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3-07 오전 09:01:41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익산맛집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칼국수보다 싼 3000원 짜리 밥상
- 인화동 남부시장 입구 오산분식(843-3288)
이솔잎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4년 01월 08일(수) 17:09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1940년대 개설되어 익산시 상권의 중심이 되었던 남부시장은 빠르게 흘러가는 세월속에서도 옛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곳이 많다.

ⓒ 익산신문
그 중 7년전 가격과 맛이 그대로인 오산분식(843-3288)은 저렴한 가격에 한끼 식사를 해결하기 위해 오는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인화동 남부시장 입구에서 바로 보이는 오산분식의 가게 문을 들어서면 조영희 대표(48)가 주방안에서 분주히 움직이는 모습이 한눈에 보인다.

ⓒ 익산신문
차림표는 새알팥죽과 팥칼국수, 그리고 칼국수, 보리비빔밥과 백반이 전부이며 주방이 보이는 바깥쪽 테이블과 안쪽에 앉아서 식사를 할 수 있는 공간으로 나뉘어 있다.

주문이 들어오면 곧바로 만들어내는 팥죽과 팥칼국수는 전날 숙성시켜 놓은 반죽을 사용해 퍼지지 않고 쫄깃한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이 집의 또 다른 매력은 3000원으로 맛볼 수 있는 깔끔한 한 상 차림의 백반.

반찬은 도토리묵, 겉절이, 파김치 등 조 대표가 아침마다 신선한 채소들을 구입해 하루 장사할 양만 만들어 손님상에 내놓으며 계절에 맞는 제철음식들로 입맛을 자극한다.

ⓒ 익산신문
아침, 점심시간이 가장 바쁜 시간이라는 조 대표는 "반찬이 모자라면 언제든 다시 가져다 드리고 있어요. 가격이 저렴해도 손님들에게 제대로 된 음식을 내놓아야 제 마음이 편해요"라고 말한다.

원래는 음식점이 아닌 다른 가게를 운영하다 IMF의 여파로 문을 닫게 된 조 대표는 우연히 지금의 오산분식을 운영하던 스승을 만나게 되었다.

그 스승의 가르침을 이어받아 가게이름도 바꾸지 않고 운영하고 있는 조대표는 "저에게 팥죽을 전수해주시던 스승님의 건강이 안 좋아지시는 바람에 제가 가게를 운영하게 됐죠. 그 때보다 경기가 어려워 손님이 줄기는 했지만 그렇다고 가격을 올리면 지금까지 찾아주시는 손님들에게 죄송한 마음이 들 것 같아요. 저에게 이 가게를 물려주신 스승님의 철학을 계속 이어갈 생각이에요"

ⓒ 익산신문
매섭게 몰아치는 한파도 이 곳에 들어서면 눈 녹듯 사라져 따뜻한 온기만 남아있는 이유는 아마도 돈 보다 사람을 먼저 생각하는 조 대표의 마음때문이 아닌가 싶다.

붙박이처럼 한 자리에서 오랫동안 사람들의 허기와 추억을 달래준 오산분식은 누군가에게는 향수를, 또다른 이에게는 배부름을 주는 곳으로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익산의 맛집이다.
이솔잎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제8대 地選 익산시장 잠룡들 서서히..
익산 2월 28~3월 2일 사흘동안 10..
익산농협,코로나 불구 조합원에 총 ..
익산역 철도차량기지 이전 필요성 '..
평화육교 재가설공사 현장 인근 침..
"KTX호남선 천안아산역~익산역 직선..
익산상의 제24대 회장에 김원요 부..
사립 '이리중' 내년부터 남녀공학으..
국식클 마침내 100개 기업 유치…분..
겁없이 부모 차 훔쳐 운전한 익산 ..
최신뉴스
"소방관이 되고 싶다면! 소방서 체..  
전북은행, '신규고객 경품가득 이..  
【사설】신임 식품진흥원 수장 어..  
함라면 한 주택서 불…인명피해 없..  
익산시, '미세먼지 저감' 전기굴착..  
익산시, NH제휴카드 적립금 1억여..  
익산 시청사 공중화장실 불법 촬영..  
【익산익산인】"역량 UP, 도움 필..  
원광보건대 ‘해외취업지원사업’ ..  
익산도 ‘아이스팩 재활용 시스템..  
익산시, ‘시민·화훼농가’에 희..  
‘익산작은도서관연합회’ 지난 3..  
익산시 초대 감사위원장에 함경수 ..  
보석박물관, 김행령 작가 정크아트..  
원광대, 비대면 온라인수업 지원 ..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