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8-07 오전 08:35:43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민원7373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태풍 타파로 파손된 도심 주택 장기 방치 '원성'
익산시 주현동 한옥빈집 지붕내려 앉는등 반파상태
흉물스런 모습·악취진동 이웃주민들 생활 고통 호소
시"철거토록 다각적 유도 불구 집주인 비협조 어려움"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31일(목) 16:24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지난 8월 셋째주말과 휴일인 21일과 22일 태풍 타파가 한반도를 휩쓸고 간 뒤 지붕이 내려앉는 등 반파상태를 보여 흉물스러운 모습을 드러내고 있는 익산시 주현동 90의 4 한옥건물.
ⓒ 익산신문
익산시내에 위치한 한옥 주택이 태풍 영향으로 파손된 채 한달여가 넘게 방치돼 흉물스런 모습과 함께 악취를 풍기고 있어 민원을 사고 있다.

민원을 사고 있는 곳은 익산시 주현동 90의 4번지에 위치한 한옥 주택.

도로가에 위치한 이 한옥 주택에는 오래전부터 거주자가 없는 가운데 지난 9월 셋째 주말과 휴일인 21일과 22일 태풍 ‘타파’가 한반도를 휩쓸고 가면서 지붕이 내려앉는 등 반파됐다.

따라서 이 주택은 흉물스러운 모습을 드러내고 있고 악취까지 풍기고 있다.

이 주택 바로 옆에 사는 정모씨(60)는 “집 창문 너머로 파손돼 흉물스러운 주택의 모습이 그대로 들어오고 악취까지 진동하고 있어 생활에 불편이 이만 저만이 아니다”고 호소하고 있다.

정 씨는 “주택 파손 후 익산시청 등에 철거를 하든지 복구를 하든지 해달라고 민원을 냈으나 시청에서는 개인재산이기 때문에 함부로 손을 댈 수 없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고 원망을 표출했다.

ⓒ 익산신문
그는 “파손된 빈집이 투기대상은 아닌지 모르겠다”며 “일반 개인이 길 바닥에 침만 뱉어도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는 마당에 빈집을 혐오스럽게 방치하고 있는 집주인에게도 과태료를 부과해서라도 빨리 치울 수 있게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항변했다.

이와관련 익산시 주택과 관계자는 “민원 접수 후 재난지원금을 줘서 복구하도록 하는 것을 검토했으나 자연재난조사 및 복구계획수립 지침에 빈집은 대상에서 제외돼 있다”며 “수소문 끝에 집주인 연락처를 찾아 등기발송 및 전화상으로 철거토록 요청했으나 철거비용 부담 때문인지 손을 쓰지 않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빈집 철거보조금이 다 소진된 상태에서 포기자를 어렵게 찾아 집주인에게 신청서를 받아가도록 하고 조속한 철거를 종용하고 있는 상태이나 집주인이 오히려 등기 발송 및 전화를 하지 말라고 하는 등 짜증을 내고 있는 상황”이라며 여러 노력에도 불구, 집주인의 비협조로 곤혹스럽다는 입장이다./홍동기 기자

↑↑ 도로가에서 본 한옥주택 모습.
ⓒ 익산신문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남성맨션 재건축사업 터덕…정비구..
익산세무서·세관 통합청사, 10월 ..
【사설】지방대 원광대 위기는 익산..
약촌오거리 진범잡은 형사“수사중 ..
여산휴게소 부근 빗길 교통사고…3..
낚시 간다던 익산 거주 50대 가장, ..
익산 서부권 학곤선 4차선으로 뻥 ..
익산에 전북 최초 미혼모 가족복지..
인구 29만명선 붕괴후 1년간 월 평..
‘익산 다이로움’, NH농협카드로도..
최신뉴스
원광대생 15명, 종자생명산업 맞춤..  
익산시, 동아리·선진지견학 지원 ..  
농기실재단, 기술기반 농산업체에 ..  
김수흥 의원 '청소년 흡연 조장 근..  
익산군산축협,축산종사자 교육 온..  
식품진흥원-경상대, 산학 연계 업..  
장점마을 집단 암 발병뒤엔 '엉터..  
일반음식점 입식테이블 교체시 최..  
한국철도 전북본부, 제3기 고객평..  
전북허브산학연협력단,‘지리산 품..  
익산경찰서, 보이스피싱 예방 익산..  
코로나19 뚫고 8월 7~9일 익산문화..  
익산행복시민운동본부, 300만원 상..  
남중동 새마을부녀회, 소외계층에 ..  
김수흥 의원 특교세 11억 확보…익..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