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17 오후 07:05: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만나고싶었습니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자원봉사, 한 생명을 살리고 세상을 바꾸는 기적을 만들죠
-익산시자원봉사센터 양경이 센터장 지난 23일 취임
-누구나 봉사를 의뢰하며 편안하게 찾는 센터로서
-자원봉사자들을 효율적이고 적극적인 참여 지원해
-공급・수요 적재재소 배치하는 허브적 기능 힘쓸 것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7년 02월 01일(수) 11:21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익산시자원봉사센터 센터장에 양경이 센터장이 지난 23일 선임됐다.
ⓒ 익산신문
날로 각박해지고 있는 사회 분위기 속에서 ‘누군가를 돕는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남을 돕고자 하는 마음만 있을 뿐 막상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몰라 주저하는 이들이 많이 있다.
    
익산시 자원봉사센터는 새로 선임된 양경이 센터장을 중심으로 ‘누군가를 돕고 싶어 하는…’, 또 ‘누군가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이들의 매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지난 23일 익산YMCA팀장 익산시청소년수련관 기획부장, 익산여성새로일하기본부장, 익산YWCA사무총장을 역임한 양경이센터장이 선임됐다.
    
2여년동안 공석인 센터장 자리에 취임한 양경이 센터장은 “사회 초년생이 된 기분이다. 인생의 있어서 ‘자원봉사의 힘이 지역사회의 기반이다’라고 생각했다”며 설레이는 표정을 지었다.
    
이어 “청소년·사회·여성·시민운동을 하면서 지역사회 이해 폭도 넓어지고 어떤 모습이 필요한가를 생각하게 됐다. 또한 이 모든 활동에는 자원봉사가 필요한 일들 이였다”며 “지역사회 여러 운동을 하던 사람으로서 시민운동의 꽃은 자원봉사 였다”며 센터장에 도전한 계기를 설명했다.
    
1999년 개소이후 18여년을 시민의 힘으로 꽃을 피운 익산자원봉사센터에서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일을 하게 된 것을 기쁘다는 양 센터장.
    
그는 “작은 봉사 한번이 한 생명을 살리고 세상을 바꾸는 기적을 만든다. 우리의 따뜻한 마음들이 살아갈 변화된 세상을 꿈꾸게 된다. 자원봉사자들은 바로 그런 꿈을 현실로 만들어 가는 사람들이다”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 “자원봉사자들은 모두 자발성으로 이뤄진다. 이는 사랑이 바탕으로 되어야한다. 지역에 대한 사랑, 사람에 대한 사랑이 없으면 자원봉사는 할 수 없다”며 “이는 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사이의 관계를 회복하고 공동체를 유지해주는 힘”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자원봉사를 하시는 분들이 내가 미미하다는 생각을 하신다. 촛불집회처럼 작은이들이 모여 새 역사를 써내려간 것처럼 작은 힘들은 얼마든지 세상을 움직일 수 있다”며 “익산시민이 그러한 힘을 익산자원봉사센터를 통해 모아주길 바란다”고 힘주어 말했다.
    
특히 자원봉사 활동의 수요와 공급의 상호 조정역할을 수행하는 한편 자원봉사자들의 효율적이고 적극적인 참여를 지원하기 위해 이들을 현장의 적재적소에 배치하는 등 허브적 기능을 강화 할 예정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자원봉사센터의 내실을 다지고 센터와 봉사자간의 소통을 가장 중요한 요소로 손꼽았다.
    
양 센터장은 “어떤 조직이든지 조직의 안정성 정체성을 살려야 한다. 많은 자원봉사자들이 그런 밑바탕이 되어 왔다”며 “자원봉사센터가 지역을 살리고 세상을 살리는 시대라고 생각한다.
그동안 잘 달려 온 만큼 3백여개의 단체, 7만여명이 효율적인 봉사가 이뤄지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올해 지역 내 활동일정들을 시민들에게 다가 갈 수 있도록 홍보 해 편안하게 센터를 찾고 누구나 봉사를 의뢰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채화수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인화동·송학동, 도시재생뉴딜사업 ..
왕궁물류단지조성,송선마을 왜 반대..
'익산 오투그란데 글로벌카운티'11..
함열서 술자리 다툼끝에 살인미수 ..
함열서 女신도 수 명 성폭행·추행..
제13회 황등면민의날·한마음 체육..
"익산지역 레미콘업체 신규허가 절..
제5회 고향역 콘서트 가을밤 아름다..
‘이리고 총동창회장배 미령 축구대..
【사설】'벼룩 간 빼먹은 꼴'대학가..
최신뉴스
가짜석유·품질부적합 주유소 여전..  
이춘석 "전북의 시각에서 전북 경..  
"익산,'고용위기 우려 지역’ 지..  
열흘간의 향연 익산천만송이 국화..  
익산노인회, 제23회 노인의 날 기..  
청소년이 만드는 사랑나눔콘서트 ..  
상금 1천만원 가람시조문학신인상 ..  
원광대 SAH(4)차 미래 상상대회 대..  
“가을꽃 만발한 익산으로 나들이 ..  
이리공고, 제54회 전국기능경기대..  
춘포파출소, 농·축산물 절도예방 ..  
익산문화관광재단 古都 형제도시와..  
익산경찰서, 17일 다문화가족 운..  
익산지속가능발전協, 미세먼지 저..  
이항로 진안군수,상고 기각으로 직..  
인사말 광고문의 제휴문의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