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17 오후 07:05: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만나고싶었습니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입안에서 사르르~ 눈송이과자 첫눈에 반하다”
유아건강간식으로 성장하는 명신푸드 전승희 대표
전통한과에서 3년만에 유아간식과자제품 개발
100% 익산지역 찹쌀로 지역경제발전 이바지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7년 03월 17일(금) 08:59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명신푸드 전승희 대표가 일본의 과자를 벤치마킹해 새롭게 만든 ‘첫눈에 반한 눈송이’
ⓒ 익산신문
모든 재료가 자연 그대로인 과자는 무엇일까? 바로 우리의 전통음식인 한과이다.
하지만 언제부터인가 자극적인 과자와 수입과자에 또 밀려 설 자리를 잃게 되어 명절 제사상이 아니면 보기 힘들었진 것이 사실이다.
    
특히 달고 자극적인 맛에 길들여진 아이들은 한과를 맛없는 것, 할머니와 할아버지들만 먹는 것으로 치부했고, 젊은 세대들에게 역시 관심의 뒷전으로 밀려나 있었다.
    
그러한 한과가 유아들의 건강한 먹거리로 새롭게 다시 태어났다.
    
춘포면 천서리에 2012년 1월에 설립한 명신푸드영농조합법인(대표 전승희)는 우리지역 농산물을 이용해 건강한 유아간식을 개발, 중국수출 물량을 맞추기 위해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다.
    
전승희 대표가 일본의 과자를 벤치마킹해 새롭게 만든 ‘첫눈에 반한 눈송이’는 7가지 맛으로 아이들의 웰빙 간식으로 아이들의 건강을 생각하는 엄마들 사이에서, 자극적인 과자보다 순한 맛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에게 웰빙한과로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 명신푸드 전승희 대표
ⓒ 익산신문
충남 홍성이 친정인 전 대표는 친정에서 만들었던 한과를 익산에서 시작하게 됐다.
    
전대표는 “한과를 만들기 위해 한과 명장에게 비법을 전수받게 위해 매일 새벽 기차를 타고 포천으로 갔다. 정말 만만치 않은 하루하루 였지만 지금 생각하면 그 시간들이 명신푸드로 만드는 소중한 재산이 된 셈”이라며 미소를 지었다.
    
그렇게 배운 한과는 명절시즌에만 판매 돼 변화를 주고자 새로운 제품을 개발, 3여년 만에 한과과자를 개발하기 이르렀다.
‘눈송이는 바나나, 치즈, 양파, 자색고구마, 딸기, 흑미, 콩고물 등 7가지 맛으로 100% 익산지역 찹쌀을 이용해 생산되고 있다.
    
사탕처럼 겉은 바삭하지만 입에 넣자마자 눈송이처럼 사르르 녹아 유아들의 간식으로 안성 맞춤이다. 겉에 묻힌 부재료 또한 익산지역에서 생산하는 작물들을 이용했다.
    
입안에 넣자마자 부드럽게 사르르 녹는 ‘눈송이’이 개발기술은 국내 독보적인 기술로서 식품유통회사의 러브콜이 쇄도 할 정도로 쌀 제과업계의 이목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이밖에도 2015년 전북생물산업진흥원이 주관한 고부가가치식품 가공기술개발 지원 사업 품평회에서 대상을 받기도 했다.
    
그는 “한과는 명절, 제사 때만 이용한다는 고정관념이 생겨 언제든 찾을 수 있는 제품이 필요했다. ‘눈송이’ 과자를 개발하기까지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익산시와, 익산시농업기술센터의 아낌없는 자문과 조언으로 개발하며 지금까지 올 수 있었던 것 같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현재 ‘눈송이’는 유아과자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며 중국 대형마트에 입주됐다. 곧 상해에서 개최되는 식품 박람회에도 참가할 예정이다.
    
전 대표는 “익산은 농업도시로 쌀 생산량이 많은 곳이다. 지금은 우리 제품이 찹쌀이지만 멥쌀을 이용한 구운과자 제품도 개발 중이다. 모든 제품에 우리지역농산물을 최대한 이용해 우리지역 농민들에게도 도움이 되고 지역경제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익산 미래농정국이 새롭게 출범한 만큼 익산의 농민들과 지역 농산물을 이용해 제품을 만드는 강소기업들에게 앞으로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길 기대한다”며 웃음을 보였다.   /채화수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인화동·송학동, 도시재생뉴딜사업 ..
왕궁물류단지조성,송선마을 왜 반대..
'익산 오투그란데 글로벌카운티'11..
함열서 술자리 다툼끝에 살인미수 ..
함열서 女신도 수 명 성폭행·추행..
제13회 황등면민의날·한마음 체육..
"익산지역 레미콘업체 신규허가 절..
제5회 고향역 콘서트 가을밤 아름다..
‘이리고 총동창회장배 미령 축구대..
【사설】'벼룩 간 빼먹은 꼴'대학가..
최신뉴스
가짜석유·품질부적합 주유소 여전..  
이춘석 "전북의 시각에서 전북 경..  
"익산,'고용위기 우려 지역’ 지..  
열흘간의 향연 익산천만송이 국화..  
익산노인회, 제23회 노인의 날 기..  
청소년이 만드는 사랑나눔콘서트 ..  
상금 1천만원 가람시조문학신인상 ..  
원광대 SAH(4)차 미래 상상대회 대..  
“가을꽃 만발한 익산으로 나들이 ..  
이리공고, 제54회 전국기능경기대..  
춘포파출소, 농·축산물 절도예방 ..  
익산문화관광재단 古都 형제도시와..  
익산경찰서, 17일 다문화가족 운..  
익산지속가능발전協, 미세먼지 저..  
이항로 진안군수,상고 기각으로 직..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