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01-27 오후 02:02:14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뉴스 > 의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국비 지원 중단에도, 익산다이로움 혜택 지속돼야"
익산시의회 최재현 의원, 5분자유발언 통해 지속 지원대책 촉구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22년 09월 23일(금) 10:47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익산시의회 최재현 의원이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익산다이로움의 지속적인 지원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 익산신문
익산시의회 최재현 의원(모현·송학동)은 익산시 집행부에 대해 정부의 지역화폐 국비지원 중단 위기에 따른 익산시 다이로움활용 시민에 대한 지속 지원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최재현 의원은 제246회 익산시의회 제1차 정례회가 열린 이달 195분 자유발언을 통해 정부가 내년도 예산안에 지역화폐 예산전액 삭감을 삭감. 익산 다이로움 활용 시민들이 지원혜택이 줄어들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며 이같이 피력했다.

최 의원은 이날 “‘익산 다이로움2020년 도입 첫해 100억원을 예상했으나 그보다 18배인 1,800억원, 20213,400억원으로 수직상승했고, 2022년 발행액이 6,000억원으로 예상될 정도로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고 지역경제 선순환과 물가안정에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이어 이같은 호응은 인센티브 10%, 소비촉진지원금 10%, 20%의 지원혜택 뿐만 아니라 시민들의 남다른 지역애에서 비롯되었다고 설명했다.

ⓒ 익산신문
그는 또 익산시 용역결과에 따르면 익산 다이로움이 실제 가장 많이 사용된 곳은 병원·약국·미용실·음식점 등 필수소비 영역으로 나왔다국비 지원이 끊기면 타지역에 비해 소비가 위축될 수 밖에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삭감된 국비예산에 대한 대책이 없는 상황에서 국회만 바라만 볼 것이 아니라 관련 예산은 전북도와 함께 지역에서 스스로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홍동기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시 4급 국장에 양경진·김영희 ..
김관영 도지사, 익산농수산물도매시..
"인사권 독립 취지 훼손 익산시의장..
익산지역 권역별 도시개발로 제2의 ..
민주당 이재명 대표 27일 익산서 최..
시의회 정책지원관 7명 채용 거주지..
익산 송학동 주민들 꽃차 소믈리에 ..
시범운영중인 익산 중앙시장 청년몰..
이리고 출신 박헌수 경무관, 전북청..
"익산시 2030년까지 주택 수급 계획..
최신뉴스
원광대,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 2년..  
함라면, 한파 맞선 따뜻한 기부행..  
익산시 2022년 청렴도3등급…전년..  
익산시보건소, 연명의료결정제도 ..  
익산소방서 "도로위 공포 블랙아이..  
익산시, 위기가구 긴급지원심의 신..  
백제왕궁‧국립익산박물관, ..  
익산시 "수소차 구매보조금 3450만..  
"익산시 2030년까지 주택 수급 계..  
NH농협 익산시지부, 성금 300만원 ..  
(유)행복한푸드산업, 성금 300만원..  
금강동 단독주택서 불…재산피해 1..  
원불교사상硏·나주시‘나주동학농..  
道농기원,벼·콩·팥 등 식량작물 ..  
익산시,지역정착 지원사업 참여 청..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press@naver.com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