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9-22 오후 02:19:59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교육/문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익산 춘포 도솔사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07년 06월 21일(목) 13:56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익산 신흥동 전라북도 농업기술원 앞을 지나 900m 지점 사거리에서 삼례방향으로 2.9km가면 삼거리가 나온다.
 
이곳에서 천서초등학교 방향으로 400여m 가면 미륵산 끝자락인 춘포면 오산리에 가람배치가 아름다운 도솔사가 자리하고 있다.
 
범종루 1층에는 동서남북 호세안민으로 지켜주는 사천왕이, 2층에는 장엄하고 섬세한  단청 문양 속에 범종, 목어, 법고가 배치됐다.
 
앞마당엔 전북도내에서 두 번째로 크고, 수령이 70여년 된 보리수나무는 꽃이 만발하여 그윽한 향기가 경내에 가득하고, 꽃이 지고 열매가 여물면 염주로 다시 태어난다.
 
우측에는 동남아 불교사원에서나 볼 수 있을 듯 한 우람한 돌 너와집은 이국적인 느낌을 주기도 한다.
 
중앙에 위치한 아담한 대웅전에는 삼존불이 모셔있고, 앞쪽에는 호랑이 석상 2기, 5층석탑, 사자석등 2기가 도솔사를 지킨다.
 
대웅전 옆쪽 철쭉꽃 나무로 아름답게 조성된 화단 위 삼성각에는 칠성님, 산신님, 독성님을 모셨고, 뒤쪽 나지막한 계단 위 미륵전에는 자연석 미륵보살이 독특하다. 
 
65여 년 전에 도솔사를 창건 했던 윤도솔행이 수행하던 초막에는 영전과 초상화가 모셔있다.
 
이곳은 ‘일제 강점기 때 왜인(倭人)에게 쫓기던 사람들이 숨어있었는데 방문을 열고 찾아보았으나 일경(日警)의 눈에는 안보여 모두 무사했다’한다.
 
윤 창건주는 훗날 호국불교로 거듭날 것을 예상하고 태극문양을 바탕으로 한 손수 만든 해인도 46점 등 유품들이 보존되어 있다.
 
왼쪽 요사채 앞에는 키가 작은 아름드리 노송은 마치 용이 하늘을 나는 형상을 하고 있으며, 옆 터에는 도솔암신도비와 윤도솔행의 공적비가 세워졌다. / 글ㆍ사진 권찬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 10월4일까지 고위험시설 집합..
슬럼화된 익산시청 정문앞 일대 탈..
익산지역서 15일 하루 코로나19 무..
익산지역 확진자 이틀사이 10명 발..
임상동 한 공사현장서 폐기물 성토..
모현 이지움 사업주체 코리아신탁 ..
원광대 비대면수업 재연장…대학가 ..
4시간에 걸친 익산시 인구문제 끝장..
한병도 의원,총선공약 ‘숨쉴 수 있..
"익산 제1·2산단 악취관리구역서 ..
최신뉴스
익산시 나무 나눠주기 행사 10월에..  
안전진단D등급 모현우남아파트 무..  
유재구 익산시의장,‘스테이 스트..  
익산시다문화이주민+센터’ 1년간 ..  
道농업기술원, 농산물 안전분석실 ..  
한국철도 전북본부, 추석맞아 나눔..  
전주지검 군산지청·법사랑위원회,..  
오늘부터 예정된 독감 백신 무료접..  
국내 유일 국가식품클러스터內 공..  
익산경찰서 학교전담경찰관, '방송..  
"코로나19 대책으로 지역업체 우선..  
추석 맞이 나눔의 손길 잇따라 지..  
익산군산축협, 400만원 상당 노인..  
푸른익산가꾸기 성금 기탁 잇따라 ..  
시민들의 아이디어로 ‘다이로움’..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