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3-05 오후 06:18:02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익산보건소가 전한 건강상식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보건소에서 띄운 건강편지~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1년 08월 16일(화) 09:52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뱀에 물렸을 경우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여름 피서가 시작되어 야외 활동이 많아지는 계절입니다. 산이나 계곡에 가면 여러 동물을 만나게 되는데, 반갑지 않으며 때로는 위협이 되는 동물이 뱀입니다.
우리나라에는 14종의 뱀이 있으며 이 중 살모사, 까치살모사, 불독사 등 3종만이 독사입니다. 독사는 머리가 삼각형이고 목이 가늘게 생겼으며, 물리면 2개의 이빨자국이 남고 즉시 부어오르며 피부아래에 출혈이 생깁니다. 물리고 몇 분 내에 자상에 의한 찢어지는 듯 한 통증이 있고 수 시간에 걸쳐 빨갛게 부어오르거나 자줏빛 얼룩 또는 피가 고이는 수포가 발생합니다.
뱀에 물리면 우선 환자를 뱀이 없는 곳으로 옮긴 다음 눕히고 안정시켜 움직이지 않도록 합니다.
팔이 물린 경우 반지와 시계를 제거하고, 다리를 30도 정도 높게 둡니다. 다리를 물렸을 때는 신발을 제거하고 반듯이 누인 상태에서 구토를 하는지 주의하며 지켜봅니다. 환자가 구토를 할 수 있으므로 고개를 옆으로 돌려서 기도가 막히지 않게 합니다. 물린 부위는 움직이지 않게 잘 고정합니다.
독이 퍼지지 않게 심장을 부상 부위보다 높게 유지합니다. 물린 부위가 붓고 아프거나 독성증상이 나타나면 물린 부위에서 심장에 가까운 쪽으로 5~10cm 위치에 넓은 끈이나 고무줄, 손수건으로 묶어서 독이 퍼지는 것을 지연시킵니다. 이때 너무 꽉 묶어 전혀 피가 통하지 않게 하면 물린 부위에 괴사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너무 강하게 묶지 않아야 합니다.
흥분하거나 걷거나 뛰게 되면 독이 더 빠르게 퍼지게 되므로, 환자를 안정시키고 가만히 있게 해야 합니다. 칼로 상처를 짼다거나 입으로 뱀독을 빨아내려고 시도해서도 안 됩니다. 상처에 된장 등을 바르면 이차적인 감염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이물질을 상처에 바르면 안 됩니다. 그리고 빠르게 병원으로 이송하여 전문가의 처치를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익산시보건소 의사 김정태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제8대 地選 익산시장 잠룡들 서서히..
익산 2월 28~3월 2일 사흘동안 10..
익산농협,코로나 불구 조합원에 총 ..
익산역 철도차량기지 이전 필요성 '..
평화육교 재가설공사 현장 인근 침..
"KTX호남선 천안아산역~익산역 직선..
익산상의 제24대 회장에 김원요 부..
겁없이 부모 차 훔쳐 운전한 익산 ..
국식클 마침내 100개 기업 유치…분..
사립 '이리중' 내년부터 남녀공학으..
최신뉴스
【사설】신임 식품진흥원 수장 어..  
함라면 한 주택서 불…인명피해 없..  
익산시, '미세먼지 저감' 전기굴착..  
익산시, NH제휴카드 적립금 1억여..  
익산 시청사 공중화장실 불법 촬영..  
【익산익산인】"역량 UP, 도움 필..  
원광보건대 ‘해외취업지원사업’ ..  
익산지역에도 친환경‘아이스팩 재..  
익산시, ‘시민·화훼농가’에 희..  
‘익산작은도서관연합회’ 지난 3..  
익산시 초대 감사위원장에 함경수 ..  
보석박물관, 김행령 작가 정크아트..  
원광대, 비대면 온라인수업 지원 ..  
【익산칼럼】이리농림 100주년 기..  
익산시의회, 올들어 두번째 임시회..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