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02 오후 09:25:06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채진석의재테크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다시 뜨는 '랩어카운트'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3년 05월 27일(월) 10:28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채진석 하나대투증권 익산지점 차장

채진석 하나대투증권 익산지점 차장

종합자산관리계좌(랩어카운트)는 여러 가지 종류의 자산운용 관련 서비스를 하나로 묶어서 고객의 투자성향에 맞게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제공하는 상품으로 투자자가 증권회사에 돈을
맡기고 일정한 수수료를 지불하면 증권회사에서 알아서 주식, 채권, 펀드 등으로 구성, 운영해준다.

국내에는 2001년도에 도입되었으나 기본 가입금액이 1억 원 이상이었기 때문에 일반인들이 접근하기에는 쉽지 않았다. 그러나 2008년 금융위기 이후에 체계적인 수익률 관리의 니즈가 대두되면서 고객의 자산과 투자성향에 따른 투자 포트폴리오를 구성하여 체계적으로 운영하는 랩어카운트가 다시 인기를 얻게 되었다.

가입금액도 5천만 원 이하로 상품마다 다양하게 세분화되어 접근성을 높였으며, 일반주식형 펀드에 비해 집중성과 유연성이 높아졌다. 즉 시장에서 주목되는 종목으로 한정하여 운영이 가능하다.

시장이 하락 시에도 주식형펀드는 일정수준의 주식 비중을 유지해야 하지만 랩어카운트상품은 주식 비중을 0%까지도 가져갈 수 있고 상황에 따라서는 채권상품 등을 보유함으로써 다양한 상품에 분산투자가 이루어져서 탄력적인 대응이 가능하다.
주의 사항으로는 소수 핵심종목에 집중투자가 된다는 점이 장점이자 단점이 될 수 있다는 점이다.

시장 또는 보유종목이 급락을 하거나 대량 환매가 발생할 경우 수익률이 급락할 수 있다.
수익률 차이가 크게 나타날 수 있으며, 계좌자산의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는 점도 생각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주식 펀드에 비해 수수료가 높다는 점도 단점이다.
최근 저금리시대에 들어서면서 랩어카운트 상품에도 ETF, ELS, 절세형, 해외채권형, 인컴형(월지급식)등 다양한 상품으로 진화를 하고 있다. 증시는 박스권에 갇혀 저조한 흐름을 보이지만 시중금리+알파의 수익을 추구하는 대안상품으로서 랩어카운트 상품이 시장에서 다시금 관심을 받고 있다.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익산지역 닷새만에 코로나 확진자 ..
김수흥·한병도 국회의원 보좌진 어..
익산시 하반기 정기인사 8월로 연기..
익산지역 공공 기관단체 고위직 여..
이일여고 졸업생, 국세청 세무조사 ..
익산시의회 후반기 의장에 유재구의..
익산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청소년..
익산시 코로나19 차단 비협조시설 ..
익산시, 7월 4일까지 고강도 생활속..
정헌율시장 공약사업 '전북 광역전..
최신뉴스
이리공업고 신유진 원반던지기 한..  
익산군산축협 심재집 조합장, 경제..  
장애인 거주시설 '동그라미', 84만..  
익산시의회 후반기 민주당 원내대..  
익산시 친절행정 만족도, 지난해보..  
익산병원, 코로나19 극복 희망 캠..  
폴리텍大 익산캠퍼스,전북기능경기..  
익산상공회의소, 코로나 극복 희망..  
도시재생‘쓸모 만드는 크리에이터..  
남성여고 학생회,십시일반 모아 코..  
익산시 4-H본부 교육비 및 보조사..  
영등1동 통장협의회, 맨드라미 꽃 ..  
(유)네오클, 美FDA 인증 살균소독..  
이봉기 피아니스트, 전국 순회 피..  
제8대 익산시의회 후반기 원구성 ..  
인사말 연혁 편집규약 윤리실천요강 광고판매윤리강령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