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2-08-12 오후 09:46:39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뉴스 > 교육/문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나바위성지, 종교문화관광지로 재탄생 한다
2024년까지 국·도비 40억원 포함 총 사업비 100억원 투입
천주교 전주교구, 전시시설과 공연장 갖춘 문화체험관 건립
익산시, 야외공연장·순례길 정비 등 종교·역사문화 관광지화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22년 06월 22일(수) 13:14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 드론으로 촬영한 익산시 망성면 금강변에 위치한 나바위성지 모습.
ⓒ 익산신문
한국인 최초 사제인 김대건 신부가 사제서품을 받고 조선 땅에 첫발을 내딛은 장소로 천주교사적 의의가 깊은데다 국가 사적지인 익산시 망성면 나바위성지에 전시와 공연시설을 갖춘 복합문화시설이 들어설 예정이어서 지역의 대표 종교문화 관광지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이달 22일 익산시에 따르면 국·도비 40억원을 포함해 총 사업비 100억원이 투입돼 나바위성지에 전시시설과 공연장·연수시설 등을 갖춘나바위성지문화체험관2024년 완공을 목표로 건립되게 된다.

올해 하반기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시작으로 지하 1층 지상 2, 연면적 2300규모의 전시시설과 피정연수관 시설을 포함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된다.

민간자본보조사업으로 천주교 전주교구(교구장 주교 김선태)가 시행하는 이번 사업은 최근 문화체육관광부와 전북도로부터 보조금 교부 결정을 받아 본격적으로 추진하게 됐다.

앞서 익산시와 천주교 전주교구는 나바위성지 의의를 계승하고 널리 알리기 위해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에 성지문화체험관 건립을 강력하게 건의한 바 있다.

↑↑ 익산시 망성면 금강변에 위치한 나바위성당.rnrn
ⓒ 익산신문
양 기관은 나바위성당이 지닌 종교문화역사적 의미 보존과 김대건 신부의 최초 기착지라는 독자적인 콘텐츠를 활용한 관광 자원화에 뜻을 모으고, 시민들과 함께 소통하는 열린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와 함께 지역의 각종 문화행사와 전시회를 개최할 수 있는 야외공연장과 주변 순례길도 정비도 진행될 예정이다.

시는 올해 나바위성지문화체험관 건립사업 외에도 23천만원을 투입, 나바위성지 보수정비 사업과 야간경관조명 설치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들 사업이 완료될 경우 문화유산을 활용한 관광산업 활성화로 500만 관광도시 도약은 물론 지역경제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헌율 시장은 나바위성지는 한국 천주교회사와 익산의 역사성에 대한 상징적 역할과 천주교 성지순례의 필수적 명소로 부각될 것이다성지문화체험관과 문화재 정비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지역의 대표 종교문화 관광지로 도약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사상과 영성· 한국천주교회의 상징성과 영향력을 인정받아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로 선정된 김대건 신부는 1845년 중국 상해에서 사제서품을 받고 익산 나바위를 통해 조선 땅에 첫발을 디뎠다.

익산시와 천주교 전주교구는 지난해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다채로운 기념행사를 진행하고 착지처인 나바위성당에 실물크기의 라파엘호를 제작 전시하고 있다.

시는 복합문화시설 건립에 이어 각종 보수 정비 사업을 병행해 종교문화유산을 활용한 관광산업활성화에 나설 예정이다./홍동기 기자 

↑↑ 익산시 망성면 나바위성지와 맞닿은 금강변에 제작돼 설치된 라파엘호.이 배는 1845년 김대건 신부가 중국 상해에서 사제서품을 받고 페레올 주교·다블뤼 신부와 함께 현 나바위성지(망성면 화산리)로 입국하면서 타고 온 배를 본떠 제작됐다.
ⓒ 익산신문
ⓒ 익산신문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시간 많이본 뉴스  
부동산경기 8백만원대 익산 아파트..
익산지역 아파트 부정청약 당첨자 ..
익산지역에 어린이전문병원 설립 가..
미륵사지 관광지 386억원 투입,16년..
원광정보예술고,교명'원광보건고'변..
시의회 “진보당 법적조치” 강력 ..
KT wiz,퓨처스 연고지 익산시민 위..
익산시 홍보대사 가수 최향, 13일 ..
익산교육지원청 첫 여성교육장 김복..
【포토뉴스】김관영 도지사,익산 상..
최신뉴스
익산 하수처리장 공사장서 60대,구..  
동산동 장례식장 패싸움 조폭 5명,..  
국립호남권청소년디딤센터, 익산 ..  
【익산익산인】“서로 도우며 살기..  
【익산칼럼】학교에서 행복도 가르..  
【월요아침窓】100대 명산 완등기  
【줌인찰칵】바다지킴이 - 이지현  
【월요아침窓】익산 핫 플레이스, ..  
【줌인찰칵】연꽃 - 박경진  
【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시니..  
【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극지 ..  
익산교육지원청 첫 여성교육장 김..  
익산체육회·익산병원·한가족뇌혈..  
식품진흥원, 국식클 입주기업 77명..  
익산소방서 남녀소방대원들 집중호..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