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3-05 오후 06:18:02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익산보건소가 전한 건강상식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보건소에서 띄운 건강편지~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1년 09월 05일(월) 09:43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치아의 발생과 일생 Ⅱ

젖니의 뿌리가 흡수되는 시기는 개인마다 다양한 차이를 보이지만 뒤에 나올 영구치에 의해 결정된다. 그러나 흡수 과정이 연속적으로 일어나는 것은 아니고 활동기와 휴지기가 반복된다. 이 시기를 혼합 치열기라고 하며 젖니가 다 빠지면 영구 치열기로 바뀐다. 이가 빠지는 순서 또한 나온 순서와 거의 같다. 앞니 중 가운데 앞니는 6세부터 빠지고 작은 앞니는 5세에 뿌리가 흡수되기 시작해서 7~8세가 되면 빠진다. 송곳니는 뿌리 흡수가 7세에 시작되다 9~12세에 빠지고 제2 어금니는 8세에 뿌리 끝에서 흡수가 시작돼 12세쯤 빠지므로 이시기가 되면 젖니가 모두 빠진다. 그러나 젖니를 다치거나 충치가 심하면 젖니가 더 빨리 빠질 수 있고 영구치가 나오는 순서도 달라질 수 있다. 또 영구치가 원래 나와야 할 자리에서 벗어나 삐뚤어지거나 아예 나오지 못하는 수도 있다. 사람에 따라 뒤에 나올 영구치가 없으면 젖니가 빠지지 않고 계속 남아 있을 수도 있다. 남아 있는 젖니가 영구치에 비해 작고 약하기는 하지만 이의 역할을 충분히 수행할 수 있다.
잇몸을 막 뚫고 나온 영구치는 모양이나 구성 성분상 미완성이고 위치상으로도 윗니와 아랫니가 더 잘 맞물리도록 계속 올라오는 미성숙 상태라 할 수 있다. 따라서 어른의 성숙된 영구치와는 많은 차이가 있다. 이 시기의 영구치들은 신경 조직이 크고 뿌리 끝도 표면과 가까워 충치가 생기면 이 안의 신경까지도 감염될 위험이 높다. 게다가 표면이 아직 단단하지 못해 자극을 막아 낼 힘이 약하다. 따라서 처음 이가 나올 때 칫솔질을 잘 해주지 않거나 관리를 소홀히 하면 어른보다 쉽게 썩는다. 특히 어금니는 나올 때에 씹는 면이 단단하게 굳어지는 석회화가 제대로 이뤄져 있지 않아 충치가 생기기 쉽다. 요즘은 처음 이가 나올 때 홈메우기를 통해 쉽게 썩지 않도록 예방해 준다.
이의 해부적 특징이 선명한 어린아이와는 달리 마찰과 교모가 일어나서 평평해지게 된다. 그 만큼 법랑질이 깎여 노란 상아질이 좀 더 노출되므로 노인의 이를 보면 씹는 면이 누렇고 패인 자국이 있다. 물론 법랑질이 깎이면 이가 시린 경우도 있지만 나이가 들수록 신경이 차지하는 부분이 줄어들어 시린 느낌이 들지 않는 게 보통이다. 이런 변화는 노화에 대비해 인체의 방어 기전이 작동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이를 가는 등의 여러 원인으로 인한 병적인 교모 때문에 이의 길이가 갑자기 짧아지면 턱 관절도 원래의 길이를 유지할 수 없어 무리가 따라 턱 관절 장애가 생기기도 한다. 노화로 인한 디스크 자체의 퇴행도 턱 관절 장애를 불러온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충치와 잇몸질환, 그리고 부정교합이다. 충치나 잇몸 질환이 심해지면 이가 수명을 잃을 수 있으며, 부정 교합은 미관상의 문제뿐만 아니라 충치나 잇몸질환, 입 냄새, 턱 관절 장애, 성격 장애 등을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
/익산시보건소 구강보건센터 치과의사 이 지 훈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제8대 地選 익산시장 잠룡들 서서히..
사학 명문 원광대 신입생 미달, 766..
익산 2월 28~3월 2일 사흘동안 10..
청아아파트 부근 도로개설 요구 여..
지연된 '농촌공 익산지사 신청사'상..
익산농협,코로나 불구 조합원에 총 ..
익산역 철도차량기지 이전 필요성 '..
평화육교 재가설공사 현장 인근 침..
"KTX호남선 천안아산역~익산역 직선..
익산상의 제24대 회장에 김원요 부..
최신뉴스
【사설】신임 식품진흥원 수장 어..  
함라면 한 주택서 불…인명피해 없..  
익산시, '미세먼지 저감' 전기굴착..  
익산시, NH제휴카드 적립금 1억여..  
익산 시청사 공중화장실 불법 촬영..  
【익산익산인】"역량 UP, 도움 필..  
원광보건대 ‘해외취업지원사업’ ..  
익산지역에도 친환경‘아이스팩 재..  
익산시, ‘시민·화훼농가’에 희..  
‘익산작은도서관연합회’ 지난 3..  
익산시 초대 감사위원장에 함경수 ..  
보석박물관, 김행령 작가 정크아트..  
원광대, 비대면 온라인수업 지원 ..  
【익산칼럼】이리농림 100주년 기..  
익산시의회, 올들어 두번째 임시회..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