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21 오후 08:41:11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교육/문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준비된 노후 행복한 황혼-전대영 본사 이사
익산신문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09년 06월 29일(월) 14:20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노년기는 뚜렷한 과제가 정해지지 않은 시기이니 모든 시간이 여가시간이 라 할 수 있다.

여가시간은 무엇 을 할 수 있는 좋은 시간이며 자산임에 틀림없다. 노인에게 주어진 여가시간을 잘 관리하고 사용한다면 좋은 자산이 될 수 있다.

여가를 보낼 수 있는 방법은 취미생활과 봉사활동, 그리고 배우는 것 이 있다. 내가 강조하고 싶은 것은 평생교육으로 배우는 것 알리는 것 이다.

신체적인 성장은 어쩔 수 없는 한계가 있지만 정서적 . 학문적 성장은 제한이 없다고 본다. 성장을 위해서는 바로 배우는 것을 해야 한다.

노년의 배움은 희망을 갖게 하고 과거에 억매이지 않고 사고를 하며 사회변화에도 잘 적응하는 한편 지속적인 배움으로 새로운 전문영역을 개척하는 과정이 되기도 한다.

얼마 전 털레비전의 한 프로그램에 80세가 되신 할아버지께서 드럼을 배우고 즐기는 모습이 방영됐다. 우연히 드럼에 관심이 있어 해보니 참으로 재능이 있어 빨리 배우고 맘껏 즐 길 수 있었다. 더 빨리 재능을 발견하고 시작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지만 노년기에는 후회하지 말고 욕심을 내려놓고 지금이라도 즐길 수 있는 것에 감사 하면 된다.

어느 한 노인복지관에서 시니어 실내 황혼의 단원을 모집하는데 많은 분들이 바이올린. 첼로. 플룻. 클라리넷과 같은 악기를 들고 응모. 취업하려는 젊은이들 못지않은 기대와 긴장감을 보여주셨다 한다. 이 악단의 목적은 좋아하는 취미를 즐기면서 새롭게 배우고, 다른 곳에 가서 봉사활동을 하고자 하는 것이다.

노년기 배움의 목적을 배운 것을 써 먹기 위한 것이란 생각을 가진다면 머지않아 실망하거나 실패한다. 배우는 생활 자체를 즐기고 의미를 두는 것이 중요하다.

노인의 여가 활동은 개인의 책임이지만 국가와 사회의 책임도 크다. 지금 우리나라는 노인의 역할이 주어지지 않고 여가활동을 할 수 있는 사회적 배려가 부족하다.

이 때문에 노인들을 위한 시설을 만들고 여가 활동에 대한 궁정적인 인식을 갖는 것과 여건조성을 위한 비용지원도 필요하다.

노인의 여가는 개인의 자산이면서, 잘 활동하면 좋은 노년문화를 만들어 국가의 자산이 될 수 있어 세심한 관심으로 좋은 정책과 프로그램 개발도 활성화돼야 한다.

선진 노인 복지국가가 되려면 노년의 행복을 추구하는 것인데, 노년의 행복은 노인의 여가시간이란 자원을 선용할 때 얻을 수 있다. 노인 여가의 자신이 노년의 행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소중히 다뤄야 하지 않겠는가 한다.

잘 익은 노년을 위한 10가지

하나. 누구나 노력을 통해 잘 늙을 수 있다.
둘. 우선 몸과 사이 좋게 지내자.
셋. 변화와 상실은 인정하고 받아들이자.
넷. 베푸는 노년이 아름답다.
다섯. 끝까지 삶에 참여해야 한다.
여섯. 감사함으로 행복한 노년을 만들 수 있다.
일곱. 젊음의 모방이 아닌 노년만의 가장 좋은 동반자다.
여덟. 감정 조절로 마음의 평화를 유지한다.
아홉. 신앙은 성숙한 노년의 가장 좋은 동반자다.
열. 잘 익은 노년은 영적 성숙으로 완성된다.
익산신문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고, SKY大 등 역대 최고 대학진..
익산시 국·과장 등 간부급 승진 풍..
익산지역 우체국 2곳 올 상반기중 ..
민주당 익산 갑·을 선거구,공천 경..
제8대 익산시의회 민주평화당 소속 ..
우체국 폐국 대상에 익산에선 영등-..
익산~대야 전철화 끝나도 전철 못다..
익산시 송학동·인화동 신규 ‘도시..
매일시장상인회, 특정회원 제명하려..
익산시, 공무원 복지성 수당 일부 ..
최신뉴스
【익산익산인】“봉사는 할수록 중..  
【익산칼럼】삶이 예술이 되는 공..  
【월요아침窓】사랑의 불시착-하송  
【줌인찰칵】정해선- 이중하늘  
【김경원의 노무칼럼】일용근로자 ..  
【사설】지자체에 씨알 안먹히는데..  
【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무른 ..  
【고용정보】오늘의 고용정보(02.2..  
【국민연금 Q&A】직장에서 입사 시..  
익산 신천지 교회 집회장 임시폐쇄..  
[표]코로나19로 임시휴관하는 공공..  
익산시, 체육-장애인-노인 등 공공..  
군인들은 나라지키고 익산장병은 ..  
모인·팔봉·마동·수도산 공원 민..  
성당면 직원들, 셋째아 출산 가정..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