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3-05 오후 06:18:02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익산보건소가 전한 건강상식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보건소에서 띄운 건강편지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1년 08월 22일(월) 10:24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무더운 여름철 고체온증 주의

무더운 여름철이면 폭염에 의하여 일사병, 열사병 환자가 늘어나고, 심한 경우 목숨까지 잃는 경우를 뉴스를 통하여 접하게 됩니다.
체온이 높아지는 고체온증은 열경련, 일사병, 열사병의 3가지 범주로 나누어 볼 수 있으며, 각각의 증상과 처치법을 알고 있다면 주변에서 응급환자가 발생했을 때 유용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열경련은 더운 날씨에 심한 노동이나 운동으로 땀을 많이 흘리게 되어 다량의 염분이 소실되면서 근육에 경련이 일어나는 것입니다. 근육 경련은 주로 다리와 복부에 일어나며, 피부는 촉촉하고 차갑습니다. 이 때는 환자를 근처 시원한 장소로 옮기고, 소금물이나 이온음료를 마시게 하며, 경련이 있는 근육을 마사지하면 됩니다.
일사병은 무더운 환경에서 일이나 운동을 할 때 흔히 일어나며, 땀을 많이 흘려 무기질과 수분을 손실하여 발생합니다. 두통, 식욕감퇴, 경련, 오심과 구토 등의 증상을 보이며, 어지럼증과 의식혼탁이 있을 수 있습니다. 열경련과 마찬가지고 환자를 시원한 장소로 옮기고 소금물이나 이온음료를 마시게 합니다. 만약에 의식이 나빠지거나 체온이 점차 상승하거나 증상이 신속히 호전되지 않으면 즉시 병원으로 가야 합니다.
열사병은 가장 심한 열손상으로 체온 조절 기능이 적절하지 못해 체온이 40~42도에 이르게 되고 심하면 사망까지 이를 수 있는 치명적인 질병입니다. 39도 이상의 고열이 나타나고 피부는 뜨겁고 발적되며 건조합니다. 전신경련과 함께 의식이 희미하게 됩니다. 환자는 즉시 의복을 제거하고 신속히 응급실로 이송하여 치료하여야 합니다. 열경련, 일사병과는 달리 물을 포함한 어떤 음식물도 주어서는 안됩니다.
열손상을 막기 위해서는 과격한 운동이나 한낮에 활동하는 것은 줄이고, 아침이나 저녁 시간을 활용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것입니다.
/익산시보건소 의사 김정태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제8대 地選 익산시장 잠룡들 서서히..
사학 명문 원광대 신입생 미달, 766..
익산 2월 28~3월 2일 사흘동안 10..
청아아파트 부근 도로개설 요구 여..
지연된 '농촌공 익산지사 신청사'상..
익산농협,코로나 불구 조합원에 총 ..
익산역 철도차량기지 이전 필요성 '..
평화육교 재가설공사 현장 인근 침..
"KTX호남선 천안아산역~익산역 직선..
익산상의 제24대 회장에 김원요 부..
최신뉴스
【사설】신임 식품진흥원 수장 어..  
함라면 한 주택서 불…인명피해 없..  
익산시, '미세먼지 저감' 전기굴착..  
익산시, NH제휴카드 적립금 1억여..  
익산 시청사 공중화장실 불법 촬영..  
【익산익산인】"역량 UP, 도움 필..  
원광보건대 ‘해외취업지원사업’ ..  
익산지역에도 친환경‘아이스팩 재..  
익산시, ‘시민·화훼농가’에 희..  
‘익산작은도서관연합회’ 지난 3..  
익산시 초대 감사위원장에 함경수 ..  
보석박물관, 김행령 작가 정크아트..  
원광대, 비대면 온라인수업 지원 ..  
【익산칼럼】이리농림 100주년 기..  
익산시의회, 올들어 두번째 임시회..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