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21 오후 08:41:11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교육/문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40여년 된 카메라로 담은 '자연의 신비 연꽃'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07년 06월 27일(수) 09:22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카메라 앵글’과 평생을 같이해 온 어르신 2명이 작지만 예술성 높은 전시회를 갖고 있다.

주인공은 이준구(83), 신길수(69). 이들은 21일부터 조그만한 익산시교육청 건너편 백강 아트ㆍ홀에서 연꽃 전시회를 열고 있다.

이준구 작가는 사진을 찍기 시작한지 어연 50여년. 처음에는 페허가 된 거리와 전쟁의 아픔을 담은 사진을 많이 찍었다. 그런데 아쉽게도 그 많은 사진들이 사라졌고 남은 건 40여전에 구입해 지금도 사용하고 있는 카메라가 전부라고.

이 작가는 “26년 동안 악천후에도 불구하고 매년 40일간 연화의 아름다움을 사진으로 남기는 작업에 열중했다”며 “연화는 살을 찌는 7,8월 더위 속 시궁창에서 태어나지만 외부 조건에 티끌만큼도 굴복하지 않고 오염되지도 않는다”고 연화에 대한 예찬론이 쏟아집니다.

신길수 작가는 “저는 겨우 10여년의 경력이지만 이 작가는 50여년의 경력이 말하듯 대단한 열정을 지니신 분”이라고 치켜세웠다.

신길수 작가는 현재 원광대학교 명예교수로 일주일에 6시간정도를 출강하면서 틈틈히 사진을 찍는다.

“이곳 저곳 사진을 찍기 위해 다니다가 어느 날 연꽃이 눈에 들어왔다. 앵글에 핀 연꽃이 너무 아름다웠다. 그래서 찍기 시작했다”며 연꽃과의 소중한 인연을 설명했다.


"특히 가시연꽃을 찍은 적이 있었고 전시도 했지만 멸종위기에 있다는 말에 더욱 애착이 가 이젠 연꽃박사가 다 되었다“고 활짝 웃었다.
.

그렇다고 연꽃만 찍는 것은 아니다.

베트남과 중국 등 해외에도 나가 촬영하기도 했는데 제일 인상에 남았던 곳은 중국에서 찍은 ‘다락논’이었다며 혼자 보기 아까워 화보집을 만들었다고 한다.


신 작가는 “이젠 익산의 아름다운 공원을 찾아 그곳에 피어 있는 꽃들을 촬영하려고 한다”며 “특히 배산체육공원에 있는 장미들이 잘 정돈되어 있어 이젠 익산의 아름다움을 표현하고 싶다”고 말했다.


전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063-842-3330번으로 문의하면 된다./익산시민뉴스 오명관 기자 제공/iscmnews.com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고, SKY大 등 역대 최고 대학진..
익산시 국·과장 등 간부급 승진 풍..
익산지역 우체국 2곳 올 상반기중 ..
민주당 익산 갑·을 선거구,공천 경..
제8대 익산시의회 민주평화당 소속 ..
우체국 폐국 대상에 익산에선 영등-..
익산~대야 전철화 끝나도 전철 못다..
익산시 송학동·인화동 신규 ‘도시..
매일시장상인회, 특정회원 제명하려..
익산시, 공무원 복지성 수당 일부 ..
최신뉴스
【익산익산인】“봉사는 할수록 중..  
【익산칼럼】삶이 예술이 되는 공..  
【월요아침窓】사랑의 불시착-하송  
【줌인찰칵】정해선- 이중하늘  
【김경원의 노무칼럼】일용근로자 ..  
【사설】지자체에 씨알 안먹히는데..  
【권영민 시인의 문화 산책】무른 ..  
【고용정보】오늘의 고용정보(02.2..  
【국민연금 Q&A】직장에서 입사 시..  
익산 신천지 교회 집회장 임시폐쇄..  
[표]코로나19로 임시휴관하는 공공..  
익산시, 체육-장애인-노인 등 공공..  
군인들은 나라지키고 익산장병은 ..  
모인·팔봉·마동·수도산 공원 민..  
성당면 직원들, 셋째아 출산 가정..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