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21 오후 06:23:04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익산보건소가 전한 건강상식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보건소에서 띄운 건강편지~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2년 04월 16일(월) 10:13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모유가 아기와 엄마에게 좋은이유

대자연이 사랑스런 아기를 위해 주는 최상의 식품이 있다면 바로 엄마 몸을 통해 만들어낸 엄마젖이다. 엄마젖은 조제할 수 없는 자연의 섭리로 송아지 양육에는 소젖이 있듯이 인간인 아기에게 가장 알맞은 것은 엄마젖이다.
항상 무균상태로 신선하게 값싸고 쉽게 공급 받을 수 있는 최상의 영양원이며 특히 출산 후 7~10일 동안 분비되는 노르스름한 초유에는 대변을 묽게 하는 성분이 함유되어 대변을 쉽게 보고 탈수를 방지하며 각종 영양분이 농축되어 있다.
모유의 장점 중 가장 널리 알려진 것은 면역기능이다. 모유 속에는 각종 면역체와 영양분이 골고루 들어 있어 아기의 평생 건강을 결정하고 성장을 도와주며 또한 항감염인자가 들어 있다.
소아알레르기의 주원인은 우유 속에 있는 베타락토글로블린으로 이 성분은 모유에는 들어있지 않다. 그러므로 모유를 먹고 자란 아이는 알레르기에 걸릴 확률이 현저하게 줄어들게 된다.
모유 먹는 아이의 IQ가 10정도 더 높습니다. 엄마젖에는 뇌를 비롯한 중추신경계 발달과 관계되는 DHA, Taurine, 유당이 풍부하며 이러한 지능차이는 미숙아들에게 두드러지므로 미숙아를 낳은 엄마일수록 모유를 먹이도록 노력해야 한다.
모유 속에 있는 철분은 우유보다 훨씬 흡수율이 높아 철분 결핍으로 인한 빈혈을 예방할 수 있다.
모유 속에 들어있는 다량의 콜레스테롤을 유아기에 소화하기 때문에 성장한 후에도 성인병에 걸릴 확률이 낮아진다.
또한 분유를 먹을 때보다 60배 정도의 힘을 더 들여야 하며 턱을 앞뒤로 움직이며 잇몸으로 열심히 빨아야 하기 때문에 건강한 치아를 만들게 된다.
출산 후 엄마들의 가장 큰 고민은 흐트러진 몸매관리이다. 아기가 젖을 빨면 옥시토신이라는 호르몬이 분비되어 자궁수축을 촉진시켜 산후 출혈을 예방하고 산욕기 신진대사를 도와 산후회복이 빨라진다.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원광대병원,인구급증 남양주시로 진..
익산시청 부서 사무실 4월께 대대적..
익산시 교통정보센터 교통체계 시스..
KTX 익산역 대륙철도 거점역 성장 ..
KTX 익산역 동편 남부주차장 주차타..
익산시 올해부터 병역명문가 예우 ..
제70대 익산경찰서장에 송승현 총경..
"17년 동안 아파트 관리비 빼돌린 ..
"약촌오거리 살인누명 피해자·가족..
제8대 익산시의회 전반기 의정활동 ..
최신뉴스
새해들어 국가식품클러스터 산단 ..  
익산시, '중앙동 빈공간 활용' 창..  
황수연전통식품, 금마면 착한가게 ..  
좋은세상만들기, 익산지역자활센터..  
교육기관 온라인 쇼핑몰 익산서 탄..  
교도소 세트장·고스락에 무장애 ..  
민선 7기 익산시 공약사업 순항…..  
㈜한화건설, 500만 그루 나무심기 ..  
원광대 박맹수 총장,해외 특수신분..  
지난해 익산소방서 생활안전출동 1..  
동이리청년회의소, 코로나19 극복 ..  
익산소방서,오산면 화재피해주민에..  
제70대 익산경찰서장에 송승현 총..  
익산시의원들, 새해 첫 임시회서 ..  
"마한 정통론 바탕으로 콘텐츠 확..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