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4-02 오후 08:42:04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교육/문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돌하르방과 흡사한 남궁찬 묘 석상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07년 04월 03일(화) 11:36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익산시 함라면 안정사거리에서 711번 도로를 따라 성당 방향으로 3.4km가다 성당중학교 옆 사거리에서 좌측으로 250m가면 작은 하천이 흐른다.
 
이곳에서 좌측 하천 옆 콘크리트 마을길을 따라 700여m 가면 성당면 갈산리 목사동에 남궁찬 묘 석상이 있다.
 
입구에 둘레가 2m가량 되는 수백 년 되어 보이는 노송이 있고, 옆에 효자비, 중앙엔 커다란 남궁찬 송덕비가 방문객을 맞이한다.
 
주변은 키가 큰 소나무가 빽빽하게 감싸고 있는 그 가운데 묘가 있어 아늑하고 포근한 느낌을 준다.
 
그 안쪽으로 들어가면 조선 초기 이조판서를 지낸 남궁찬 묘가 있는데, 이곳 석물 중 망부석, 석등, 비석 등은 타 지역 것과 다를 바 없지만 석상은 매우 특이하다.
 
석상이 남쪽과 북쪽에 하나씩 있다. 머리는 크고 눈은 튀어나왔으며, 코는 둥글고 턱을 앞으로 내밀었고 둥근 모자를 쓰고 있는 것을 보면 제주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돌하르방과 흡사하다.
 
옷은 도포를 입고, 양손을 소매 속에 넣고 점잔하게 서 있는 석상의 높이는 좌측 2.50m, 우측 2.60m이며 화강암으로 조각됐다.
 
남궁찬은 조선 성종 8년 생원시에 급제하고 20년에는 대과에 급제하여 전라도와 함경도 관찰사를 역임했으며 홍문과 부제학를 지내기도 했다.
 
숭림산 동쪽 기슭에 위치한 목사동 지형 마치 선인이 춤추는 소매 자락과 같은 형상을 하고 있어 명당을 찾아 많은 지관들이 찾기도 한다.
 
남궁찬 묘 석상은 지난 1999년 11월에 지방유형문화재 제176로 지정됐다.
/글ㆍ사진 권찬 기자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동료 괴롭힘 힘들다"20대 여성 익..
2개월 이상 코로나19 청정지역 지켜..
"직장 따돌림" 익산 20대女 투신 관..
제21대 총선 익산 11명 후보등록, ..
도심 무허가 불법 건축물 언제까지 ..
전권희 "후보정책토론회 기피, 오만..
원광대병원서 치료받던 대구 60대 ..
이춘석·조배숙 국회의원,작년보다 ..
첫번째 후보등록 한병도,“익산,확..
조배숙 후보, 국회의원 세비 1개월..
최신뉴스
익산경찰서 임성재 서장, 절도범 ..  
권태홍 후보, “새로운 익산 위해 ..  
익산을 토론회‘울산시장 선거’‘..  
市, 코로나19위기 사회적기업 재정..  
조배숙 후보, 21대 총선 선거운동 ..  
익산원예농협, 종합업적 평가 전국..  
익산시, 소나무재선충병 감염 500..  
익산시, 청명·한식 대비 산불 특..  
익산 기업체 62% “코로나19, 경영..  
익산지역 해외입국자 40명 전원검..  
익산시민들, 코로나 극복 의지 모..  
익산갑 김수흥 후보, 선대위원장에..  
고상진 후보 "총선 연기" 청와대에..  
이단대책위 “표 의식해 신천지와 ..  
익산11명,표심잡기13일간 총성없는..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