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9-22 오전 11:46:10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교육/문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익산 왕궁 소세양신도비ㆍ소자파묘비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07년 06월 14일(목) 10:23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익산 금마검문소에서 익산 I.C 방향으로 0.5km가다 일반국도 1호선으로 올라가 3.4km 가면 용화리 이정표가 있다.
 
이곳에서 아래 도로 내려가 굴다리 방향으로 좌회전하면 왕궁면 용화리 신탄마을 이발소가 나온다.
 
이곳에 주차하고 마을 쪽으로 200여m 가면 효자문이 있는 곳에서 산을 향해 200여m 올라가면 소세양신도비가 위치했다.
 
이 신도비는 전라북도 유형문화제 제159호이며, 섬세하게 조각된 소세양 신도비의 머리 돌에는 연꽃과 구름문양이,  받침돌 위에는 국화문양이 새겨졌고 몸통 돌 위에는 갓머리 석이 올려졌다.
 
주위엔 비석, 안내판, 석등, 소세양 선생의 시 6편이 담긴 비문 등이 있고, 2기의 묘 둘레는 약 30여m이며, 둘레 석에는 12지장이 조각되어 있다.
 
소세양신도비는 조선 전기의 문신 소세양의 행적을 새긴 것으로 조선 명종 19년(1564)에 세워졌으며, 소세양(1486∼1562)은 연산군 10년(1504) 과거에 급제하여 종1품인 좌찬성 까지 올랐다.
 
위쪽으로 200여m 올라가면 진주 소씨 묘지 중 가장 위쪽에 자리하고 있는 소세양의 부모인 소자파묘비가 있다.
 
이 묘비는 전라북도 문화재자료 148호로 지정됐으며, 묘의 규모나 형태 등은 비슷하나 묘 주변 석물 숫자가 적게 설치됐다.  
 
소자파의 묘비는 조선 중종 21년 (1526)에 세워졌으며, 성종 14년(1483) 과거에 급제하여 벼슬길에 나섰다.
 
용화저수지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용화산 동쪽 끝자락에 자리한 이 묘 자리는 전국에서도 최고의 명당으로 손꼽히기도 한다.
 
이곳의 묘비는 익산지역의 비석 가운데 건립시기도 제일 빠르고 조각수법도 매우 우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 글ㆍ사진 권찬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 10월4일까지 고위험시설 집합..
슬럼화된 익산시청 정문앞 일대 탈..
익산지역서 15일 하루 코로나19 무..
익산지역 확진자 이틀사이 10명 발..
임상동 한 공사현장서 폐기물 성토..
모현 이지움 사업주체 코리아신탁 ..
원광대 비대면수업 재연장…대학가 ..
4시간에 걸친 익산시 인구문제 끝장..
한병도 의원,총선공약 ‘숨쉴 수 있..
"익산 제1·2산단 악취관리구역서 ..
최신뉴스
유재구 익산시의장,‘스테이 스트..  
익산시다문화이주민+센터’ 1년간 ..  
道농업기술원, 농산물 안전분석실 ..  
한국철도 전북본부, 추석맞아 나눔..  
전주지검 군산지청·법사랑위원회,..  
오늘부터 예정된 독감 백신 무료접..  
국내 유일 국식클內 공원관리 이래..  
익산경찰서 학교전담경찰관, '방송..  
"코로나19 대책으로 지역업체 우선..  
추석 맞이 나눔의 손길 잇따라 지..  
익산군산축협, 400만원 상당 노인..  
푸른익산가꾸기 성금 기탁 잇따라 ..  
시민들의 아이디어로 ‘다이로움’..  
코로나19 정보 전달 ‘수어통역사..  
전북대 설경원 교수, 산업통상자원..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