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08 오후 05:13:41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핫이슈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익산시립예술단 성폭력 사태 사과 촉구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6년 01월 19일(화) 10:22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익산시립예술단 성폭력 사태 1심 판결과 관련, 익산시의 사과를 촉구했다.
    
 전주지법 군산지원에 따르면 성폭력범죄의 처벌등에 관한특례법위반으로 기소된 단무장 A(49)씨에 대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80시간의 성폭력치료강의 수강을 명령했다고 밝혔다. 또 각각의 피해자들에게 배상명령을 내렸다.
    
이에 전북문화예술지부는 18일 성명서를 통해 “성폭력 사건 발생 원인의 일차적인 책임은 바로 익산시에 있다”면서 “익산시는 모든 사업장에서 의무적으로 실시하도록 법으로 규정되어 있는 성폭력 예방교육을 사건 발생 이전까지 수 년간 단 한 차례도 실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오히려 익산시는 성폭력사태 해결에 혼신을 기울인 노동조합 지회장과 부지회장에 대해 부당하게 경고조치 함으로써, 사태 해결에 대한 익산시의 의지가 없음을 명백히 드러내고 노조탄압으로 인한 갈등만을 부추겼다”고 주장했다.
    
또 “현재까지 상식 이하인 익산시의 행태를 볼 때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면서 “익산시가 지금처럼 수수방관하는 태도를 지속한다면, 앞으로 제2, 제3의 피해자가 발생될 수 밖에 없음은 명백한 만큼 익산시는 적극적인 문제 해결 의지를 갖고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는 자세를 보여야만 할 것이다”고 천명했다.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배산 신일해피트리 APT신축현장 공..
숨진 前 백원우팀 민정비서관실 수..
익산서 어머니에게 돈 조르는 동생 ..
마동·모인·수도산공원 민간특례사..
옛 동산역~춘포역 전라선 폐선부지 ..
"국토부, 서부내륙고속도 1·2단계 ..
"학생 이리역앞 덮는 까마귀떼였지"..
원광대 재경동문회,모교발전기금 6..
“지속적 민원에도 귀닫은 익산시청..
자라보고 놀란가슴 솥뚜껑보고 놀란..
최신뉴스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 7일 원..  
마동 캠퍼스활용 도시숲·고봉로 ..  
익산시내 시내버스 승강장 동장군 ..  
익산·논산 등 4개 시·군 금강수..  
익산시 제8차 효행 스테이 캠프 이..  
전북대 학생,공학페스티벌종합설계..  
극단 ‘작은 소리와 동작' 연말 ..  
【익산인】황등 스쿨존 안전지킴이..  
【포토뉴스】익산역 광장 성탄트리..  
【익산칼럼】히딩크를 영입하라 - ..  
【사설】부여~익산 착공 최대한 앞..  
【월요아침窓】나라사랑을 되새기..  
오늘의 고용정보(12. 06)  
【유재진의 세무칼럼】대물변제·..  
【김경원의 노무칼럼】근로기준법..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