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1-28 오전 09:15:07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소식/정보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익산 웅포 곰개나루, 가을정취 '최고에요'
농식품부, ‘가을 정취를 느끼기 좋은 농촌 관광코스 선정
자연을 느끼고 다양한 이색체험, 유용한 여행정보 될 듯
전북지역, 김제 벽골제~금산사 구간도 포함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6년 09월 29일(목) 00:01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익산신문
익산 웅포 곰개나루에서 숭림사 구간과 김제 벽골제에서 금산사 구간이 농림축산식품부가 선정한 가을 정취를 느끼기 좋은 농촌 관광코스 10에 포함됐다. 

28일 농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이상무)는 농촌주변의 자연 속에서 가을의 풍미를 완연히 즐길 수 있는 익산·김제를 포함한 전국 10곳을 가을 정취를 느끼기 좋은 농촌관광코스를 발표했다 

이번에 10선으로 선정된 농촌관광코스는 아름다운 경관을 가진 명소, 고택체험, 생태숲체험, 산책 및 자전거타기, 생태공원, 전시관(박물관, 미술관 등), 역사유적지 등이 포함됐으며 지자체와 농촌체험휴양마을협의회 등의 추천을 받아 전문가의 심사를 거쳤다. 

농식품부와 농어촌공사, 지자체, 농촌체험휴양마을협의회 등이 협업을 통해 코스를 개발했으며 농촌체험휴양마을을 중심으로 지역의 관광지, 체험휴양마을, 박물관, 지역명소 등 관광자원을 연계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에 전북은 2개 코스로 구성됐으며 익산 웅포곰개나루산들강웅포체험마을성당포구마을두동편백마을숭림사 구간과 김제 벽골제벽골제마을김제죽산면메타세콰이어길김제코스모스길금산사 구간이다. 

가을 정취를 느끼기 좋은 농촌관광코스 10은 농촌지역 주변에서 가을을 만끽하며 자연을 느끼고 다양한 이색 체험을 통해 잘 알려져 있는 관광코스보다 의미 있고 색다른 관광코스를 추구하는 여행객들에게 유용한 여행 정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자세한 내용은 농촌관광 포털 우리나라좋은마을’(웰촌, www.welchon.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명균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이춘석, 민주당 살생부격인 하위 20..
익산 갑·을 선거구 민주당 후보들..
총선 익산을 김성중 예비후보 18일 ..
지역농협 관할싸움에 국가식품클러..
2월부터 익산역 이용객대상 대리주..
모현동에 전북권대기환경연구소 마..
국립익산박물관에서 꼭 봐야할 문화..
"지역경제 선순환 위해 익산시도 공..
익산원예농협, 21일 영등동 로컬푸..
【부음】홍동기 익산신문 편집국장 ..
최신뉴스
中연수 전북도 글로벌 연수생 55명..  
익산 도로가 적재 전선더미에 '불'..  
익산경찰서내 '마음나눔실' 개설 ..  
(사)여성소비자聯익산지부, 전통시..  
올해 도내 중·고교 74개 학교에 '..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익산지역 보훈..  
익산문화원, 이웃돕기 성금 250만..  
익산 솜리한마음회, 기독삼애원에 ..  
익산 공공근로·지역공동체 일자리..  
【부음】홍동기 익산신문 편집국장..  
익산 여성친화도시 서포터즈 올해 ..  
익산시, 면지역 70세 이상 주민에 ..  
정헌율 시장, 신년 5차례 권역별 ..  
2월부터 익산역 이용객대상 대리주..  
이춘석,도내 현역중 예비후보등록..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