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9-23 오전 10:46:46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교육/문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김우연의 미니시사>-스폰서
익산신문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0년 05월 10일(월) 16:11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스폰서라는 말이 회자되기 시작한 것은 장자연이라는 여배우의 자살 때문이었다. 꽃다운 나이에 기획사 사장의 손에 잡혀 언론사 사주와 기업가ㆍ감독들 노리개로 끌려다니다가, 성접대와 폭행의 수모에서 도망치기 위해 결국은 목숨을 끊어버렸다. 연예인과의 향응 내지 성접대의 대가로 프로그램 출연의 뒤를 봐주는 것이 스폰서의 역할이라고 했던가.

스폰서(Sponsor)란 원래 라틴어에서 유래한 말로 예술가를 후원한 것이 그 모태다. 중세 때 유럽 귀족 가문들은 서로 앞다퉈 예술을 후원했다. 특히 그 가운데 한 사람인 메디치는 다수의 학자와 예술가들을 후원했다. 이 후원자들은 피렌체를 유럽 문화의 중심지로 탈바꿈시켰다. 미켈란젤로와 레오나르도 다 빈치, 보티첼리 등도 이 후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영국의 문호 윌리엄 셰익스피어는 유명극단의 전속작가로 발탁되어 불후의 명작을 남겼다. 이 유명극단은 궁내부 장관이 후원하는 단체였다. 베토벤도 여러 귀족들의 아낌없는 후원을 받았다. 그는 귀머거리였지만 이 후원에 힘입어 비교적 넉넉한 생활을 하면서 불후의 명곡들을 쏟아냈다. 세익스피어나 베토벤의 뒤에 이런 후원자들이 없었다면 명작이나 명곡은 태어나지 않았을 지도 모른다.

1920년대 들어 이 말은 방송국의 경영을 보증하고 후원하는 사람을 뜻하는 말로 쓰였다. 즉 광고주라는 뜻이었다. 하지만 자본주의가 발달하면서 이 후원자들은 경제적 이익을 챙기기 시작했다. 미국에 상업방송이 시작되자 이들은 숫제 프로그램을 사들이는 등 후원의 양상이 변했다. 후원자들의 상업주의가 더욱 노골화되면서 스포츠의 순수성을 표방하던 올림픽마저도 상업주의로 이행했다. 비판자들은 이를 ‘스폰서 올림픽’이라 혹평했다.

스폰서가 이제 검찰 직원들 회식 자리를 위해 필요하게 된 모양이다. 이 스폰서 문화가 얼마나 광범위하게 퍼져 있는지 우리는 모른다. 앞으로 스폰서의 의미가 어떻게 변해갈 지도 추측하기 어렵다. 스폰서의 진정한 의미는 이 땅에 실현되기 어려운 것인가.
익산신문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 10월4일까지 고위험시설 집합..
슬럼화된 익산시청 정문앞 일대 탈..
익산지역서 15일 하루 코로나19 무..
익산지역 확진자 이틀사이 10명 발..
임상동 한 공사현장서 폐기물 성토..
모현 이지움 사업주체 코리아신탁 ..
원광대 비대면수업 재연장…대학가 ..
4시간에 걸친 익산시 인구문제 끝장..
안전진단D등급 모현우남아파트 무대..
한병도 의원,총선공약 ‘숨쉴 수 있..
최신뉴스
익산교육청,특수교사 등 역량강화 ..  
익산 초·중·고생 제작 두편의 통..  
오락가락 통신비 2만원 지원, 35~6..  
전북서부보훈지청, 어려운 보훈가..  
전북은행-‘필리핀 메트로뱅크, 외..  
익산서 열리는 내년 전북도민체전 ..  
익산경찰서, 22일 경미범죄심사위..  
익산문화도시사업단·어라하꽃단,..  
익산 거주 외국인 코로나 확진…도..  
원광대,1학년생 대상 온라인 학습..  
익산시, 주민세 미신고 사업장 일..  
김수흥 “장점마을 사태 해결에 국..  
조형환 익산산악연맹회장, 마스크 ..  
2020국제종자박람회 10월 15일~11..  
익산시 의료급여제도 비대면교육 ..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