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09 오후 12:38:21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만나고싶었습니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다양한 실로 '한땀한땀'… 육아스트레스 '훌훌'
육아종합지원센터 ‘손뜨개’ 김하경 강사
육아전념하며 배운 취미, 강사 활동까지
손수만든 작품에 자신감‧성취감 높아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7년 03월 10일(금) 17:44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육아종합지원센터 '손뜨개' 를 지도하는 김하경 강사
ⓒ 익산신문
엄마의 심신 안정을 돕고 태아의 발달에 긍정적으로 자극을 주는 태교,
손가락을 많이 사용하는 태교가 아이의 두뇌가 명석해진다고 하여 바느질, 도예, 컬러링북 등 감성태교가 인기를 끌고 있다.
    
그중에도 코바늘은 귀여운 아기 신발부터 인테리어 소품까지 한번 배워두면 만들 수 있는 것도 다양해 가장 배우고 싶은 분야로 떠오르고 있다.
    
매주 화요일 오전 영등동 육아종합지원센터에서 진행되는 ‘손뜨개’ 강좌에 참여하는 젊은 엄마들의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는다.
이는 김하경 강사의 알기 쉬운 지도법으로 초보자들도 쉽게 따라 할 수 있어 단연 인기 있는 강좌로 손꼽히기 때문이다.
    
손뜨개질 강좌는 기본 도안 보는 법과 기초 기법을 익혀 코바늘을 활용한 리본핀, 가랜드, 케이프, 티코스터 등 자신의 능력에 따라 실생활에 필요한 물건들을 만들어 낼 수 있어 육아에 지친 엄마들에게 인기가 많다.
    
특히 엄마의 마음을 공감하며 편하게 애기를 데리고 수업에 참여 할 수 있는 것도 큰 호응을 받는 이유 중에 하나이다.
    
그는 “아이가 어려도 얼마든지 함께 수업을 받을 수 있다. 무엇을 배우고 싶지만 아이는 하루 이틀 사이에 크는 것이 아니다”며 “잠깐의 취미생활은 지친 육아의 스트레스를 풀 수 있어 주저 말고 도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코바늘뜨기는 특별한 손재주가 있어야만 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생각보다 복잡하지 않고 기호와 패턴만 익히면 금세 뜰 수 있어 혼자 시작하기에 부담스럽지 않다”며 “특히 요즘은 코바늘뜨기의 기초부터 친절하게 설명한 동영상이 많아 수월하게 배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늘어짐이 나타나기 쉬운 대바늘뜨기에 비해 코바늘뜨기는 짜임이 촘촘하다. 이런 짜임은 작품을 완성했을 때 모양의 변형이 생기지 않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며 “이런 생활의 편리는 물론 아이의 성장이나 기호에 따라 다른 실을 연결해서 짜면 새로운 디자인으로 재탄생시킬 수 있을 것이 코바늘의 큰 장점”이라고 덧붙였다.
    
아이가 셋인 김하경 강사는 육아에만 전념해오다 취미생활로 코바늘을 시작했다.
    
프랑스 자수, 퀼트, 향초 만들기, 페인스 페인팅 등 손으로 할 수 있는 분야 중 손뜨개가 제일 재미있었다는 김 강사는 “손뜨개질에 재미를 느끼면서 잡념도 없어지고 아이를 키우며 잃어버린 자신만의 시간을 갖고 하나씩 작품을 만들며 느끼는 성취감은 이루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육아지원센터 ‘손뜨개’ 장점은 코바늘을 할 수 있도록 기초 작업을 튼튼하게 해 주는 것이다. 나 또한 처음 배울 때 책을 보며 연습해 왔다”며  “그래서 초보자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잘 알기에 그 부분에 먼저 충족 시켜 드릴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손뜨개질을 배운 것과 함께 비슷한 연령의 아이들을 키우는 엄마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며 보내는 시간이 더 재밌고 자꾸 오게 되는 부작용(?)이 있다”며 환하게 웃었다.
/채화수 기자
    
↑↑ 한길 긴뜨기로 뜬 리본 헤어핀
ⓒ 익산신문
↑↑ 식물추출물이 함유된 유기농 면혼방 면사로 만든 부드러운 느낌의 사계절 케이프
ⓒ 익산신문
↑↑ 크리스마스 시즌 별 가랜드
ⓒ 익산신문
↑↑ 꽃 모티브를 연결해서 만드는 코바늘 클러치
ⓒ 익산신문
ⓒ 익산신문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배산 신일해피트리 APT신축현장 공..
숨진 前 백원우팀 민정비서관실 수..
익산서 어머니에게 돈 조르는 동생 ..
마동·모인·수도산공원 민간특례사..
옛 동산역~춘포역 전라선 폐선부지 ..
"국토부, 서부내륙고속도 1·2단계 ..
"학생 이리역앞 덮는 까마귀떼였지"..
“지속적 민원에도 귀닫은 익산시청..
원광대 재경동문회,모교발전기금 6..
자라보고 놀란가슴 솥뚜껑보고 놀란..
최신뉴스
익산 향토기업 ㈜다고내푸드, 저소..  
인화동 주민, 도시재생지원센터 이..  
“자녀와 함께 건강한 성문화 알아..  
익산시 온라인 시민청원제 문턱 대..  
서부보훈지청-마한로타리클럽,보훈..  
익산시 지역복지 4년연속 다관왕 ..  
익산소방서, 연말맞아 다중밀집지..  
원불교사상硏 도서,2019년 세종도..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 7일 원..  
마동 캠퍼스활용 도시숲·고봉로 ..  
익산시내 시내버스 승강장 동장군 ..  
익산·논산 등 4개 시·군 금강수..  
익산시 제8차 효행 스테이 캠프 이..  
전북대 학생,공학페스티벌종합설계..  
극단 ‘작은 소리와 동작' 연말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