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1-21 오후 07:16:54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고용정보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보훈상담 Q&A】6.25전쟁 때 활약하신 호국영웅들에 대해 알고 싶어요.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15일(토) 18:30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김문성 해병대 중위 (1930.8.25~1951.6.8)
ⓒ 익산신문
국가보훈처는 해병대 소대장으로 도솔산지구 전투에서 적진지 50m지점까지 육박해 선두에서 소대를 지휘하다 적탄에 피탄되어 전사한 ‘김문성’ 해병대 중위를 6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하였습니다.
김문성 중위는 1930년 제주도 서귀포 출생으로 1951년 3월 해병대 소위로 임관하여 해병 제1연대 3대대 9중대 2소대장으로 중동부전선 도솔산지구 전투에 참전하였습니다.
1951년 6월 4일 해병대 제1연대는 강원도 양구 지역에 위치한 도솔산에서 북한군 최정예 제12사단과 치열한 공방전을 벌이고 있었습니다. 당시 도솔산은 중동부 전선의 핵심 요충지로서 이를 확보하지 못할 경우, 해병대는 물론 좌우에 인접한 아군이 한걸음도 전진할 수 없는 전략상 매우 중요한 곳이었습니다. 이를 잘 알고 있는 북한군 또한 매우 거세게 저항하였습니다.
이러한 도솔산 지구를 탈환하기 위한 작전에서 김문성 소대장은 24개 목표 중 가장 험준한 지점에 투입되었습니다. 적은 난공불락의 지형적 이점을 이용하여 자동화기로 집중 공격하였습니다. 김 소대장은 선두에서 소대를 지휘하며 총탄을 무릅쓰고 적의 진지 50미터 지점까지 육박해 들어갔으나, 안타깝게도 목표를 바로 눈앞에 두고 적탄에 피탄되어 장렬히 전사하였습니다.
소대장의 전사를 목격한 소대원들은 격분하여 총돌격을 감행하여 마침내 적을 격멸시키고 미 해병대도 성공하지 못했던 난공불락의 요새인 도솔산 목표지점을 완전 탈환하여 무적해병의 신화를 이룩하였습니다.
정부는 고인의 공훈을 기려 1계급 특진과 함께 충무무공훈장을 추서하였습니다.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제21대 총선 남성고·이리고 출신 ..
익산 갑·을 선거구 민주당 후보들..
총선 익산 후보군 13명…왜 이렇게 ..
이춘석, 민주당 살생부격인 하위 20..
익산경찰서장에 임성재 전북청 정보..
익산시, 도시재생 뉴딜사업 추가 선..
입점 공고만 30차례…주얼팰리스 무..
총선 익산을 김성중 예비후보 18일 ..
이춘석·조배숙·고상진·임석삼 후..
이춘석 국회의원 종합의정보고대회 ..
최신뉴스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설맞아 성금 ..  
익산세무서, 설명절 앞두고 사랑 ..  
익산시 ‘지방채 조기상환’ 우수 ..  
김수흥 후보 “익산시민 선대위원 ..  
㈜베리굿팜, 어려운 이웃 위해 1,0..  
익산국토청 “귀성길 국식클 진입..  
동산동통장협의회, 익산사랑장학재..  
팔봉동 환경사랑회, 경로당에 백미..  
지역농협 관할싸움에 국식클 편의..  
익산원예농협, 21일 영등동 로컬푸..  
성당면 조수현·안상근씨, 설 명절..  
이리동로타리클럽, 설 맞아 이웃에..  
이리평화새마을금고, 이웃사랑 실..  
설 연휴 당직의료기관 및 휴일지킴..  
코레일유통(주) 호남본부, 150만원..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