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2-21 오후 10:52:57 전체기사보기 원격
전체기사
커뮤니티
 
뉴스 > 소식/정보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익산 달콩 보리빵 소비자 구매 의사 높아
도농기원, 수도권 소비자패널 대상 시장테스트 결과
익산지역 대표 농산물 밀· 보리 활용한 가공상품 개발
마스터 기자 / ikpress@naver.com입력 : 2023년 03월 31일(금) 17:27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익산신문
익산시 신흥동 소재 전북도농업기술원(원장 박동구)328일 수도권 소비자를 대상으로 익산지역에서 생산되는 우리밀과 찰보리를 원료로 신기술을 접목, 개발한 익산 달콩 보리빵에 대한 시장테스트와 설문조사를 비대면 화상시스템을 이용해 실시해 호평을 얻었다.

이번에 선보인 익산 달콩 보리빵은 익산시농업기술센터 지원으로 가공 기술을 이전받고 상품성을 갖추기 위해 지속적인 시제품 생산과 소비자 관능 평가 등을 통해 개발한 제품.

설탕량은 최대한 줄이고 국산 밀과 찰보리를 첨가하여 풍미를 느낄 수 있도록 개발된 머핀 모양의 카스텔라 제품이다.

ⓒ 익산신문
수도권 소비자패널 50명을 대상으로 익산 달콩 보리빵을 실온과 냉동 보관 후 해동을 해 시식한 후 설문조사와 집중 인터뷰를 진행한 결과, 시중 판매 제품에 비해 순수 국산 원재료에 설탕량이 낮았고 촉촉하고 부드럽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냉동 후 해동해 섭취할 경우에도 맛의 변함이 없고 포장 디자인이 깔끔하여 가정용 및 선물용으로 구매의사가 높은 것으로 평가를 받았다.

반면 소비자들이 원하는 개선사항으로는 방부제가 첨가되어 있지 않아 소비기한이 매우 짧은데, 빵크기가 250g으로 커서 1회에 소비하기에는 부담스럽기 때문에 컵케이크 정도로 빵크기를 줄이고, 찰보리 함유 등으로 시중에서 판매하는 카스텔라보다 다소 거칠지만 순수한 보리빵의 느낌을 알 수 있도록 포장지 표기 추가 등이 요구됐다./홍동기 기자 

ⓒ 익산신문

ⓒ 익산신문




























 

 

마스터 기자  ikpress@naver.com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시노조게시판 폭로글 파문속 미..
“사유재산 배산공원,정략적 이용치..
불꽃 경쟁 '김수흥·이춘석' 예비후..
4·10 총선 앞두고 김수흥 의원 막..
익산시, 직장내 성비위·괴롭힘 강..
올해 익산서동축제 5년만에 5월로 ..
국민의힘, 익산 갑 김민서·을 문용..
【인사】익산경찰서-경정급
컷 오프된 고상진, 이춘석 예비후보..
김수흥, 익산~서울 40분대 등 5대 ..
최신뉴스
민주당 익산갑 경선,이춘석 전 의..  
"익산 농산물 생산은 농민이, 유통..  
익산시 올해 베트남 계절근로자 선..  
최종오 시의회 의장,강우속 모현동..  
익산소방서, 장애인 대상 맞춤형 ..  
새 익산고용노동지청장에 익산 출..  
그린바이오 제품 상용화 지원사업..  
익산시아동보호전문기관,아동센터..  
원광디지털대, 제2차 교수법 워크..  
익산경찰서, '새롭게 하나되는 인..  
영등2동 지사협, 아동·청소년 장..  
오산면 지사협, ‘맛있는 집반찬’..  
이리북문교회, 청소년 장학금 600..  
충주시 홍보맨,청년시청서 던진 화..  
익산시·농협은행·전북은행,성실..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press@naver.com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