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4-02 오후 08:42:04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교육/문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익산 함열향교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07년 04월 19일(목) 11:54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함라면 안정사거리에서 소재지 방향으로 직진하여 400여m 지점에서 우회전하여 400여m쯤 가면 함라면 함열리에 함열향교가 나온다.
지방유림의 교육기관이었던 함열향교 승당문을 들어서면 유생들이 4서 3경, 3강 5륜 등 유교적 윤리를 공부했던 명륜당이 있다.
 
명륜당 좌ㆍ우측에는 유생들의 숙소였던 동제와 서제가 있으며, 현재 동제는 전교실과 사무실로 사용하고 있고 좌측 담장 밖에 위치한 난심제는 훈장님의 숙소였다.
 
유생들의 글 읽는 소리가 들리는 듯한 명륜당을 뒤로하고 입실문을 들어가면 문화재자료 제85호로 지정된 고풍스러운 대성전이 있다.
 
이곳에서는 공자, 사성, 송조4현, 우리나라 18현의 위패를 봉안하고 매년 춘ㆍ추로 제례행사를 봉행한다.
 
우측 영소전은 숙종 43년(1717년) 김창집이 임금에게 사당을 지어 공자님 영정을 봉안 할 것을 상소하자에 특별히 윤허하여 신축한 건물이다.
 
함열향교는 조선 세종 19년(1437)에 창건했으나 임진왜란 때 소실되었던 것을 영조 때 중건했고, 순조 때 현 위치로 이전했다
 
본 향교에서는 유림 조직의 대중화를 위해 남자성년 유도회원, 부녀회원, 청년 유도회원을 연중 신청을 받고 있다.
 
또 일요일과 방학기간에 함열읍 명륜회관에서 초ㆍ중생에게 사자소학 및 예절교육을 4명의 강사가 윤번제로 실시하고 있다.
 
함열향교의 새로 쌓은 400여m의 담장과 지난해 4월 문화재청에서 문화재로 등록 예고한 함열리 돌담길은 조화를 이루고 있어 한번쯤 가볼만한 곳이다.  /글ㆍ사진 권찬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2개월 이상 코로나19 청정지역 지켜..
"직장 따돌림" 익산 20대女 투신 관..
제21대 총선 익산 11명 후보등록, ..
도심 무허가 불법 건축물 언제까지 ..
전권희 "후보정책토론회 기피, 오만..
원광대병원서 치료받던 대구 60대 ..
이춘석·조배숙 국회의원,작년보다 ..
첫번째 후보등록 한병도,“익산,확..
익산 도의원들 공직자 재산공개 변..
한병도 후보, 울산시장 선거개입 재..
최신뉴스
익산경찰서 임성재 서장, 절도범 ..  
권태홍 후보, “새로운 익산 위해 ..  
익산을 토론회‘울산시장 선거’‘..  
市, 코로나19위기 사회적기업 재정..  
조배숙 후보, 21대 총선 선거운동 ..  
익산원예농협, 종합업적 평가 전국..  
익산시, 소나무재선충병 감염 500..  
익산시, 청명·한식 대비 산불 특..  
익산 기업체 62% “코로나19, 경영..  
익산지역 해외입국자 40명 전원검..  
익산시민들, 코로나 극복 의지 모..  
익산갑 김수흥 후보, 선대위원장에..  
고상진 후보 "총선 연기" 청와대에..  
이단대책위 “표 의식해 신천지와 ..  
익산11명,표심잡기13일간 총성없는..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