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1-29 오후 05:07:41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만나고싶었습니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실용적인 아이템, 익산문화상품으로 인정받아 기뻐"
2014년 보석문화상품 공모전 금상에 이어 두 번째 수상
대상받은 ‘인장’ 역사문화관광상품으로 활용되길 기대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6년 10월 13일(목) 09:55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2016년 제12회 보석문화상품공모전’에서 ‘세계유산백제유물탄생석 인장’으로 대상을 받은 최승철씨
ⓒ 익산신문
“누구든 출품을 할 때 에는 좋은 결과를 기대할 것이다. 나또한 좋은 결과를 기대한 만큼 대상을 수상하게 되어 그 기쁨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지난달 30일 ‘2016년 제12회 보석문화상품공모전’에 ‘세계유산백제유물탄생석 인장’을 출품한 최승철씨가  대상에 선정됐다.
    
최승철씨는 이번공모전에서 세계유산 백제유적지 및 유물 등을 모티브로 역사문화관광상품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사리장엄과 미륵사지를 조각한 인장을 출품 했다.
    
최씨는 “어떤 것을 만들지 많은 고민을 하던 중 아들을 주기위해 도장을 만들고 있던 중에  생각하게 됐다”면서 “화려하면서도 실용적인 작품으로 앞으로 익산을 홍보하는데 많이 활용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이번 대상은 지난 2014년 보석문화상품 공모전에 금상에 이어 2번째 수상이다.
2014년 공모전에는 ‘왕비의 기원’으로 금제사리호의 연화문과 인동당초 연주문의 장신을 이용해 왕비의 기원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남녀 장신구를 디자인했다.
    
남원에서 중학교를 졸업하고 1985년도에 공단에 취업을 하게 된 최승철씨는 오롯이 30여년을 세공과 조각공예의 길을 걷고 있다.
어린나이에 시작한 조각공예는 수습기간부터 녹록치 않은 작업들이였다.
하지만 공부하며 땀 흘리며 노력 끝에 나온 결과물들은 그 힘든 시간을 이겨낼 수 있게 해주었다.
    
그 중 “서툰 솜씨로 만들었던 수정 받침대는 정성을 들여 만든 첫 작품으로 아직도 소중히 간직하고 있다”며 “조각이라는 것은 심혈을 기여서 세심한 작업이기에 모든 작업이 의미 있는 작업이다”고 말했다.
    
이어 “한동안 사정이 좋지 않아 다른 일을 해본적도 있다. 하지만 결국 다시 돌아오게 됐다”며 “지인들이 ‘조각공예가 적성에 잘맞다’라는 얘기를 많이 한다. 작업할때는 힘들기도 하지만 하루를 돌이켜 보면 이런 일을 하고 있는 게 좋다”며 미소를 지었다.
    
요즘 경제가 어려워져 세팅·연마·조각공예하는 기술자들이 많이 부족한 상황이다.
이에 최씨는 “조각공예을 전공하는 이들에게 현실적인 강의를 한 적이 있다. 그 강의가 그들에게는 냉정하게 느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 기술은 아무나 쉽게 배울 수 있는 기술 아니다”며 “노력하면 따라 현실은 얼마든지 달라 질 수 있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나 또한 30여년을 해왔던 일이지만 나만의 꿈을 가지고 있으면 그것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내년 광주 비엔날레 공모전에 준비중이다. 그 공모전에서도 수상하게 된다면 작가라는 타이틀을 받게 된다”며 “작가가 되기 위해 전진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끝으로 30여년 근무하며 제일 기억에 남는 일에 대해 묻자 “그 당시 보석판매센터에서 가장 예쁜 직원이 내아내가 된 것이다. 내 반려자를 만난 것이 가장 행복한 일”이라며 밝은 미소를 지었다.
    
한편 ‘2016년 제12회 보석문화상품공모전’시상식은 ‘2016 주얼팰리스 보석대축제’가 열리는 오는 26일 왕궁면 보석박물관에서 열릴 예정이다. /채화수 기자
↑↑ 대상을 수상한 ‘세계유산백제유물탄생석 인장’
ⓒ 익산신문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이춘석, 민주당 살생부격인 하위 20..
익산 갑·을 선거구 민주당 후보들..
지역농협 관할싸움에 국가식품클러..
2월부터 익산역 이용객 대상 대리주..
국립익산박물관에서 꼭 봐야할 문화..
"지역경제 선순환 위해 익산시도 공..
익산 지난해 땅값 상승률, 도내 14..
익산원예농협, 21일 영등동 로컬푸..
【부음】홍동기 익산신문 편집국장 ..
익산시립도서관 사서직 등 전문인력..
최신뉴스
익산4·4만세운동 참여 유족에 독..  
W미술관, 소장품전 ‘2020 Again L..  
원광효도마을, 22~25일 경자년 설..  
인화동 행복주택, 일부 청년대상 ..  
삼기 ‘오룡경로당’ 이웃돕기 성..  
송학동-월드비전, 위기아동 지원 ..  
팔봉동, 민원인들에 따뜻한 차 제..  
“익산 장애인 얼었던 몸과 마음 ..  
익산 대표' 서동축제' 본격적인 준..  
"재판부 결정으로 그동안 오해·논..  
모현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후원..  
익산출신 소설가 최창학 전 서울예..  
청소년성문화센터, 기독삼애원과 ..  
펭귄나라 ‘펭귄아동책 3종’ 중국..  
'일흔의 거장' 이봉기 피아니스트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