그렇게 해드릴 것이다. 별거는 아니지만 내 음식을 먹고 맛있다고 해주시는 손님들이 있어 힘이 들어도 즐겁다. 몇 년 후에는 예전부터 하고 싶었던 장류사업에도 도전하고 싶다. 한적하고 깨끗한 곳에서 장을 담가 바른 먹거리로 건강한 음식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백송가든은 ‘금마면 황금로 910’에 위치했으며 예약은 063)835-0518로 하면 된다.
 /채화수 기자  

 
ⓒ 익산신문

↑↑ 오솔길을 걷는 듯한 백송가든 입구
ⓒ 익산신문

↑↑ 백송가든 대표 김기홍.김기자 부부
ⓒ 익산신문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제8대 地選 익산시장 잠룡들 서서히..
익산 2월 28~3월 2일 사흘동안 10..
평화육교 재가설공사 현장 인근 침..
"KTX호남선 천안아산역~익산역 직선..
사립 '이리중' 내년부터 남녀공학으..
장성국 문화재단 대표"악의적 행위,..
황세연 중원문화 대표, 익산시에 복..
익산시 인구 올 상반기內 28만명선 ..
원광대학교 캠퍼스 오랜만에 생기 ..
식품진흥원 제4대 이사장에 김영재..
최신뉴스
원광보건대,'기후변화 매개체 감시..  
확진자 발생 원광대 한방병원 방역..  
팔봉동 새마을 부녀회, 봄맞이 환..  
이리신협, 지역 인재육성 위한 장..  
익산시, 3월 중순부터 지방세 고질..  
익산 보건지소·진료소 7곳 친환경..  
평화육교~목천동 목상교 400m 6차..  
익산시, '노후 경유차 지원' 전년..  
검찰, 배우 배다해 스토킹범에 징..  
전북대 연구진, 그린수소 생산용 ..  
원광대 익산한방병원 發 확진자 5..  
'익산 도심 금괴 2톤 매장설' 해프..  
익산시 문화도시 조성 ‘시민 참여..  
익산시, 4월부터 학생승마체험 프..  
국회 기재위 윤후덕 위원장 등 장..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