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09 오후 08:21:40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만나고싶었습니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100가지 맛과 달콤함을 알알이 품은 ‘백향과’
7개농가가 결성한 전북영농법인 재배
비타민C가 풍부한 웰빙 과일로 각광
어양동 로컬푸드·인터넷쇼핑몰서 구입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7년 02월 15일(수) 11:36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석탄동에 위치한 전북영농법인이 재배한 '백향과'
ⓒ 익산신문
100가지 향과 맛을 가진 신비의 과일 패션 후룻츠 ‘백향과’가 석탄동 한 농가에서 재배되어 수확에 바쁜 손길을 보내고 있다.
여신의 과일이라고 불리는 ‘백향과’는  문진성씨, 서정민씨, 이정화씨, 김양호씨, 심원섭씨, 정종아씨, 이상록씨 등 전북영농조합(대표 문진성)을 결성한 7명의 농민들이 함께 재배하고 있다.
    
백향과는 브라질이 원산지인 열대과일로 석류와 모양이 비슷하지만 비타민C가 파인애플보다 높은 1.6배, 엽산 14.3배 이상 함유된 게 특징이다.
    
또한 피부노화 방지인 나이아신이 다량으로 함유되어 있어 피부를 촉촉하고 윤기 있게 해주는 것은 물론 항암작용, 고혈압, 당뇨예방, 빈혈, 치매 등 에도 효과 만점인 웰빙과일로 특히나 여성들에게 인기만점이다.
    
문진성 대표는 “베트남 여행에서 우연히 패션 후룻츠를 맛보게 됐다. 아열대 과일이지만 국내에서도 재배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소규모로 시도하게 됐다”고 말했다.
2015년부터 시작한 백향과 재배는 올해로 3년째. 비닐하우스 한 동에서 시작했던 면적은 어느새 28동이 됐다.
    
전북영농조합 7개 농가가 미네랄과 퇴비차농법으로 재배한 백향과는 단맛이 더욱 풍미한 고품질의 백향과는 어양동 로컬푸드직매장을 비롯해 인터넷(쿠팡·11번가) 등 소비자와 직거래를 통해 판매하고 있다.
    
문 대표는 “백향과는 참 착한 과일 중 하나이다. 재배기간 동안 살충제도 한번이면 충분하고 익으면 저절로 땅에 떨어져 주워 담기만 하면 되기에 재배하기도 어렵지 않다”고 설명했다.
    
↑↑ 백향과는 7~8월과 1~2월 두번 수확한다.
ⓒ 익산신문
백향과는 열대 덩굴작물로 3~4월에 정식해 그해 7~8월과 1월~2월 한해 두 번 수확이 가능하다. 여름( 7~8월)에 수확한 열매는 단맛이 강하며 겨울(1월~2월)에 수확한 열매는 신맛이 강하다.
    
단맛, 새콤한 맛이 진한 백향과는 당도가 높아 생과로 먹기에 좋으며 생으로 먹을 때는 과실의 3/1의 윗부분을 잘라 과즙과 씨를 티스푼으로 먹으면 된다.

또한 10일정도 냉장보관하거나 실온해서 이틀정도 익히면 표면이 쭈글쭈글해지면서 더욱 깊은 당도를 맛볼 수 있다.
    
이밖에도 무농약으로 재배한 과육은 짤게 썰어 설탕과 함께 버무려 담근 백향과청은 샐러드소스나 잼으로 활용할 수 있으며 백향과 차로도 즐길 수 있다. 또 요거트, 에이드, 아이스크림에 섞어 먹어도 좋고 소주와 함께 칵테일로 만들어 먹어도 좋다.
껍질에도 비타민과 각종 미네랄, 식이섬유가 풍부하게 들어있어 버릴 게 하나 없는 매력만점 열매이다.
    
문 대표는 “농촌은 고령화와 일손부족 문제가 심각한데 손이 덜 가는 백향과는 고소득 작목이면서 효자작목으로 적합하다”며 “앞으로도 전북법인 7개 농가들은 소비자들이 건강에 좋은 백향과를 많이 소비할 수 있도록 앞으로 홍보에 더욱 신경 쓰는 한편 재배가 확대될 수 있도록 농가 보급에도 힘쓸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주문문의 석탄동 115-26번지 전북영농법인조합 ☎ 010-3658-8131
     /채화수 기자
↑↑ 열매가 익으면 스스로 떨어지는 '백향과'
ⓒ 익산신문
↑↑ 전북영농조합 농가인 이정화씨, 이상록씨, 문진성씨, 문준임씨, 정종아씨, 정혜옥씨(뒷줄 오른쪽 시계방향)
ⓒ 익산신문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이춘석 전 의원,국민연금공단 이사..
민주당 익산 甲 지역위원회 확약서 ..
제8대 익산시의회 후반기 원구성 마..
올 하반기부터 각종 제도 이렇게 달..
익산서 자가 격리 중 수칙 위반 외..
익산시 하반기 정기인사 7월 24일께..
익산화물터미널 공사자재 차지…화..
소규모 저수지 제방 붕괴사고…긴급..
시의회 후반기 의장단·상임위원장 ..
올해 '서동축제'·'국화축제' 둘 다..
최신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연락두절 실종신..  
2020년 JB카드 ‘슬기로운 여름생..  
익산세무서, 간이지급명세서 7월말..  
전북극동방송, 청소년들을 위한 사..  
농협 익산시지부, 출산육아용품 50..  
전북대, 연구 논문 질적 수준 ‘국..  
원광대 최성진 교수, 한국BIM학회 ..  
모묘숙 제25대 익산다애로타리클럽..  
“유창한 영어로 익산시 홍보대사 ..  
익산시드림스타트 ‘아동교육울타..  
익산보석박물관, ‘한국무형문화재..  
알콩달콩육남매, 코로나19로 어려..  
유재구 익산시의회 후반기 의장 ..  
익산지역 4번째 코로나 확진자 감..  
익산 박물관 3곳 공립박물관 인증..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