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2-06-24 오후 09:43:55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뉴스 > 정치/경제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갓 지은 밥 풍미 그대로… 하림, ‘The미식 밥’ 출시
천천히 뜸 들여 형성된 공기층으로 밥알 살아있어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22년 05월 16일(월) 15:10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5월 16일 서울 강남구 SJ쿤스트할레에서 열린 하림 더미식밥 론칭 기자간담회에서 밥 소믈리에로 변신한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이 11종의 더미식밥 신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 익산신문

하림이 100% 쌀과 물로 지어 밥 본연의 풍미(냄새, 색깔, 식감)를 살린 The미식 밥을 선보이며, 국내 즉석밥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종합식품기업 하림은 5월 16일 The미식 밥 론칭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 알 한 알 살아있는 갓 지은 밥의 풍미를 그대로 재현한 The미식 밥을 통해 즉석밥을 꺼리던 소비자들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즉석밥2.0’ 시대를 열어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The미식 밥은 다른 첨가물 없이 100% 국내산 쌀과 물로만 지어 밥 본연의 풍미를 살린 것이 특징이다.

집에서 밥을 지을 때 어떤 첨가물도 넣지 않는 것처럼 The미식 밥은 ‘첨가물 zero’를 구현했다.

따라서 The미식 밥은 갓 지은 밥과 같이 구수한 밥 냄새 외에 이취가 전혀 없고, 밥 고유의 빛깔을 유지하는 등 기존 즉석밥과 차별화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물붓기(가수)와 밀봉(실링) 2개의 공정에서 최첨단 무균화 설비인 클린룸(클래스 100, NASA 기준)을 운용해 다른 첨가물 없이 오직 쌀과 물로만 밥을 짓는 것이 가능하다는 게 하림의 설명이다.

아울러 냉수 냉각이 아닌 온수로 천천히 뜸을 들이는 차별화된 공정을 통해 용기를 밀폐하는 포장 필름과 밥 사이에 공기층을 만들어 냄으로써 밥알이 눌리지 않고 한 알 한 알 고슬고슬하게 살아있어 갓 지은 밥의 냄새와 식감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실제 The미식 밥의 용기 위를 눌러보면 공기층이 손끝으로 느껴진다.

The미식 밥은 백미밥을 필두로 소비자들의 다양해진 식습관과 취향에 맞춰 귀리쌀밥, 현미밥, 흑미밥, 오곡밥 등 총 11종 라인업을 갖췄다.

The미식 밥11종은 아기 젖병으로 쓰는 PP재질의 친환경 사각형 용기에 210g 1인분이 기본 포장 단위이며, 밥 종류에 따라 180g, 300g도 있다.

하림 관계자는 “The미식 밥에는 자연의 신선한 재료로 최고의 맛을 만든다는 하림의 식품철학과 원칙이 고스란히 담겨있다“면서 “즉석밥 2.0 시대를 열어 갓 지은 밥과 똑같은 즉석밥을 더 편리하고 다양하게 맛볼 수 있도록 함으로써 쌀 소비 촉진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박해정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9대 시의회 전반기 의장 최종오·부..
21일 오후 5시께 9대 시의장 경선 ..
익산다이로움 20% 혜택 하반기에도 ..
3선 정헌율 익산시장 취임식 7월 1..
제8대 익산시의회, 4년 의정활동 마..
부송4지구 개발사업 2024년말 준공 ..
제9대 시의회 전반기 상임위원장 후..
이리고 졸업 강황수, 차기 전북경찰..
6.1 地選 익산지역 당선인 화합교례..
제9대 익산시의회 민주당 원내대표..
최신뉴스
[기획]"저탄소 중심 패러다임으로 ..  
익산시, 모범청소년·성년·지도자..  
㈜LG화학 익산공장, 사회복지법인..  
익산문화관광재단, 서동요 플래시..  
원광대 중앙도서관, '시민과 함께 ..  
원광보건대 사회봉사단, 정읍서 농..  
한국철도 전북본부, 유관기관 합동..  
익산시, 27일부터 저소득층 긴급 ..  
【익산칼럼】드림 리스트를 만들자..  
【월요아침窓】찔레꽃  
【줌인찰칵】스탠바이 - 정해홍  
【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푸름 ..  
전북서부보훈지청, 제9회 애국울림..  
바르게살기운동, ‘지구환경보존 ..  
제9대 시의회 전반기 상임위원장 ..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