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08 오후 05:13:41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핫이슈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정치권“장점마을 철저한 사후대책 마련”한 목소리
환경부“집단암발병 인근 비료공장 인과관계 있다”결론
정의당 이정미 의원,한국당 전북도당, 대안정치연대 등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17일(일) 11:30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환경부가 지난 14일 함라면 장점마을 집단암 발뱅과 인근 비료공장과의 관련성이 있다는 최종 역학조사결과를 발표한후 장점마을 주민들과 지역 환경단체관계자들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 익산신문
지역은 물론 중앙 정치권이 일제히 익산 장점마을에 대한 철저한 사후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정의당 이정미 국회의원(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은 15일 “장점마을의 집단 암발병이 비료공장과 인과관계 있다”는 환경부의 최종 결론에 대해 “당연한 일”이라며 “정부는 주민건강모니터링·제도개선·가해기업처벌 등 사후대책을 철저히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장점마을 인근에는 2001년 피자마박·연초박·폐사료 등 폐기물을 재활용해 1일 138.4톤의 혼합유기물 비료를 생산하는 비료공장((유)금강농산))이 들어섰고 이후 공장 아래 저수지에서 물고기 떼죽음이 발생하고, 주민들은 악취 고통을 호소했으며 암환자가 발생했다.

이에 2016년부터 주민들은 비상대책회의(비대위)를 구성, 2017년 4월17일 환경보건법상의 ‘주민건강영향조사’를 신청했다.

같은해 7월 14일 환경보건위원회가 이를 수용해 2018년 1월부터 주민건강영향조사가 실시됐다.

정의당 익산시위원회와 정의당 전북도당은 전임 권태홍 도당위원장(현 정의당 사무총장)시절부터 주민 대책위와 함께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 왔다.

이 의원은 또한 “그간 고통을 받고 세상을 먼저 떠나신 분들에게 애도의 마음을 표하는 한편, 현재 질병으로 고통 받는 주민들께도 이번 조사 결과가 위로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제2의 장점마을사태가 일어나지 않도록 폐기물관리법·환경보건법 개정 등 재발방지대책에 정의당과 국회에서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자유한국당 전북도당 강철수 대변인은 정부와 해당 자치단체의 사과와 즉각적인 피해 보상을 요구했다.

강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부와 자치단체의 무책임한 행정으로 지역주민이 대거 목숨을 잃은 사태가 발생했다”며 “탐욕스러운 기업과 무책임한 행정이 빚은 재앙이 애꿎은 주민의 목숨을 앗아간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더욱 안타까운 것은 피해 주민에 대한 배상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가 일고 있다”며 “언론보도에 따르면, 발암물질을 유발한 업체는 문을 닫았고, 해당 업체의 대표는 사망했다. 정부로부터 관련법에 의해 금전적 지원을 받을 수 있다지만, 주민들이 겪은 고통과 피해를 보상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대안정치연대 고상진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고통을 호소한 주민들을 정부나 자치단체가 방관하는 동안 많은 분들이 암에 걸리고,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국민의 생명을 보호해야 할 정부가 의무를 게을리하면서 생명을 잃게 된 어처구니없는 장점마을 사태가 벌어졌다”고 역설했다.

고 대변인은 “기업의 불법행위를 제대로 감독하지 못한 책임, 발암물질이 수년간 공기 중에, 토양에, 지하수에 그대로 노출되도록 방관한 책임에 대해서 정부는 즉각 대국민사과를 해야 한다”면서 즉각적인 주민보상과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특히 “발암물질인 TSNAs(담배특이니트로사민)의 정확한 성분을 공개하고 우리 생활환경 어느 곳에 노출되고 있는지 광범위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 장점마을 사태가 한낱 해프닝으로 대충 넘어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배산 신일해피트리 APT신축현장 공..
숨진 前 백원우팀 민정비서관실 수..
익산서 어머니에게 돈 조르는 동생 ..
마동·모인·수도산공원 민간특례사..
옛 동산역~춘포역 전라선 폐선부지 ..
"국토부, 서부내륙고속도 1·2단계 ..
"학생 이리역앞 덮는 까마귀떼였지"..
원광대 재경동문회,모교발전기금 6..
“지속적 민원에도 귀닫은 익산시청..
자라보고 놀란가슴 솥뚜껑보고 놀란..
최신뉴스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 7일 원..  
마동 캠퍼스활용 도시숲·고봉로 ..  
익산시내 시내버스 승강장 동장군 ..  
익산·논산 등 4개 시·군 금강수..  
익산시 제8차 효행 스테이 캠프 이..  
전북대 학생,공학페스티벌종합설계..  
극단 ‘작은 소리와 동작' 연말 ..  
【익산인】황등 스쿨존 안전지킴이..  
【포토뉴스】익산역 광장 성탄트리..  
【익산칼럼】히딩크를 영입하라 - ..  
【사설】부여~익산 착공 최대한 앞..  
【월요아침窓】나라사랑을 되새기..  
오늘의 고용정보(12. 06)  
【유재진의 세무칼럼】대물변제·..  
【김경원의 노무칼럼】근로기준법..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