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09 오후 08:49:32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결혼/돌
부고안내
시민여론광장
알림방
자유게시판
익산신문에 바란다
 
뉴스 > 채진석의재테크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부활한 재형저축 알아보기Ⅱ
마스터 기자 / iksanpress@hanmail.net입력 : 2013년 03월 11일(월) 09:55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하나대투증권 익산지점 채진석 차장

하나대투증권 익산지점 채진석 차장

18년만에 부활한 재형저축 상품이 6일을 시작으로 금융권에서 판매되기 시작했다. 첫날 가입자가 몰리게 되면서 28만계좌가 은행권을 통해서 만들어 졌으며, 대기수요자가 100만명에 육박하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하였다. 정부에서는 불완전판매,꺽기등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겠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다시 점검하여보면 처음 제시하는 금리가 낮게 책정했던 은행들은 높이는 추세이다.
대략4.5%를 중심으로 형성되고 있다. 또한 비과세혜택의 장점에도 불구하고 몇가지 점검해야할 것들이 있다.
첫째 가입시 제출해야하는 서류로 소득확인증명서인데, 홈텍스홈페이지에서 출력시 2011년을 기준으로 발급이 된다는 점이다. (회사발급용 근로소득원천징수 서류도 가능)
이는 올해 가입자가 2011년에 급여소득 5천만원 이하였더라도 2012년에 초과되었다면 가입자격 상실로 이어진다는 점이다. 이는 정부에서 각 금융권에 별도로 통보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개별 연락이 갈 것으로 보인다.
둘째 연금과 달리 소득공제 혜택이 없다는 점으로 가장 아쉬운 부분으로 생각되어진다.
연금의 경우 연간 1천200만 원 불입시 66만 원의 혜택이 부여되지만 재형저축 상품에는 적용되지 않게 되면서 가입자의 경우에 연금과 재형저축 상품에 금액분배를 통하여 접근할 것을 생각해야 할 것이다.
셋째 가입후 첫 3년간은 고정금리를 적용받게 되는데 4년차부터는 변동금리 적용이 되고,
7년이 지난시점에서 추가연장시에 기간내에 해지시에는 처음 가입한 시점부터 적용받던 비과세혜택이 사라져 버리게 되면서 과세대상이 된다는 점이다.
해외 각국을 보더라도 제로금리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도 은행기준 2%대로 들어선 보통예금 금리를 보면 금리가 크게 상승할 것 같지 않다는 것이 향후에 변동금리적용시에 불리하게 적용될 수잇다는 점이 관건이다.
넷째 예금,펀드,보험등으로도 가입이 가능한 상품이므로 적절한 금액분산을 통해 예금의 형태만을 고집할 이유는 없어보인다는 점이다. 저금리의 흐름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불분명하기는 하지만 인플레이션을 고려해 본다면 펀드나 보험의 형태로도 가입금액을 분산하여 가입하는 것도 좋을 듯 보인다.

마스터 기자  iksanpress@hanmail.net
- Copyrights ⓒ익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배산 신일해피트리 APT신축현장 공..
숨진 前 백원우팀 민정비서관실 수..
익산서 어머니에게 돈 조르는 동생 ..
마동·모인·수도산공원 민간특례사..
옛 동산역~춘포역 전라선 폐선부지 ..
"학생 이리역앞 덮는 까마귀떼였지"..
"국토부, 서부내륙고속도 1·2단계 ..
“지속적 민원에도 귀닫은 익산시청..
원광대 재경동문회,모교발전기금 6..
【익산칼럼】히딩크를 영입하라 - ..
최신뉴스
17일부터 총선 예비후보 등록,익산..  
익산시내 6곳에 미세먼지 회피승강..  
전북은행, 이달 9일 창립 50주년 ..  
익산역 서부주차장 유료화,회전율 ..  
익산우체국, 연말 이웃사랑 봉사활..  
정헌율 시장, 간부회의 순위 환경..  
道농기원, 농작물 병해충 발생정보..  
시의회 기획행정委, 폴리텍大 익..  
원광대병원, 난청환우 인공와우 설..  
익산 향토기업 ㈜다고내푸드, 저소..  
인화동 주민, 도시재생지원센터 이..  
“자녀와 함께 건강한 성문화 알아..  
익산시 온라인 시민청원제 문턱 대..  
서부보훈지청-마한로타리클럽,보훈..  
익산시 지역복지 4년연속 다관왕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익산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3-81-34955/ 주소: 전북 익산시 인북로 190-1(남중동) / 발행인.편집인: 박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규
mail: iksanpress@hanmail.net / Tel: 063-841-1221 / Fax : 063-856-2625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1187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