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3-05 오후 06:18:02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익산보건소가 전한 건강상식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보건소에서 띄운 건강편지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1년 07월 25일(월) 10:32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고혈압 예방을 위한 식습관

우리말에 ‘싱겁다’는 표현이 있습니다. 사람의 말이나 행동이 상황에 어울리지 않고 다소 엉뚱할 때 좋지 않은 뜻으로 ‘싱겁다’라고 합니다. 또한 ‘싱겁다’는 표현은 음식의 간이 보통 정도에 이르지 못하고 약할 때도 쓰이고 있습니다. 싱거운 음식은 맛이 없게 느껴지지만 최근에는 건강을 위해 짜지 않게 먹는 것을 추천하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의 발표에 따르면 한국인의 소금섭취량은 하루 13g으로 하루 권장량인 5g의 2.6배에 달하고 있습니다. 소금을 많이 섭취하면 고혈압 및 심혈관계 질환에 걸릴 위험이 증가합니다. 고혈압의 예방과 치료를 위한 식습관 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소금 섭취량을 줄이는 것입니다. 싱겁게 먹는 것이 좋다는 것은 많이 알려진 사실이지만 실천하는 방법은 잘 모르시는 분이 많은 것 같습니다. 일상생활에서 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인지 알아보겠습니다.
김치는 최대한 싱겁게 담고 하루 한 두 끼는 김치 없이 오이 무침, 도라지 무침 등 다른 채소를 반찬으로 먹습니다. 탕, 국 등을 먹을 때는 건더기 위주로 섭취하고 국물을 적게 먹습니다.
간장, 된장, 고추장뿐만 아니라 케첩 등 대부분의 소스에는 소금이 포함돼 있으므로 사용을 줄입니다. 조림보다 굽는 방법을 이용하면 식품 자체의 향으로 싱거워도 더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가공식품, 패스트푸드에는 소금 첨가량이 많으므로 가급적 먹지 않습니다.
소금을 줄이는 대신 식초, 후추 겨자 등 향료나 레몬즙, 마늘 등 향이 강한 재료들을 조리에 이용합니다.
음식이 뜨거울 때 간을 보면 덜 짜게 느끼게 되므로, 먹기 직전에 음식의 간을 맞춥니다.
싱거운 음식을 통해서 고혈압 없는 건강한 생활되시기 바랍니다.

/익산시보건소 의사 김정태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제8대 地選 익산시장 잠룡들 서서히..
사학 명문 원광대 신입생 미달, 766..
익산 2월 28~3월 2일 사흘동안 10..
청아아파트 부근 도로개설 요구 여..
지연된 '농촌공 익산지사 신청사'상..
익산농협,코로나 불구 조합원에 총 ..
익산역 철도차량기지 이전 필요성 '..
평화육교 재가설공사 현장 인근 침..
"KTX호남선 천안아산역~익산역 직선..
익산상의 제24대 회장에 김원요 부..
최신뉴스
【사설】신임 식품진흥원 수장 어..  
함라면 한 주택서 불…인명피해 없..  
익산시, '미세먼지 저감' 전기굴착..  
익산시, NH제휴카드 적립금 1억여..  
익산 시청사 공중화장실 불법 촬영..  
【익산익산인】"역량 UP, 도움 필..  
원광보건대 ‘해외취업지원사업’ ..  
익산지역에도 친환경‘아이스팩 재..  
익산시, ‘시민·화훼농가’에 희..  
‘익산작은도서관연합회’ 지난 3..  
익산시 초대 감사위원장에 함경수 ..  
보석박물관, 김행령 작가 정크아트..  
원광대, 비대면 온라인수업 지원 ..  
【익산칼럼】이리농림 100주년 기..  
익산시의회, 올들어 두번째 임시회..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