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3-07 오전 09:01:41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기획/특집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편안함 주는 익산비즈니스관광호텔을 가다
“익산의 대표 호텔로 자리매김” 선포
객실 등 화려함보다 편안함이 특징·비즈니스맨을 위한 오피스실도 마련
각종 행사 준비에서 마무리까지 최상의 서비스·잊을 수 없는 감동 호평
우창수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1년 04월 12일(화) 17:52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호텔다운 호텔, 익산의 대표명물로 자리매김한다.’

인화동사거리 부근에 3월 4일 문을 연 ‘익산 비즈니스관광호텔(대표이사 천장숙).’ 

프론트

프론트

건물면적 491.16㎡(149평), 7층 높이의 비즈니스관광호텔의 컨셉은 화려함보다는 편안함이다.

휘황찬란하고 요란한 인테리어나 실내 장식 등 보다는 고객이 내 집처럼 편안하게 묵고 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야말로 ‘호텔다운 호텔’이라는 이유에서다. 

1층 로비부터 객실까지는 튀거나 화려함보다는 중후하고 아늑한 분위기가 느껴진다.


고객에게 좀 더 편안한 휴식처를 제공하는 것. 여기에 20여명의 전 직원의 마음은 하나로 똘똘 뭉쳐 있다.

‘익산 비즈니스관광호텔’의 또 하나 장점은 이름에 걸맞게 비즈니스 숙박객을 위한 세심한 배려도 곁들였다는 것이다.

다른 호텔에서는 보기 힘든 최신식 노트북을 전 객실에 완비했다. 인터넷 사용은 불문가지.

특히 1층에는 오피스 실을 따로 마련했다. 이곳에 프린터와 팩스, 복사, 스캔 기기를 구비해 긴급한 비즈니스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했다. 사용은 무료다. 

트윈룸

트윈룸

3부터 7층까지의 객실은 한 마디로 편안함 그 자체다.

침구는고급 메모리매트리스 위에 라텍스를 추가해 포근하고 편안한 잠자리를 제공한다.

또한 부드럽고 자연친화적 색감과 소재로 디자인돼 깔끔하다. 안락한 소파와 고급스런 마감재의 월풀 욕실도 완비돼 있다.

객실 안 창가에 다가서면 익산시 내가 한 눈에 들어온다. 밤엔 환상적인 야경을 벗 삼아 와인 한 잔을 마시면서 분위기를 잡아봄직하다.

동시에 118명을 수용할 수 있는 38개의 객실은 스탠다드 더블룸(8만원), 스탠다드 트윈룸(13만원), 스위트 더블룸(14만원), 온돌방(8만원)과 VIP를 비롯해10명 이상이 머물 수 있는 넓고 세련된 로얄스위트룸(30만원)으로 이뤄져 있다. 

카페&레스토랑

카페&레스토랑

1층 카페&레스토랑은 현대와 클래식한 이미지를 동시에 느낄 수 있다.

깔끔한 현대적 감각의 인테리어에 고풍스런 실내 장식을 곁들여 비즈니스는 물론 상견례 등 격식이 필요한 장소에 안성맞춤이고 연인들의 데이트 장소와 가족끼리 오붓한 식사도 즐기기에 적당하다.

76명이 동시에 식사할 수 있는 이 레스토랑의 대표음식은 한우안심스테이크, 한우비후가스와 인삼한방곰탕이다.

 

연회장

연회장

2층 연회장은 최첨단 음향시설과 프로젝트, 원탁테이블 40개 등 다양한 시스템으로 세미나와 동창회 등 각종 모임은 물론 회갑·고희연, 돌잔치 등 연회 장소로 충분하다. 최대 240여명을 수용할 수 있다.

현재 1층에 준비 중인 게임룸은 스트레스를 풀어 주는 편안한 휴식공간으로 꾸며지고 있다.

익산 비즈니스관광호텔이 개업한 지는 한 달여.

입소문을 타기엔 부족한 시간이지만 고객들의 호평은 벌써부터 자자하다.

각종 행사의 준비에서 마무리까지 정성을 다하는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 잊을 수 없는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는 것이다.

천장숙 대표이사는 “일부 숙박객들은 ‘편안하게 머물고 간다’며 오히려 직원들에게 감사함을 표할 정도”라면서 “익산의 대표 관광호텔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앞으로도 고객감동의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예약 및 자세한 문의는 (063)853-7171.

/우창수 기자

-----------------------

인터뷰- 천장숙 대표이사

 “편안한 휴식·소중한 추억 책임지겠습니다.”

 

“급변하는 관광숙박문화를 좀 더 효율적인 시스템으로 관리해 비즈니스맨의 편안한 휴식과 가족여행의 소중한 추억을 익산 비즈니스관광호텔이 책임지겠습니다.”


천장숙 대표이사(53)는 “익산은 각종 세미나 및 대회 등 수많은 행사가 열리는 곳이지만 제대로 된 호텔이 없어 외부 인사를 편안하게 모시지 못한 게 사실”이라며 “익산 비즈니스관광호텔이 호텔다운 호텔의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자신했다.

천 대표의 고향은 고창, 현재 서울에 거주하면서도 이 같이 말하는 이유는 그동안 자주 익산을 방문하면서 호텔의 실태를 파악했기 때문.

익산이 편안한 고향 같아 호텔을 시작하게 됐다는 천 대표.

오랫동안 호텔 업무를 봐 왔었지만 직접 운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떨리는 마음과 동시에 설렘으로 가슴이 벅차다”면서도 “반드시 성공해보이겠다”고 자신감에 차 있다.


“휘황찬란하고 화려하다해서 호텔은 아니다”는 천 대표는 “내 집처럼 편안하고 편안하게 머물다 갈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호텔의 참 모습”이라며 “호텔의 진면목을 ‘익산 비즈니스관광호텔이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우창수 기자

우창수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제8대 地選 익산시장 잠룡들 서서히..
익산 2월 28~3월 2일 사흘동안 10..
익산농협,코로나 불구 조합원에 총 ..
익산역 철도차량기지 이전 필요성 '..
평화육교 재가설공사 현장 인근 침..
"KTX호남선 천안아산역~익산역 직선..
익산상의 제24대 회장에 김원요 부..
사립 '이리중' 내년부터 남녀공학으..
국식클 마침내 100개 기업 유치…분..
겁없이 부모 차 훔쳐 운전한 익산 ..
최신뉴스
"소방관이 되고 싶다면! 소방서 체..  
전북은행, '신규고객 경품가득 이..  
【사설】신임 식품진흥원 수장 어..  
함라면 한 주택서 불…인명피해 없..  
익산시, '미세먼지 저감' 전기굴착..  
익산시, NH제휴카드 적립금 1억여..  
익산 시청사 공중화장실 불법 촬영..  
【익산익산인】"역량 UP, 도움 필..  
원광보건대 ‘해외취업지원사업’ ..  
익산도 ‘아이스팩 재활용 시스템..  
익산시, ‘시민·화훼농가’에 희..  
‘익산작은도서관연합회’ 지난 3..  
익산시 초대 감사위원장에 함경수 ..  
보석박물관, 김행령 작가 정크아트..  
원광대, 비대면 온라인수업 지원 ..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