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4-06 오후 10:32:25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교육/문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김수환과 광산김씨 - 정복규 본사사장
익산신문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0년 05월 24일(월) 12:21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김수환 전 추기경은 1922년 대구시 남산동 225-1번지에서 태어났다. 본관은 광산(光山)이다. 아버지 김영석(요셉)과 어머니 서중화(마르티나)의 5남3녀 중 막내로 태어났다. 그는 조부 김보현(요한) 때부터 천주교 신앙을 이어온 집안에서 유아세례를 받고 신앙이 돈독한 소년으로 성장했다.

박해가 끊이지 않는 상황에서 천주교 복음을 받아들인 조부는 1868년 무진박해 때 충남 논산군 연산에서 체포돼 서울 포도청으로 압송됐다가 감옥에서 순교했다.

이때 조모인 강말손도 남편과 함께 체포됐으나 임신 중이어서 석방돼 부친 영석을 낳았다. 유복자로 태어난 부친은 성장한 뒤 영남 지방으로 이주해 옹기장사를 하다가 혼인한 뒤에 대구에 정착했다.

그러나 천주교에 대한 일제의 탄압으로 한 장소에서 옹기점을 운영하기 어려웠다. 옹기장이 아버지를 따라 이곳저곳을 떠돌며 자란 탓인지 김 추기경의 어릴 적 꿈은 장사꾼이 되는 것이었다.

그러나 순교자 집안에서 태어나 성소(聖召)를 받는 아들이 나오길 기대했던 부모의 깊은 신앙으로 넷째 아들 동환과 막내아들 수환은 사제의 길을 걷게 된다.

군위공립보통학교 1학년 때 부친을 여의었던 김수환은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모친의 권유에 따라 세 살 많은 형 동환과 함께 성직의 길을 가기로 결심했다.

보통학교 5년 과정을 마친 김수환은 1933년 대구 성 유스티노 신학교 예비과에 진학했다. 이후 서울의 소신학교인 동성상업학교에 들어갔다. 이 학교는 일반 상업학교인 갑조(甲組)와 소신학교 과정인 을조(乙組)로 나누어 운영됐다. 그는 전 원주교구장 지학순(1921-1993) 주교, 전 전주교구장 김재덕(1920-1988) 주교 등과 함께 을조에 입학했다.

동성상업학교 시절 김수환은 일제에 대한 울분을 일기장에 적을 정도로 강렬한 민족의식을 갖고 있었다. 졸업반인 5학년 때 '황국신민으로서 소감을 쓰라'는 시험문제를 받고 "황국신민이 아니어서 소감이 없다"고 썼다가 교장 선생에게 불려가 뺨을 맞기까지 했다.

교장 선생은 버릇이 없다며 김수환 학생의 뺨을 때렸지만 훗날 대구교구 장학생으로 일본 유학을 떠날 수 있도록 추천했다. 그 교장선생은 제2공화국 때 국무총리를 지낸 장면(1899-1966) 박사였다.

김수환은 동성상업학교를 졸업한 해인 1941년 일본으로 유학을 떠나 도쿄의 상지대학 문학부 철학과에 입학했다. 당시 졸업을 얼마 남겨 놓지 않았던 김수환은 일제의 강압으로 학병에 징집돼 동경 남쪽의 섬 후시마에서 사관후보생 훈련을 받아야 했다.

그 뒤 김수환은 서울의 성신대학(가톨릭대 신학부)으로 편입한 그는 4년 뒤인 1951년 9월 대구 계산동 주교좌성당에서 사제로 서품됐다.

김수환은 1970-1980년대 격동의 시대 속에서 세상과 교회를 모두 돌보는 일은 녹록지 않았다. 특히 1970년대 가톨릭교회와 명동성당은 박정희 유신정권에 맞서 싸우는 민주화 운동의 구심점으로 인식됐다.

한편 광산김씨의 시조 김흥광(金興光)은 신라의 왕자다. 신라 말 무진주 서일동(현 전남 담양군 평장동)에 은거한다. 그 후 고려 태조가 그를 광산부원군에 봉하고 후손들이 광산을 본관으로 삼았다. 김흥광이 서일동에 터를 잡은 후 고려조에 와서 그의 후손들 가운데 8명의 평장사가 배출되자 사람들이 그곳을“평장동”이라 불렀다.

충남 논산군 연산면 고정리는 광산김씨의 집성촌이다. 사계 김장생이 광해군을 피해 은거했던 곳도 바로 이곳이다. 이 마을에 처음 터를 잡은 것은 19대 김약채 대부터다.

이 마을의 내력에서 김약채의 큰 며느리 허씨의 이야기를 빼면 안 된다. 김약채의 맏아들 김문이 아들 하나를 낳고 일찍 죽었다. 그 부인 허씨가 17세에 홀로 되자 친정 부모는 딸을 개가시키려 했다.

허씨는 이를 끝내 거절, 아들 김철산을 데리고 시가인 고정리로 내려와 아들을 키우며 수절한다. 이후 김철산은 성종 때 좌의정을 지낸 김국광, 김겸광 등 4형제를 낳았다. 김국광의 5대손에서 김장생이 태어났으니 오늘의 고정리 마을은 정경부인 허씨의 정절에서 비롯된 것이다. 조선시대에 모두 389명의 과거 급제자를 배출했다. 2000년 현재 837,008명이 있다.
익산신문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2개월 이상 코로나19 청정지역 지켜..
익산갑 김수흥 후보, 선대위원장에 ..
익산시 인구 내년 상반기 28만명선..
마스크 판매사기 익산시내 전 폭력..
열린민주당 비례후보 등 익산 총출..
석암동에 익산지역 최초 수소충전소..
프리미엄 'STX 익산창인네움’ APT ..
익산지역 개신교 교회 37% 253곳 현..
익산 귀금속보석업계 4개 단체 4.15..
금강·부송동 매립장 야적쓰레기 소..
최신뉴스
헌재 "지방의회의원의 선거운동 금..  
익산시 "자가격리 벗어나 놀이터 ..  
익산 與후보들 사회복지 현안 정책..  
망성여성의용소방대, 망성면에 성..  
익산시, 저소득층 근로 청년 자립..  
익산농기센터, 농기계 안전등화장..  
市, 봄꽃 20만본 식재… 화사한 봄..  
익산의용소방대, 일손부족 마스크..  
전북대, 13일부터 대면 수업 계획 ..  
팔봉동 ㈜삼현철강 대표, 코로나19..  
전권희, 주말 유세전…민중당 비례..  
왕궁 축산인, 코로나19극복 성금 7..  
市,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가족안..  
김수흥, KCN토론회 불참 野 후보들..  
시민들은 '다독다독'…종교단체는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