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3-07 오전 09:01:41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기획/특집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녹색의 땅 오산 '맛! 멋! 흥!' 한가득
2일 농흥마을서 제2회 오산 밀·보리밭 축제 500여명 성황
인기가수 주현미 공연·마술·닭잡기·전통놀이체험 등 다채
우창수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1년 04월 02일(토) 15:55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오산면 밀·보리밭 축제에 참가한 새싹들이 연을 날리며 푸른 초원으로 변한 보리밭을 신나게 달리고 있다

오산면 밀·보리밭 축제에 참가한 새싹들이 연을 날리며 푸른 초원으로 변한 보리밭을 신나게 달리고 있다

2일 전북 익산시 오산면 오산리 농흥마을의 푸른 들녘이 사람들의 생기로 가득찼다.

아이들은 연을 들고 초원(?)을 신나게 달리고 있었고, 어른들은 행사장에서 펼쳐지는 공연을 보면서 흥겹게 박수치며 즐기고 있었다.

또 한편에서는 예전 농기구를 들고 신기한 듯 땅을 갈아보는 어린 학생들, 어른아이 할 것 없이 한손에 우리밀·보리로 만든 찐빵을 들고 맛있게 먹고 있는 모습 등 신바람나는 일이 벌어지고 있었다.

맛! 멋! 흥! 오산

국내 최고 품질을 자랑하는 밀과 보리의 고장, 녹색의 땅 오산면에서 화려한 축제가 열렸다.

오산면 경관보전추진위원회(위원장 김상매)는 ‘제2회 오산면 밀·보리밭 축제’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한수 익산시장과 이춘석 국회의원, 배승철 도의원, 익산시의회 박종대 의장, 김대중·최종오·장오준·임영애 의원 등 정관계인사 및 기관단체장을 비롯한 시민 500여명이 참여했다.

아름다운 경관작물인 밀·보리를 활용한 도농교류 사업으로 열린 이 축제는 문화한마당 큰 잔치로 펼쳐졌다.

풍물패 길놀이 공연에 이어 열린 1부 행사엔 민요메들리, 발리댄스, 부채춤, 장고춤, 마술, 각설이 등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졌고 행사 하이라이트인 2부는 초대가수 주현미 공연과 관광객 즉석 노래자랑, 밀·보리밭 닭잡기 등이 진행됐다.

또 부대행사로는 보리비빔밥, 우리밀국수 시식회 등 다양한 먹을거리체험과 전통놀이체험이 열렸고 오산면에서 생산된 밀과 보리의 홍보 및 판매행사도 전개됐다.

/우창수 기자

 

인터뷰- 김상매 오산면 우리밀·보리밭 축제위원장

"최고품질 오산면 밀·보리 농촌인심과 함께 알릴 터"

 

 

“오산면의 밀·보리는 전국 최고의 품질을 자랑합니다. 이를 대내외에 널리 알리고 도시민들에게 시골의 훈훈한 인심을 전하기 위해 이번 축제를 마련했습니다.”

김상매 오산면 우리밀·보리밭 축제위원장(57)은 먹을거리 농업에서 경관농업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2008년 경관보전추진위원회를 결성, 오산 밀·보리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축제를 계획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축제를 계기로 앞으로 오산면에서 생산되는 우리밀·보리의 판로가 더욱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

김 위원장은 오산면에는 900여 농가가 우리밀·보리를 재배, 익산시우리밀영농법인을 통해 전국 가공업체로 납품하는데 지난해 매출액 3억 원에서 올해는 4억 원을 예상하고 있다.

이처럼 고소득을 올리고 있는 우리밀과 흰찹쌀보리의 재배면적은 각각 700ha와 600ha로 끝도 보이지 않을 만큼 넓은 초원을 연상케 한다.

우리밀·보리밭 축제로 농촌관광을 접목해 농업의 가치와 경쟁력을 한 차원 높이고 아름다운 경관작물인 우리밀·보리의 소중함을 알리겠다는 김 위원장.

도시와 농촌의 상생 교류 및 도시민들의 농촌 체험학습을 통해 고향의 향수를 그리며 다시 찾을 수 있는 지역축제로 승화 발전시켜 나간다는 각오다.

/우창수 기자

 

이날 시민들은 어른아이 할 것 없이 우리밀·보리로 만든 찐빵을 먹기 위해 장사진을 이뤘다.

이날 시민들은 어른아이 할 것 없이 우리밀·보리로 만든 찐빵을 먹기 위해 장사진을 이뤘다.

축제에는 역시 우리 가락. 공연자들이 장고춤을 선보이며 흥을 돋우고 있다.

축제에는 역시 우리 가락. 공연자들이 장고춤을 선보이며 흥을 돋우고 있다.

축제에 참가한 한 학생이 옛 농기구가 신기한 듯 땅을 갈며 웃음꽃을 자아내고 있다.

축제에 참가한 한 학생이 옛 농기구가 신기한 듯 땅을 갈며 웃음꽃을 자아내고 있다.

시민들이 오산면에서 생산된 밀·보리를 살펴보고 있다.

시민들이 오산면에서 생산된 밀·보리를 살펴보고 있다.

흥겨운 공연에 시민들이 박수를 치면서 즐겁게 관람하고 있다.

흥겨운 공연에 시민들이 박수를 치면서 즐겁게 관람하고 있다.

우창수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제8대 地選 익산시장 잠룡들 서서히..
익산 2월 28~3월 2일 사흘동안 10..
익산농협,코로나 불구 조합원에 총 ..
익산역 철도차량기지 이전 필요성 '..
평화육교 재가설공사 현장 인근 침..
"KTX호남선 천안아산역~익산역 직선..
익산상의 제24대 회장에 김원요 부..
사립 '이리중' 내년부터 남녀공학으..
국식클 마침내 100개 기업 유치…분..
겁없이 부모 차 훔쳐 운전한 익산 ..
최신뉴스
"소방관이 되고 싶다면! 소방서 체..  
전북은행, '신규고객 경품가득 이..  
【사설】신임 식품진흥원 수장 어..  
함라면 한 주택서 불…인명피해 없..  
익산시, '미세먼지 저감' 전기굴착..  
익산시, NH제휴카드 적립금 1억여..  
익산 시청사 공중화장실 불법 촬영..  
【익산익산인】"역량 UP, 도움 필..  
원광보건대 ‘해외취업지원사업’ ..  
익산도 ‘아이스팩 재활용 시스템..  
익산시, ‘시민·화훼농가’에 희..  
‘익산작은도서관연합회’ 지난 3..  
익산시 초대 감사위원장에 함경수 ..  
보석박물관, 김행령 작가 정크아트..  
원광대, 비대면 온라인수업 지원 ..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